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 빨리 갈게요" 카세미루, 그걸 보고도 맨유 택했다

244 0 0 2022-11-06 01:07: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역시 우승을 많이 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카세미루(30)가 브렌트포드 참사를 직접 보고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행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맨유는 올 시즌 개막 초기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이 새롭게 부임하고 문제아로 낙인 찍혔던 선수들이 대거 떠나면서 기대가 컸던 맨유였지만 시즌 초반 흐름은 좋지 않았다.

특히 8월 중순 브렌트포드 원정 경기에서 보여준 맨유의 경기력은 기대이하였다. 전반에만 4골을 허용하며 굴욕적인 패배를 당한 맨유는 팀 순위가 최하위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맨유와 관련없던 강등 걱정도 할 때였다.

심각함을 느낀 맨유는 수비 안정화를 위해 거물급 수비형 미드필더를 원했다. 여름 내내 프렌키 더 용(FC바르셀로나)에 매달렸던 맨유는 급히 카세미루로 노선을 변경해 7000만 파운드(약 1123억원)를 쏟아부어 영입을 마쳤다.

카세미루와 협상을 하는 과정에서 브렌트포드 참사가 벌어졌다. 무기력한 맨유를 보며 레알 마드리드 잔류를 생각할 법도 했다. 그런데 카세미루는 브렌트포드에 0-4로 지는 맨유를 보면서 이적을 촉구했다.

영국 언론 '미러'는 6일(한국시간) 카세미루 이적 뒷이야기를 전했다. 미러에 따르면 브렌트포드전을 마드리드 자택에서 시청한 카세미루는 경기가 끝나자 존 머터프 맨유 단장에게 바로 전화했다. 일반적이면 맨유 이적에 의구심을 품을 법도 한데 카세미루는 "빨리 올드 트래포드에서 뛰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매체는 "카세미루의 성격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카세미루는 정말로 맨유 유니폼을 입을 수 있다는데 들떠 있었다"고 분석했다. 밥 먹듯이 우승하는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 카세미루의 도전정신은 성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맨유 합류 이후 서서히 선발 출전 비중을 늘리고 있는 카세미루 덕에 안정감을 찾으며 순항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04
SON, 22년 공격 P 28개 적립… ‘괴물’과 나란히 TOP5 등극 장사꾼
22-11-06 19:46
17803
'피케 은퇴' 맨유도 추억 공유...'박지성에게 딱밤 맞던 시절 공개' 순대국
22-11-06 18:06
17802
'겨우 4분 출전' 눈 밖에 난 722억...결국 친정팀으로 돌아간다 원빈해설위원
22-11-06 17:09
17801
11년 만에 LG로 돌아온 염경엽 감독 "실패로 더 단단해졌다" 오타쿠
22-11-06 15:14
17800
선동열 소문 무성했는데…LG의 선택, 왜 염경엽이었나 손나은
22-11-06 14:47
17799
'2승2패 원점' 키움, '선발 안우진' 카드 꺼냈다…김광현과 재대결 [KS5] 미니언즈
22-11-06 12:26
17798
'코리안 특급' 박찬호 "샌디에이고에 김하성 추천…성공 예상했다" 물음표
22-11-06 10:58
17797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06 09:46
17796
'홀란드 PK 극장골' 맨시티, 풀럼에 2-1 승... '1위 탈환' 앗살라
22-11-06 05:04
VIEW
"OT 빨리 갈게요" 카세미루, 그걸 보고도 맨유 택했다 6시내고환
22-11-06 01:07
17794
조금이라도 벌어야지...'내년에 FA' 리버풀 듀오, 방출 리스트 불쌍한영자
22-11-05 23:39
17793
계약 끝난다! 바르사-유벤투스, EPL 톱 윙어 영입 경쟁 불도저
22-11-05 21:18
17792
프로필 이미지 변경 + 1 나이스바비킴
22-11-05 20:44
17791
‘도인비’ 김태상, ‘슈퍼전트’와 에이전시 계약…”서경종 대표와의 신뢰” 픽도리
22-11-05 19:43
17790
'뱅기는 승리 토템'이라는 '페이커' 이상혁 "강서구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 되도록" [롤드컵 결승] 해골
22-11-05 18:33
17789
[롤드컵] 박지선 통역 "LCK팀 선전에 저도 결승까지 올 수 있었어요" 곰비서
22-11-05 17:16
17788
본인도 못했으면서.. 말은 쉽네 "토트넘, 리그컵도 우승 못하면 실망" 와꾸대장봉준
22-11-05 16:20
17787
"김민재, 나폴리 30년 만 우승 열쇠"…한국의 판 데이크 특필 손예진
22-11-05 15:42
17786
라이엇게임즈, MSI 및 월드 챔피언십 포멧 변경 예고 오타쿠
22-11-05 13:46
17785
김민재, 이탈리아선수협회 선정 ‘10월 MVP’ 호랑이
22-11-05 12:04
17784
[오!쎈 인터뷰] 생애 첫 롤드컵 결승 ‘데프트’ 김혁규, “마지막까지 꺾고 우승하겠다” 가습기
22-11-05 11:06
17783
'빨간불' 황희찬, 레알 MD7과 경쟁 예상 "로페테기 감독이 데려올 것" 미니언즈
22-11-05 10:47
17782
손흥민의 회복에 희망을 품는 이유…"이 전례가 자극을 줄 것" 크롬
22-11-05 09:50
17781
'빨간불' 황희찬, 레알 MD7과 경쟁 예상 "로페테기 감독이 데려올 것" 뉴스보이
22-11-05 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