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2위’ 롯데 재발견…23살 투수와 19살 포수가 떴다

41 0 0 2021-09-07 22:41: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신반의 속에서 내세운 새 배터리가 범상치 않은 호흡을 뽐냈다. 롯데 자이언츠 우완투수 이승헌(23)과 포수 손성빈(19) 이야기다.

롯데는 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4-2로 이겼다. 승부는 경기 중반 갈렸지만, 초반 흐름은 이승헌과 손성빈이 이끌었다. 1군에서 처음 짝을 이룬 둘은 최근 기세가 좋은 삼성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일단 이승헌의 1군 복귀전은 성공적이었다. 지난해 후반기 깜짝 활약을 앞세워 올 시즌 선발 로테이션을 꿰찬 이승헌은 개막 초반 부진과 손목 부상 등이 겹치면서 자기 몫을 하지 못했다. 그러면서 1군과 2군을 오가는 신세가 됐다.

6월 16일 대전 한화 이글스와 더블헤더 1차전을 끝으로 다시 2군으로 내려간 이승헌. 이후 1군 콜업은 감감무소식이었다.

그렇게 석 달간의 기다림을 보낸 이승헌은 이날 1군 복귀전을 치렀다. 그리고 최고구속 145㎞의 직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앞세워 삼성 타선을 요리했다. 3회말 2사 후 호세 피렐라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은 뒤 구자욱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줘 1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4회까지 3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 호투했다.

이날 이승헌의 투구수는 79구. 많은 공은 아니었지만, 경기 전 “이승헌은 오늘 90~100개는 던지지 않을 것이다”고 말한 래리 서튼 감독의 예고대로 일찍 마운드를 내려왔다.

그런데 이날 이승헌만큼 주목을 끈 이가 있었다. 신인 포수 손성빈이었다. 2021년도 KBO 신인 드래프트 1차지명에서 롯데의 부름을 받은 손성빈은 이날이 첫 1군 선발출전이었다.

아직 1군 공기를 마음껏 즐기지 못한 신인. 긴장될 법도 했지만, 손성빈은 2회 좌중간 안타로 프로 첫 안타를 신고한 뒤 4회 내야안타로 자신의 첫 선발출전 경기를 멀티히트 게임으로 장식했다.

또, 안방에선 이승헌과 안정적으로 호흡을 맞추며 선배의 1군 복귀전을 도왔다. 그리고 둘은 5회 수비를 앞두고 나란히 교체되며 첫 호흡을 마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62
'주가 폭발' 이란 FW, 올여름 토트넘 러브콜도 있었지만..."구단이 막았어!" 정해인
21-09-09 07:37
12361
무 천지네 해적
21-09-09 06:02
12360
호날두가 돌아왔지만...슈퍼컴퓨터가 예측한 PL 최종 순위 홍보도배
21-09-09 05:11
12359
토트넘 복귀 손흥민, 종아리 통증 지속되면 최소 1주-최대 12주 재활 장사꾼
21-09-09 03:05
12358
주급 7만 5천 파운드 거절, 21년 만에 '맨유 떠나는' 까닭은? 원빈해설위원
21-09-08 23:16
12357
짜증 나네 픽샤워
21-09-08 22:03
12356
살얼음판이네 조폭최순실
21-09-08 20:34
12355
호날두-산초-바란-반 더 빅, 맨유 팬들이 직접 뽑은 베스트11 장그래
21-09-08 17:11
12354
[W드래프트] ‘9년 만에 대학 선수 미지명’ 그 이유는 무엇일까? 떨어진원숭이
21-09-08 16:36
12353
'50억 1루수' 지금 이 순간에 이러시면 안됩니다 타짜신정환
21-09-08 15:12
12352
이란, '한국전 무실점' 이라크 3-0 완파…최종예선 선두 질주 해적
21-09-08 14:11
12351
오늘도 발기차게ㅅㅅ 이영자
21-09-08 13:24
12350
벤투 고집이 독 됐다... 손흥민 부상에 황의조 '위험신호' 오타쿠
21-09-08 12:45
12349
초신성, 리버풀 입성 후 450일 부상→방출→공장 다니는 ‘기구한 운명’ 미니언즈
21-09-08 10:22
12348
[KBL드래프트] 고려대 하윤기, 점프 괴물 인증... 이원석은 신장-윙스팬-스탠딩 리치 탑3 물음표
21-09-08 09:03
12347
즐거운 아침이요~ 크롬
21-09-08 08:15
12346
추풍낙엽 쓰러지던 레바논 선수들, 코미디 같았던 '침대축구'의 결말 불도저
21-09-08 05:19
12345
'무딘 결정력' 일본, '유효슈팅 0' 중국에 1-0 진땀 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8 03:10
12344
'팀 동료에서 이젠 감독으로' 호날두, 솔샤르 감독과 뜨거운 재회 섹시한황소
21-09-08 01:58
12343
답답해서 내가 뛰었다…'코리안 판 데이크' 김민재 오버래핑 박과장
21-09-07 23:37
VIEW
‘후반기 2위’ 롯데 재발견…23살 투수와 19살 포수가 떴다 이아이언
21-09-07 22:41
12341
'종아리 부상' 손흥민, 레바논전 관중석에서 응원 캡틴아메리카
21-09-07 21:00
12340
한국-레바논전 일본 심판이 맡는다…레바논은 벌써 불만 가득 가츠동
21-09-07 20:11
12339
'김연경 못보내' 라바리니 "국대 은퇴? 다시 생각해봐" 아쉬움 토로[SC핫포커스] 사이타마
21-09-07 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