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소문 무성했는데…LG의 선택, 왜 염경엽이었나

163 0 0 2022-11-06 14:47: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LG 14대 사령탑 염경엽 감독.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LG가 우여곡절 끝에 새 감독 선임을 마쳤다. 최종 후보에서 밀려난 것으로 알려졌던 염경엽 감독이 LG 14대 사령탑을 맡는다. 당초 LG는 염경엽 당시 WBC 기술위원장에게 감독이 아닌 유망주 육성을 위한 퓨처스팀 코디네이터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그러나 플레이오프 이후 감독 후보로 격상됐다는 것이 LG의 설명이다.

LG는 6일 오전 염경엽 감독과 3년 총액 21억 원(계약금 3억 원, 연봉 5억 원,옵 인센티브 3억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4일 류지현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는다는 소식을 먼저 알린 뒤 이틀 만에 새 감독 선임을 최종 완료했다.

우여곡절이 있었다. 한 매체는 지난 2일 염경엽 감독이 LG 사령탑을 맡게 됐다고 보도했다가 정정했다. 자연스럽게 염경엽 '당시' WBC 기술위원장은 감독 후보에서 밀려난 것처럼 여겨졌다. 그런데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염경엽 감독의 LG 취임이 확정됐다.

단독 보도 당시 LG 측에서는 염경엽 감독에게 총괄 코디네이터를 맡길 계획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런데 이 소식이 완전한 오보는 아니었다. LG 구단 관계자는 2일까지만 하더라도 류지현 감독 연임과 새 감독 선임 가운데 확실하게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6일 "정규시즌이 끝날 무렵 염경엽 감독에게 총괄 코디네이터를 제안한 것은 사실이다. 당시 구단에서는 류지현 감독의 유임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었다. 그런데 플레이오프 업셋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이 무산되면서 갑작스럽게 새 감독 선임이 시작됐고, 염경엽 감독도 후보군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LG가 4일 류지현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선택지 하나가 줄어들었다. 이때 야구계의 시선은 온통 선동열 전 감독에게 쏠렸다. 그러나 LG는 소문과 달리 '지워진 선택지로 여겨졌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았던' 염경엽 감독을 선택했다.

그러면서 "프런트와 현장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갖춘 염경엽 감독이 구단의 궁극적 목표와 미래 방향성을 추구하기에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육성 담당 코디네이터를 맡기려 했을 만큼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한 선택이었다.

한편 염경엽 감독은 구단을 통해 "KBO리그 최고 인기 구단인 LG 트윈스 감독으로 선임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이번 포스트시즌을 통해 팬분들이 어떤경기와 성적을 원하시는지 느낄 수 있었다.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책임감 있는 감독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최근 젊은 선수들의 큰 성장을 보여준 LG의 육성시스템을 더욱 강화해 성장의 연속성을 만드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겠다. 그리고 팀과 코칭스태프, 선수들에게 도움이 되는 리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06
'네이마르 1골 1도움' PSG, 로리앙 2-1 제압...14G 무패+선두 조현
22-11-06 23:27
17805
아스날 승 닥터최
22-11-06 21:13
17804
SON, 22년 공격 P 28개 적립… ‘괴물’과 나란히 TOP5 등극 장사꾼
22-11-06 19:46
17803
'피케 은퇴' 맨유도 추억 공유...'박지성에게 딱밤 맞던 시절 공개' 순대국
22-11-06 18:06
17802
'겨우 4분 출전' 눈 밖에 난 722억...결국 친정팀으로 돌아간다 원빈해설위원
22-11-06 17:09
17801
11년 만에 LG로 돌아온 염경엽 감독 "실패로 더 단단해졌다" 오타쿠
22-11-06 15:14
VIEW
선동열 소문 무성했는데…LG의 선택, 왜 염경엽이었나 손나은
22-11-06 14:47
17799
'2승2패 원점' 키움, '선발 안우진' 카드 꺼냈다…김광현과 재대결 [KS5] 미니언즈
22-11-06 12:26
17798
'코리안 특급' 박찬호 "샌디에이고에 김하성 추천…성공 예상했다" 물음표
22-11-06 10:58
17797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06 09:46
17796
'홀란드 PK 극장골' 맨시티, 풀럼에 2-1 승... '1위 탈환' 앗살라
22-11-06 05:04
17795
"OT 빨리 갈게요" 카세미루, 그걸 보고도 맨유 택했다 6시내고환
22-11-06 01:07
17794
조금이라도 벌어야지...'내년에 FA' 리버풀 듀오, 방출 리스트 불쌍한영자
22-11-05 23:39
17793
계약 끝난다! 바르사-유벤투스, EPL 톱 윙어 영입 경쟁 불도저
22-11-05 21:18
17792
프로필 이미지 변경 + 1 나이스바비킴
22-11-05 20:44
17791
‘도인비’ 김태상, ‘슈퍼전트’와 에이전시 계약…”서경종 대표와의 신뢰” 픽도리
22-11-05 19:43
17790
'뱅기는 승리 토템'이라는 '페이커' 이상혁 "강서구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 되도록" [롤드컵 결승] 해골
22-11-05 18:33
17789
[롤드컵] 박지선 통역 "LCK팀 선전에 저도 결승까지 올 수 있었어요" 곰비서
22-11-05 17:16
17788
본인도 못했으면서.. 말은 쉽네 "토트넘, 리그컵도 우승 못하면 실망" 와꾸대장봉준
22-11-05 16:20
17787
"김민재, 나폴리 30년 만 우승 열쇠"…한국의 판 데이크 특필 손예진
22-11-05 15:42
17786
라이엇게임즈, MSI 및 월드 챔피언십 포멧 변경 예고 오타쿠
22-11-05 13:46
17785
김민재, 이탈리아선수협회 선정 ‘10월 MVP’ 호랑이
22-11-05 12:04
17784
[오!쎈 인터뷰] 생애 첫 롤드컵 결승 ‘데프트’ 김혁규, “마지막까지 꺾고 우승하겠다” 가습기
22-11-05 11:06
17783
'빨간불' 황희찬, 레알 MD7과 경쟁 예상 "로페테기 감독이 데려올 것" 미니언즈
22-11-05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