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 파도 괴담뿐' 누누, 조 하트에게 독설..."무슨 일이 있어도 너는 못 뛰어"

156 0 0 2022-03-30 10:03: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공은 이제 너에게 너무 빠르고 넌 늙었다." 

조 하트(34, 셀틱) 골키퍼는 시즌 개막 전 이적시장을 통해 토트넘 홋스퍼를 떠나 스코틀랜드 셀틱으로 이적했다. 

지난 2007년 맨체스터 시티에서 주전 골키퍼로 활약한 하트는 프리미어리그 2회, 잉글랜드축구협회(FA) 컵 1회 우승 등을 기록했다. 연령별 국가대표팀을 거쳤고, 4차례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지만, 2016년부터 기량이 떨어지면서 토리노,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에 임대된 뒤 번리로 이적했다.

하트는 지난 2020년 조세 무리뉴 감독 아래 위고 요리스 골키퍼의 백업으로 영입됐고, 지난 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경기, FA컵 2경기 등 10경기에 출전했다.

29일 '인 더 스티프스 팟캐스트'에 출연한 하트는 셀틱 이적 과정에 관해 이야기했다. 무리뉴 감독의 뒤를 이어 토트넘 지휘봉을 잡았던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하트를 향해 독설을 뱉었다.

하트는 "토트넘은 당시 많은 선수가 나가야 했고 새로운 선수를 영입해야 했다. 갑자기 이탈리아 국적의 스포츠 디렉터를 영입했다. 많은 움직임이 일어났고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난 여기서 1년 더 뛸 거야'라고. 난 10경기를 뛰었고 10경기 모두 승리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누누 감독의 생각은 달랐던 모양이다. 하트는 "누누가 지휘봉을 잡은 지 2주쯤 되던 어느날, 그가 나를 불렀다"라고 말했다.

하트의 말에 따르면 누누 감독은 "내가 먼저 이야기할게. 확실히 말하자면 너는 무슨 일이 일어나도 올해 뛸 수 없을 거야. 내 생각에 너는 더 이상 축구하지 못하는 몸이 됐어. 나는 네가 1분이라도 뛰게 되면 편하지 않을 거야. 공은 너에게 너무 빠르고 너는 너무 늙었어. 너는 움직이지 못해"라고 말했다.

이에 하트는 "나는 이 말을 들을 당시 웃고 있었다. 그의 말에 동의하는 부분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결과적으로 누누 감독의 주장은 틀렸다. 셀틱에서 하트는 '넘버 원' 골키퍼로 매 경기 골문을 책임지고 있다. 전성기 시절이 떠오르는 안정감 넘치는 선방에 찬사가 이어졌다. 하트 활약 아래 셀틱은 승점 76점(31경기 24승 4무 3패)으로 스코틀랜드 리그 1위에 올라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136
"이적이 서로에게 최고의 선택"...토트넘 이적료 1위, 방출 유력 타짜신정환
22-03-31 15:12
15135
[LCK 결승] '구마유시-케리아' vs '룰러-리헨즈', 마침내 성사된 진검 승부 해적
22-03-31 14:43
15134
'일부러 그런 건 아니고'...2022 카트 리그, 페이즈-라떼전 핫클립 공개 순대국
22-03-31 13:42
15133
유로 2020 '신데렐라' EPL 최고 수비형 MF, 소속팀 재계약 농후. 리버풀 맨유 실망 손나은
22-03-31 12:28
15132
레알 노났다, ‘베일 꼬붕 두 명’ 팔 기회 왔다 가습기
22-03-31 11:13
15131
클롭과는 문자 하는데…아직도 앙금 남았나, '맨시티 전설' 웃픈 사연 물음표
22-03-31 10:09
15130
좋은 아침입니다. 크롬
22-03-31 09:06
15129
'일찍 피크 찍었다' 바닥 없나, 한때 '재능 천재' 끝없는 추락 물음표
22-03-31 07:54
15128
월드컵 예선 탈락→폭도로 변한 나이지리아팬…결국 사상자 발생 조현
22-03-31 06:23
15127
현실은 9위... 하지만 미래는 그 어느 팀보다 빛나고 있는 KCC 닥터최
22-03-31 04:58
15126
'드디어!' FIFA,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공개[공식발표] 찌끄레기
22-03-31 02:59
15125
맨유, 케인 영입 시도한다…딜에 마샬 활용 방안 궁리 중 치타
22-03-31 01:04
15124
이정후 벌크업한 느낌이네 가마구치
22-03-30 23:27
15123
'포트2'도 사실상 확정... 한국 역대전적 '우세팀'도 있다 불쌍한영자
22-03-30 22:27
15122
'클럽인 줄' 레이저에 정신 못 차린 살라, 승부차기 실축→이집트 탈락 간빠이
22-03-30 21:07
15121
맨유 '계륵'의 굴욕. 유벤투스 "함께 뛰고 싶지만, 임금 절반 삭감" 장그래
22-03-30 17:44
15120
결국 탈락한 콜롬비아와 칠레… 월드컵에서 못 본다 곰비서
22-03-30 14:19
15119
'동남아 최초 브랜드' 우뚝.. 베트남, 박항서호에 포상금 쏜다 가습기
22-03-30 13:21
15118
"월드컵 8강 절대 불가능" 日팬들 불만 폭발, 베트남전 후폭풍 미니언즈
22-03-30 11:45
VIEW
'파도 파도 괴담뿐' 누누, 조 하트에게 독설..."무슨 일이 있어도 너는 못 뛰어" 물음표
22-03-30 10:03
15116
"축구하기 싫으면 그만 둬"...추락한 '손흥민 절친', 25살에 은퇴 권유 받아 크롬
22-03-30 09:09
15115
"괴물이네요" 레전드의 감탄사..프로데뷔전 초구가 154㎞, 서튼 감독의 아빠미소 떨어진원숭이
22-03-30 07:21
15114
연봉 366억→31억 폭락… 푸홀스 귀환, 인센티브 조건은 좀 너무하네 크롬
22-03-30 05:48
15113
호날두 '날벼락'... "케인 영입으로 왜 맨유 선수들이 희생해야 하나?" 해적
22-03-30 0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