'루카쿠-라우타로 맹활약' 인테르, AC 밀란에 3-0 대승. 선두 수성

275 0 0 2021-02-22 07:27: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 밀란이 AC 밀란을 잡고 선두 굳히기에 성공했다.

인테르는 21일 밤(한국시각) '쥐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3라운드' 밀란과의 맞대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지난 라운드 라치오전을 통해, 비로소 리그 선두로 올라선 인테르는 밀란 더비 승리로 2위 밀란과의 승점 차를 4점으로 벌렸다. 반면 밀란은 스페치아전에 이어 이번 더비전에서도 완패하며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게다가 밀란의 다음 라운드 상대는 로마다. 2위 수성도 쉽지 않을 밀란이다.

인테르의 콘테 감독은 3-5-2 포메이션으로 밀란전에 나섰다. 루카쿠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투톱으로 나면서 하키미와 페리시치가 양쪽 윙백으로 나왔다. 에릭센과 브로조비치 그리고 바렐라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데 브리와 슈크리니아르 그리고 바스토니가 스리백으로 출전했다. 최후방은 한다노비치가 지켰다.

밀란은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이브라히모비치가 원톱으로 출전한 가운데 살레마커르스와 레비치가 측면에서 호흡을 맞췄다. 토날리와 케시에가 중원에 그리고 칼라브리아와 키예르, 로마뇰리와 테오 에르난데스가 포백으로 출전했다. 최후방은 돈나룸마가 지켰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 득점이 터졌다. 루카쿠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며 포문을 열었다. 키예르가 일차적으로 저지에 성공했지만, 이후 수비진이 미처 정비를 하지 못한 게 화근이었다.

선제 득점 이후에도 인테르가 주도권을 잡았다. 인테르가 밀란과의 중원 싸움에서 주도권을잡으면서 전체적으로 경기 흐름을 가져갔다. 밀란 또한 처음에는 움츠렸지만 서서히 라인을 올리면서 인테르를 흔들기 시작했다.

전반 중,후반에는 밀란이 라인을 올리면서 인테르를 흔들었다. 인테르는 측면에서부터 이어진 빠른 역습 전개를 통해 밀란 후방을 공략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밀란은 이브라히모비치가 연속된 헤더 슈팅으로 인테르 골망을 조준했지만, 한다노비치가 두 번 연속 막아내며 동점에 실패했다. 이후 찰하놀루와 토날리가 연속해서 슈팅을 때렸지만, 이 역시 한다노비치 선방에 막혔다.

후반 초반 주도권을 잡은 밀란이었지만, 계속해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그러던 중 후반 11분 인테르의 마르티네스가 추가 득점을 가동하며 인테르가 2-0으로 달아났다. 에릭센이 내준 패스를 박스 안에 있던 페리치기가 왼발로 밀어 넣었고, 이를 마르티네스가 마무리하며 2-0을 만들었다.

그리고 후반 21분에는 다시 한 번 역습 상황에서 루카쿠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밀란 더비 네 경기 연속 득점이라는 진기록을 낳았다. 루카쿠 혼자 힘으로 만들어 낸 득점포였다. 하프 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은 루카쿠는 저돌적인 돌파에 이은 마무리로 밀란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인테르는 조금은 조심스러운 경기 운용으로 굳히기에 들어섰다. 밀란은 좀 더 라인을 올렸지만, 의미 없는 공격이 계속됐다. 그렇게 경기는 인테르의 3-0 완승으로 끝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9425
프로배구 남자부 국내 선수, 코로나19 확진…V리그 중단 위기 조폭최순실
21-02-23 01:08
9424
SON, 레알 이적설 재점화..."슈퍼스타 지위 보장 받으면 고려할 것" 떨어진원숭이
21-02-22 23:34
9423
2년간 성추행+노예처럼 일했다" 수도권 A·B선수 '학폭' 피해자의 분노 타짜신정환
21-02-22 21:44
9422
삼성화재 박상하 '학폭' 인정...은퇴 결정 순대국
21-02-22 20:24
9421
금일 경기 박과장
21-02-22 17:15
9420
학폭에 사진 도용... ‘SNS 폐쇄’ 이다영, 저작권법 위반 소지 이영자
21-02-22 16:01
9419
'아데토쿤보-미들턴 70점' 밀워키, 새크라멘토 잡고 2연승 장사꾼
21-02-22 14:24
9418
굿모닝요 애플
21-02-22 13:07
9417
'평균 위치 높으면 뭐하나' 레길론, 손흥민 고립 심화시킨 골칫거리 오타쿠
21-02-22 11:28
9416
'형 거기서 뭐해?' 맨유 GK, '교체 번호판' 들고 대기심 역할 호랑이
21-02-22 10:46
9415
즐거운 월요일 입니다>~ 크롬
21-02-22 09:33
VIEW
'루카쿠-라우타로 맹활약' 인테르, AC 밀란에 3-0 대승. 선두 수성 해적
21-02-22 07:27
9413
파리 개삽푸는중 장사꾼
21-02-22 06:13
9412
"이강인, 맨시티 레벨이자 대체 불가능...밀릴 이유 없어" 현지 기자의 일침 원빈해설위원
21-02-22 03:57
9411
또 힘든 싸움을 할때가 왔군 픽샤워
21-02-22 01:11
9410
완전 개 역배 난리군 디발라
21-02-21 22:54
9409
토트넘 휴~~~ 픽도리
21-02-21 21:30
9408
페예 가블장 소주반샷
21-02-21 20:20
9407
느바 오늘은 확 땡기는게 없네요 손나은
21-02-21 07:40
9406
'리그 4연패+홈 4연패' 리버풀, 에버턴에 0-2 패...6위도 위태 아이언맨
21-02-21 05:52
9405
발렌시아도 무냐 ? 가습기
21-02-21 04:05
9404
쥑이네 꼬마도 역배 극혐
21-02-21 02:23
9403
3경기중 2경기가 산으로 가는구나 음바페
21-02-20 22:53
9402
여농 오늘은 점수 디지게 뽑았네 ㅜㅜ 미니언즈
21-02-20 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