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탈락한 콜롬비아와 칠레… 월드컵에서 못 본다

157 0 0 2022-03-30 14:19: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루이스 디아스(오른쪽, 콜롬비아). 게티이미지코리아

남미의 축구 강호로 명성 높은 칠레와 콜롬비아가 에콰도르, 페루에 밀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완전 탈락했다.

30일(한국시간) 남미 예선 최종전인 18라운드가 진행됐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9라운드가 순연됐지만 두 팀 모두 본선행을 확정했기 때문에 예선 결과에 큰 영향은 없다.

18라운드가 열리기 전에 이미 본선에 직행할 팀은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에콰도르로 확정된 상태였다. 마지막 변수는 5위에게 주어지는 대륙간 플레이오프 티켓이었다. 경기 전 페루가 5위였고 승점 1점 차로 콜롬비아, 2점 차로 칠레가 추격하고 있었다.

이번 남미 예선에서 기대 이상의 선전을 보인 페루는 최종전에서도 실수하지 않았다. 파라과이를 2-0으로 잡으며 5위를 지켰다. 전반 5분 잔루카 라파둘라의 선제골에 이어 전반 42분 빅토르 요툰의 추가골까지 터졌다. 페루는 7승 3무 8패로 예선을 마쳤다. 페루가 아시아 국가와 치르는 대륙간 플레이오프까지 이겨낼 수 있다면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2연속 진출이 된다.

동시에 베네수엘라 원정경기를 가진 콜롬비아는 하메스 로드리게스의 페널티킥 골로 1-0 승리를 거뒀으나 의미가 크지 않았다. 칠레는 강호 우루과이와 홈 경기를 가졌는데, 루이스 수아레스와 페데리코 발베르데에게 실점하며 오히려 0-2로 패배했다.

콜롬비아는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8강,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16강에 들었던 강호다. 여전히 화려한 멤버를 보유하고 있지만 본선에서는 볼 수 없게 됐다. 34세 후안 콰드라도, 36세 라다멜 팔카오 등 노장 스타들은 월드컵 경력을 마칠 가능성이 높다.

칠레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황금 세대가 등장하며 2회 연속 16강에 진출했으나, 이들의 기량이 감퇴하기 시작한 2018년에는 본선에 나가지 못했다. 2회 연속 예선 탈락이다. 한때 공수가 모두 탄탄한 팀으로 평가 받았지만 이번 예선에서는 골득실이 -7로 나빴다. 간판 스타 알렉시스 산체스가 5골, 아르투로 비달이 4골을 넣으며 힘을 냈지만 역부족이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131
클롭과는 문자 하는데…아직도 앙금 남았나, '맨시티 전설' 웃픈 사연 물음표
22-03-31 10:09
15130
좋은 아침입니다. 크롬
22-03-31 09:06
15129
'일찍 피크 찍었다' 바닥 없나, 한때 '재능 천재' 끝없는 추락 물음표
22-03-31 07:54
15128
월드컵 예선 탈락→폭도로 변한 나이지리아팬…결국 사상자 발생 조현
22-03-31 06:23
15127
현실은 9위... 하지만 미래는 그 어느 팀보다 빛나고 있는 KCC 닥터최
22-03-31 04:58
15126
'드디어!' FIFA,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공개[공식발표] 찌끄레기
22-03-31 02:59
15125
맨유, 케인 영입 시도한다…딜에 마샬 활용 방안 궁리 중 치타
22-03-31 01:04
15124
이정후 벌크업한 느낌이네 가마구치
22-03-30 23:27
15123
'포트2'도 사실상 확정... 한국 역대전적 '우세팀'도 있다 불쌍한영자
22-03-30 22:27
15122
'클럽인 줄' 레이저에 정신 못 차린 살라, 승부차기 실축→이집트 탈락 간빠이
22-03-30 21:07
15121
맨유 '계륵'의 굴욕. 유벤투스 "함께 뛰고 싶지만, 임금 절반 삭감" 장그래
22-03-30 17:44
VIEW
결국 탈락한 콜롬비아와 칠레… 월드컵에서 못 본다 곰비서
22-03-30 14:19
15119
'동남아 최초 브랜드' 우뚝.. 베트남, 박항서호에 포상금 쏜다 가습기
22-03-30 13:21
15118
"월드컵 8강 절대 불가능" 日팬들 불만 폭발, 베트남전 후폭풍 미니언즈
22-03-30 11:45
15117
'파도 파도 괴담뿐' 누누, 조 하트에게 독설..."무슨 일이 있어도 너는 못 뛰어" 물음표
22-03-30 10:03
15116
"축구하기 싫으면 그만 둬"...추락한 '손흥민 절친', 25살에 은퇴 권유 받아 크롬
22-03-30 09:09
15115
"괴물이네요" 레전드의 감탄사..프로데뷔전 초구가 154㎞, 서튼 감독의 아빠미소 떨어진원숭이
22-03-30 07:21
15114
연봉 366억→31억 폭락… 푸홀스 귀환, 인센티브 조건은 좀 너무하네 크롬
22-03-30 05:48
15113
호날두 '날벼락'... "케인 영입으로 왜 맨유 선수들이 희생해야 하나?" 해적
22-03-30 03:44
15112
요시다 동점골→충격 실수' 일본, '최하위' 박항서의 베트남과 1-1 무 가츠동
22-03-30 02:35
15111
'처참한 경기력' 한국, UAE에 0-1 충격 패배...'조 1위+무패 무산' 박과장
22-03-30 01:17
15110
'한국전서 지워졌던 아즈문 결승골' 이란, 레바논 꺾고 선두 재등극 불쌍한영자
22-03-29 23:47
15109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과 최종전 1-1 무승부 '선전' 조현
22-03-29 22:49
15108
SON에 이어 쿨루셉스키 등장… 결국 토트넘 떠난다 “아약스 합류할 것” 섹시한황소
22-03-29 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