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114 0 0 2021-10-06 03:27: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시아 탁구 선수권대회에서 전지희-신유빈 조가 한국 탁구에 21년 만의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카타르 루사일에서 열린 2021 도하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여자 복식 결승에서 홍콩의 두호이켐-리호칭 조를 3대 1로 꺾고 우승했습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아선수권 여자 복식에서 우승한 것은 2000년 도하 대회의 이은실-석은미 조 이후 21년 만입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선전을 펼쳐 기대감을 끌어올린 신유빈은 자신의 두 번째 메이저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한국 여자탁구의 미래'라는 존재감을 입증했습니다.

신유빈은 앞서 여자 단체전과 여자 단식에서도 은메달을 하나씩 따냈습니다.

신유빈은 또 도쿄올림픽 여자 단식 32강전에서 자신에게 패배를 안겼던 두호이켐에게 설욕했습니다.

2011년 귀화해 2010년대 중후반부터 국내 최강으로 군림했으나 메이저 국제대회에서는 한 번도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던 전지희도 '무관' 한풀이를 제대로 해냈습니다.

전지희는 이번 대회에서 단체전 은메달과 혼합복식 은메달도 따냈습니다.

전날 열린 혼합복식과 남자 복식, 여자 단식 결승에서 한국 선수들이 모두 일본 선수들에게 져 분위기가 가라앉았던 한국 탁구는 신유빈과 전지희의 금메달로 다시 활짝 웃었습니다.

다만, 이번 대회에는 '최강' 중국이 코로나19 문제 등으로 출전하지 않은데다 일본, 대만 등 다른 메달권 팀들도 1.5~2진급 선수들을 대거 내보냈기 때문에 한국 여자탁구가 다시 아시아 정상권으로 복귀했다고 평가하기는 어렵습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752
스페인 승 단폴 타짜신정환
21-10-07 03:37
12751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가마구치
21-10-07 02:23
12750
'충격' 토트넘, EPL 1위 팀 수비수 '481억→0원 영입 추진' 불도저
21-10-07 01:25
12749
'훌륭한 슈팅이었다'…EPL 통산 최다득점 시어러, 황희찬의 결정력 극찬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23:11
12748
토트넘 떠나고 '첫 패'...라멜라 "선두 기회 놓쳤다" 섹시한황소
21-10-06 21:56
12747
무너진 '악의 제국'…양키스가 극복하지 못한 3가지 변수 소주반샷
21-10-06 17:04
12746
하키 처음가는데.. + 1 애플
21-10-06 15:05
12745
'100마일 킬러' 가을사나이, 3년만에 양키스 또 집으로 보내다 [ALWC] 오타쿠
21-10-06 13:05
12744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손나은
21-10-06 11:41
12743
리버풀 레전드 “호날두가 팀 분위기 다 망치고 있어” 맹공 극혐
21-10-06 10:16
12742
류현진에 ML 1호 홈런 맞은 투수, 600억 돈방석 앉았다 물음표
21-10-06 09:15
1274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06 08:30
VIEW
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06 03:27
12739
88억 3루수 통한의 포구 실책, 70승이 눈앞에서 날아갔다 박과장
21-10-06 02:47
12738
'충격 심했나' 1998년생 음바페, 프랑스 국대 은퇴 고려 이아이언
21-10-06 00:46
12737
'무리뉴가 옳았다' 토트넘 '재능 천재'의 끝없는 몰락, 비난 넘어 우려 심화 캡틴아메리카
21-10-05 23:21
12736
'QS도 없던 투수가...' 인생투 펼친 4년차 '7이닝 무실점' 깜짝 괴력 가츠동
21-10-05 22:32
12735
양현종 귀국길, KIA 관계자는 없었다 "아직 FA라 조심스러워" 군주
21-10-05 21:02
12734
'레알행 선언' 음바페 폭주..."네이마르한테 '노숙자'라고 말했냐고? 맞다" 장그래
21-10-05 20:07
12733
'SON 전 동료' 오리에, 백수 탈출...'유로파 우승' 비야레알 입단 곰비서
21-10-05 03:48
12732
콧방귀 뀐 페네르바체 회장 "김민재 바이아웃 120억? 어디 그걸로 영입해봐라 + 4 손예진
21-10-05 02:24
12731
유럽 5대 리그 ‘최다 득점자’들이 한 팀에 애플
21-10-05 00:53
12730
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박과장
21-10-04 23:03
12729
'거센 후폭풍' 맨유 주축 최소 5명, 솔샤르 감독에 불만 6시내고환
21-10-04 2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