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드래프트] 고려대 하윤기, 점프 괴물 인증... 이원석은 신장-윙스팬-스탠딩 리치 탑3

87 0 0 2021-09-08 09:03:1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1 드래프트 컴바인 결과가 공개됐다.

7일 서울시 논현동에 위치한 KBL 센터에서는 2021 KBL 드래프트 컴바인이 열렸다.

코로나 19 확신 방지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컴바인에서는 흥미로운 기록이 쏟아졌다.

가장 눈에 띈 선수는 연세대 이원석이었다. 이원석은 2학년임에도 불구하고 드래프트 참가를 선언한 장신 빅맨이다.

이원석의 신장은 206.5cm로 34명의 컴바인 참가자 중 1위였다. 이밖에도 이원석은 윙스팬(양팔너비, 210cm), 스탠딩리치(서서 팔을 수직으로 뻗었을 때 손끝의 높이, 268.60cm)에서 각각 전체 3위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높이에서는 이번 드래프트 최강자임을 공인받은 셈이다.

이번 드래프트 1순위 유력 후보로 꼽히는 하윤기는 점프력에서 고무적인 수치를 만들어냈다. 203.5cm의 신장을 가진 빅맨 하윤기는 서전트 점프(제자리점프, 76.2cm)와 맥스버티컬 점프(달리는 도움닫기를 통한 점프, 91.4cm)에서 나란히 전체 3위를 기록했다. 자신보다 신장이 더 작은 대부분의 다른 가드, 포워드 포지션의 참가자들보다 높이 뛰었다.

이밖에 명지대 문시윤은 서전트 점프(79.71cm) 2위, 맥스 벤치프레스 1위(23회)에 올랐으며 성균관대의 빅맨 최주영은 윙스팬(211cm)와 스탠딩 리치(269.61cm) 모두 1위에 올랐다.

한편 이날 연세대 4학년 이정현(가드), 신승민(포워드), 김한영(포워드)은 코로나 격리로 인해 불참했다. 셋은 오는 13일에 따로 드래프트 컴바인을 진행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71
세쿠 둠부야, 계속되는 나이 논란 떨어진원숭이
21-09-09 17:14
12370
MLB 토론토, 양키스 꺾고 7연승…AL 와일드카드 혼돈 질주머신
21-09-09 16:54
12369
지터, 코로나로 1년 지각한 명예전당 헌액식 “397명 모든 기자에 감사…단 한명 빼고” 곰비서
21-09-09 15:36
12368
'다시 불펜행' 김광현 "화난 상태에서 올라갔다" [현장인터뷰] 철구
21-09-09 14:22
12367
오늘도 좋은하루 애플
21-09-09 13:19
12366
"윤주는 파워풀해요"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주목하는 정윤주의 '힘' 오타쿠
21-09-09 11:36
12365
케인 맨시티 아닌 맨유 이적설…최우선 영입 대상 지목 손나은
21-09-09 10:36
12364
'토트넘 복귀 손흥민, 종아리 통증 지속되면 최소 1주-최대 12주 재활' (英언론) 물음표
21-09-09 09:49
12363
즐거운 아침이요 ~ 다들 건승~ 크롬
21-09-09 09:17
12362
'주가 폭발' 이란 FW, 올여름 토트넘 러브콜도 있었지만..."구단이 막았어!" 정해인
21-09-09 07:37
12361
무 천지네 해적
21-09-09 06:02
12360
호날두가 돌아왔지만...슈퍼컴퓨터가 예측한 PL 최종 순위 홍보도배
21-09-09 05:11
12359
토트넘 복귀 손흥민, 종아리 통증 지속되면 최소 1주-최대 12주 재활 장사꾼
21-09-09 03:05
12358
주급 7만 5천 파운드 거절, 21년 만에 '맨유 떠나는' 까닭은? 원빈해설위원
21-09-08 23:16
12357
짜증 나네 픽샤워
21-09-08 22:03
12356
살얼음판이네 조폭최순실
21-09-08 20:34
12355
호날두-산초-바란-반 더 빅, 맨유 팬들이 직접 뽑은 베스트11 장그래
21-09-08 17:11
12354
[W드래프트] ‘9년 만에 대학 선수 미지명’ 그 이유는 무엇일까? 떨어진원숭이
21-09-08 16:36
12353
'50억 1루수' 지금 이 순간에 이러시면 안됩니다 타짜신정환
21-09-08 15:12
12352
이란, '한국전 무실점' 이라크 3-0 완파…최종예선 선두 질주 해적
21-09-08 14:11
12351
오늘도 발기차게ㅅㅅ 이영자
21-09-08 13:24
12350
벤투 고집이 독 됐다... 손흥민 부상에 황의조 '위험신호' 오타쿠
21-09-08 12:45
12349
초신성, 리버풀 입성 후 450일 부상→방출→공장 다니는 ‘기구한 운명’ 미니언즈
21-09-08 10:22
VIEW
[KBL드래프트] 고려대 하윤기, 점프 괴물 인증... 이원석은 신장-윙스팬-스탠딩 리치 탑3 물음표
21-09-08 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