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리버풀 입성 후 450일 부상→방출→공장 다니는 ‘기구한 운명’

89 0 0 2021-09-08 10:22: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아직 27세. 축구선수로 치면 한창일 나이다. 그런데 한 공장에서 일하며 부업으로 축구를 하고 있다.

사연이 있다. 독일 국적의 사메드 예실은 바이엘 레버쿠젠 유스 팀에서 74경기에 출전해 58골로 폭격을 가했다. U-17 유로 대회에서 득점왕을 차지했고, 독일 U-17, 19 팀에서 29경기에 나서서 27골을 터트렸다. 엘레 찬의 절친이기도 하다. 독일도 잉글랜드도 리틀 ‘게르트 뮐러’에게 거는 기대가 컸다.

2012년 리버풀이 100만 파운드(16억 원)를 들여 예실을 영입했다. 밝은 미래가 기다리고 있는 듯했지만, 부상으로 프리미어리그를 한 경기도 못 치른 기구한 운명과 마주했다.

영국 디애슬레틱은 7일 “예실은 한때 리버풀의 초신성이었지만, 현재 공장에서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예실은 당시 리버풀을 이끌던 브랜든 로저스 감독으로부터 기회를 받았다. 리그컵에서 리버풀 A팀(메인 스쿼드) 일원으로 두 차례 경기에 나섰다. 행운은 그의 편이 아니었다. 2013년과 2014년 인대 부상을 입었다. 이 여파로 약 450일 동안 뛸 수 없었다. 2015년 스위스 FC루체른으로 임대됐고, 다시 리버풀로 복귀했으나 계약 만료로 방출됐다.

이후 그리스, 독일, 터키 무대를 누볐다. 과거 퍼포먼스가 돌아오지 않았다. 지난 시즌 독일 홈베르크(4부 리그)에서 리그 22경기에 출전해 2골의 기록을 남겼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았다. 올여름 독일 5부 리그에 속한 DDK 생토니스에 합류하며 꿈을 이어가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예실은 고향인 뒤셀도로프와 가까운 크레펠트에 살고 있다. 팀이 소유한 회사에서 일을 한다. 공장에서 필터 제조를 하며 축구를 병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실은 “프로 리그로 돌아갈 수 없다면 다른 삶을 살아야 한다. 시도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번 시즌 30경기에 출전해 15~20골을 넣으면 다시 프로 리그로 돌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며 재기를 다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54
[W드래프트] ‘9년 만에 대학 선수 미지명’ 그 이유는 무엇일까? 떨어진원숭이
21-09-08 16:36
12353
'50억 1루수' 지금 이 순간에 이러시면 안됩니다 타짜신정환
21-09-08 15:12
12352
이란, '한국전 무실점' 이라크 3-0 완파…최종예선 선두 질주 해적
21-09-08 14:11
12351
오늘도 발기차게ㅅㅅ 이영자
21-09-08 13:24
12350
벤투 고집이 독 됐다... 손흥민 부상에 황의조 '위험신호' 오타쿠
21-09-08 12:45
VIEW
초신성, 리버풀 입성 후 450일 부상→방출→공장 다니는 ‘기구한 운명’ 미니언즈
21-09-08 10:22
12348
[KBL드래프트] 고려대 하윤기, 점프 괴물 인증... 이원석은 신장-윙스팬-스탠딩 리치 탑3 물음표
21-09-08 09:03
12347
즐거운 아침이요~ 크롬
21-09-08 08:15
12346
추풍낙엽 쓰러지던 레바논 선수들, 코미디 같았던 '침대축구'의 결말 불도저
21-09-08 05:19
12345
'무딘 결정력' 일본, '유효슈팅 0' 중국에 1-0 진땀 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8 03:10
12344
'팀 동료에서 이젠 감독으로' 호날두, 솔샤르 감독과 뜨거운 재회 섹시한황소
21-09-08 01:58
12343
답답해서 내가 뛰었다…'코리안 판 데이크' 김민재 오버래핑 박과장
21-09-07 23:37
12342
‘후반기 2위’ 롯데 재발견…23살 투수와 19살 포수가 떴다 이아이언
21-09-07 22:41
12341
'종아리 부상' 손흥민, 레바논전 관중석에서 응원 캡틴아메리카
21-09-07 21:00
12340
한국-레바논전 일본 심판이 맡는다…레바논은 벌써 불만 가득 가츠동
21-09-07 20:11
12339
'김연경 못보내' 라바리니 "국대 은퇴? 다시 생각해봐" 아쉬움 토로[SC핫포커스] 사이타마
21-09-07 17:40
12338
"류현진이 큰 역할을 했어" 양키스 감독, 답답한 공격에 한숨 군주
21-09-07 16:21
12337
‘브라질 사태’ 충격받은 EPL구단들 “특정국가에 선수들 파견하지 않겠다” 장그래
21-09-07 15:30
12336
야구 해적
21-09-07 14:59
12335
“조던까지? 레이커스는 ‘은퇴자협회’ 구단”(동부 콘퍼런스 구단 임원) 장사꾼
21-09-07 13:22
12334
김연경 “보쌈집에서도 인기 실감…‘아직도 잘하네’ 평가 받고 싶다” 순대국
21-09-07 11:36
12333
‘드래프트, 라떼는 말이야’ 마음 설렐 예비 신인에게 언니들이 전하는 따뜻한 응원 떨어진원숭이
21-09-07 10:21
12332
친정 상파울루 복귀 외친 모우라… “그가 떠난다는 생각에 눈물 난다” 음바페
21-09-07 09:31
12331
류현진, 완벽투로 시즌 13승…양키스전 6이닝 6K 무실점(종합) 물음표
21-09-07 0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