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승2패 원점' 키움, '선발 안우진' 카드 꺼냈다…김광현과 재대결 [KS5]

171 0 0 2022-11-06 12:26: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2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키움 안우진이 캐치볼을 하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11.05/[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마침내 안우진(23) 카드를 꺼내들었다.

키움은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SSG 랜더스와 한국시리즈 5차전을 치른다.

1차전을 잡은 키움은 2,3차전을 내리 내주면서 벼랑 끝에 몰렸다. 4차전 화끈한 타격과 '대체 선발' 이승호의 깜짝 호투로 6대3 승리를 거두면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키움은 기다렸던 카드를 마침내 사용한다. 1차전 선발 투수로 나섰던 안우진이 복귀한다.

올 시즌 안우진은 30경기에서 15승8패 평균자책점 2.11로 리그 최고의 투수로 활약했다. 특히 한 시즌 국내 투수 최다 탈삼진 신기록(224개)를 기록하면서 강력한 구위를 자랑하기도 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안우진은 에이스였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 총 3경기 나와 18이닝을 던지면서 평균자책점 2.00을 기록했다.

키움으로서는 가장 믿고 기용할 수 있는 선발카드였지만, 변수가 발생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물집이 생겼던 가운데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물집이 터졌다. 2⅔이닝 만에 교체됐고, 키움은 안우진의 회복을 기다리고 있었다.

안우진 역시 "최대한 건조하게 하면서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정말 던지고 싶다"고 복귀 열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키움은 2차전부터 4차전까지 안우진을 미출장 선수로 등록하면서 휴식을 줬고, 상태는 점점 호전됐다. 지난 4일에는 캐치볼도 실시했고, 5일에도 공을 던지면서 몸 상태를 점검했다.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안우진은 5일 휴식 후 마침내 마운드에 나설 수 있게 됐다.

1차전 아쉬움으로 마쳤던 '에이스 맞대결'도 성사됐다. SSG도 1차전 선발 투수로 나왔던 김광현이 다시 등판한다.

올 시즌 28경기에 나와 13승3패 평균자책점 2.13을 기록한 김광현은 1차전 나와 수비 실책에 아쉬움을 삼켰다. 5⅔이닝 동안 4실점(2자책)을 했다. 비록 실책이 있었다고는 하지만 안우진이 내려간 이후 흔들렸던 만큼, 명예회복 및 팀 분위기 반전이라는 임무를 안고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06
'네이마르 1골 1도움' PSG, 로리앙 2-1 제압...14G 무패+선두 조현
22-11-06 23:27
17805
아스날 승 닥터최
22-11-06 21:13
17804
SON, 22년 공격 P 28개 적립… ‘괴물’과 나란히 TOP5 등극 장사꾼
22-11-06 19:46
17803
'피케 은퇴' 맨유도 추억 공유...'박지성에게 딱밤 맞던 시절 공개' 순대국
22-11-06 18:06
17802
'겨우 4분 출전' 눈 밖에 난 722억...결국 친정팀으로 돌아간다 원빈해설위원
22-11-06 17:09
17801
11년 만에 LG로 돌아온 염경엽 감독 "실패로 더 단단해졌다" 오타쿠
22-11-06 15:14
17800
선동열 소문 무성했는데…LG의 선택, 왜 염경엽이었나 손나은
22-11-06 14:47
VIEW
'2승2패 원점' 키움, '선발 안우진' 카드 꺼냈다…김광현과 재대결 [KS5] 미니언즈
22-11-06 12:26
17798
'코리안 특급' 박찬호 "샌디에이고에 김하성 추천…성공 예상했다" 물음표
22-11-06 10:58
17797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06 09:46
17796
'홀란드 PK 극장골' 맨시티, 풀럼에 2-1 승... '1위 탈환' 앗살라
22-11-06 05:04
17795
"OT 빨리 갈게요" 카세미루, 그걸 보고도 맨유 택했다 6시내고환
22-11-06 01:07
17794
조금이라도 벌어야지...'내년에 FA' 리버풀 듀오, 방출 리스트 불쌍한영자
22-11-05 23:39
17793
계약 끝난다! 바르사-유벤투스, EPL 톱 윙어 영입 경쟁 불도저
22-11-05 21:18
17792
프로필 이미지 변경 + 1 나이스바비킴
22-11-05 20:44
17791
‘도인비’ 김태상, ‘슈퍼전트’와 에이전시 계약…”서경종 대표와의 신뢰” 픽도리
22-11-05 19:43
17790
'뱅기는 승리 토템'이라는 '페이커' 이상혁 "강서구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 되도록" [롤드컵 결승] 해골
22-11-05 18:33
17789
[롤드컵] 박지선 통역 "LCK팀 선전에 저도 결승까지 올 수 있었어요" 곰비서
22-11-05 17:16
17788
본인도 못했으면서.. 말은 쉽네 "토트넘, 리그컵도 우승 못하면 실망" 와꾸대장봉준
22-11-05 16:20
17787
"김민재, 나폴리 30년 만 우승 열쇠"…한국의 판 데이크 특필 손예진
22-11-05 15:42
17786
라이엇게임즈, MSI 및 월드 챔피언십 포멧 변경 예고 오타쿠
22-11-05 13:46
17785
김민재, 이탈리아선수협회 선정 ‘10월 MVP’ 호랑이
22-11-05 12:04
17784
[오!쎈 인터뷰] 생애 첫 롤드컵 결승 ‘데프트’ 김혁규, “마지막까지 꺾고 우승하겠다” 가습기
22-11-05 11:06
17783
'빨간불' 황희찬, 레알 MD7과 경쟁 예상 "로페테기 감독이 데려올 것" 미니언즈
22-11-05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