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새 파트너' 등장...포스테코글루가 복귀 원한다→페리시치 OUT 유력

137 0 0 2023-07-02 22:39: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데스티니 우도지(20)의 토트넘 복귀가 유력해졌다.

올시즌 8위에 머무른 토트넘은 변화를 도모하고 있다. 먼저 셀틱의 도메스틱 트레블(리그, FA컵, 컵대회)을 이끈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 아래서 이적 시장을 보내고 있으며 골키퍼 굴리에모 바카리오와 공격형 미드필더 제임스 메디슨을 영입했다.

자신의 스타일에 맞게 선수단을 구성하고 있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우디네세의 우도지의 복귀 또한 바라고 있다. 지난 1일(한국시간) 우도지의 에이전트 스테파노 안토넬리는 이탈리아 ‘칼치오메르카토’를 통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우도지를 다음 시즌 계획에 포함시키려 한다”고 밝혔다.

우도지는 이탈리아 출신의 왼쪽 사이드백이다. 최대 강점은 강력한 피지컬을 바탕으로 한 공격 가담이다. 특유의 스피드와 기동력으로 측면에서 파괴력을 자랑한다. 주발이 왼발이지만 오른발 사용 능력도 준수하다는 평가다.

토트넘은 지난여름 우디네세에서 우도지를 영입했다. 당시 이적료는 1,800만 파운드(약 300억원)며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였다. 토트넘은 빠른 영입으로 우도지를 품었으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원소속팀인 우디네세에 한 시즌 임대를 보냈다.

우도지의 복귀는 토트넘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올시즌 왼쪽 측면 조합에서 문제점을 드러냈다. 특히 이반 페리시치와 손흥민이 불협화음을 냈다. 페리시치와 손흥민의 동선이 겹치면서 손흥민의 장점이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다. 페리시치보다 라이언 세세뇽이 출전할 때 손흥민의 활약이 더 뛰어났다.




우도지는 토트넘에 복귀할 경우 손흥민과 함께 왼쪽 측면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동시에 페리시치는 이적이 유력하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관심을 받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438
"야망이 없다" 팬들 불만 폭발...토트넘, '임대 만료' 랑글레와 재회 가능성↑ 오타쿠
23-07-05 13:19
20437
'-13㎏ 감량' 류현진 드디어 돌아왔다! 첫 실전 'KKKKK' 3이닝 1실점, 현지 매체도 "힘찬 발걸음" 아이언맨
23-07-05 10:33
20436
첼시·리버풀 대신 맨유 선택한 이유 "5년간 지켜본 감독 덕분에" 픽샤워
23-07-05 06:00
20435
황의조, 노팅엄 프리시즌 훈련장서 포착…바이크 훈련도 앗살라
23-07-05 03:59
20434
케인 사가 새로운 국면 맞이...뮌헨 전설까지 나선다 "문제는 토트넘이 원하는 것 아무도 몰라" 닥터최
23-07-05 02:30
20433
약속의 땅' 국민타자가 먼저 웃었다…'김재환 연장 결승포' 두산, '포항 승률 0.690' 삼성 잡고 3연승&5할 회복 찌끄레기
23-07-05 00:54
20432
'담장 직격 적시타+그림같은 홈 슬라이딩' 김혜성이 끝냈다, 박건우 빠진 NC에 8-4 승 치타
23-07-04 23:12
20431
PSG-마요르카, 이적료 310억 완전 합의→이강인 '62억 잭팟'..."몇 시간 내 사인" 뉴스보이
23-07-04 22:18
20430
"제라드, EPL에서 다시는 감독 못할 것!"…'돈 보고 선택' 맹비난 간빠이
23-07-04 21:34
20429
아쉬움 컸다. 성숙의 시간 필요” 박건우 말소는 태업성 교체 요청 때문이었다 불도저
23-07-04 19:58
20428
"곧 메디컬 테스트" 김민재 뮌헨행 남은 건 오피셜..."맨유는 세계 최고 수비수 놓쳤다" 가츠동
23-07-04 07:09
20427
맨유-첼시-아스날, '1306억 FW' 두고 영입전 펼치나...모두 에이전트와 '회담' 군주
23-07-04 05:44
20426
김하성 10호포 쾅… 20-20클럽 사정권 조폭최순실
23-07-04 04:08
20425
'이강인 트레이드 대상' 리켈메, 맨시티 오퍼 도착...첫 제안 300억 거절 타짜신정환
23-07-04 02:51
20424
박건우 트레이드? 그 정도 심각한 상황은 절대 아니다...위기상황, 내부 결속 차원의 환기 조치일 뿐 이영자
23-07-04 01:31
20423
파리 거쳐 미국까지 가는데…메시, 바르셀로나 연봉 미지급 아직도 남아있다 홍보도배
23-07-04 00:43
20422
단 '71억' 차이...토트넘-바르셀로나, 여전히 줄다리기 장사꾼
23-07-03 23:32
20421
'뉴캐슬행' 토날리, 역대 가장 비싼 '이탈리아 선수' 됐다...2위와 무려 '185억' 차이! 순대국
23-07-03 22:27
20420
6년 100억 FA 2군행 미스터리… 부상도 아니고 트레이드도 아니다, 어떻게 설명할까 픽샤워
23-07-03 21:54
20419
레알이 아니어도 좋다? 음바페는 3400억이 넘는 거액의 이적료를 원하고 있다 픽도리
23-07-03 20:59
20418
PSG 317억 질렀다!"…이강인, 파리행 남은 단계는 '서명'→"마요르카 버티기에 굴복" 곰비서
23-07-03 20:07
20417
무조건 PK도 외면, 항의하니 경고, 운영도 엉망...결승전 망친 '최악의 주심' 와꾸대장봉준
23-07-03 03:50
20416
리버풀, '넥스트 제라드' 소보슬러이 영입…버저비터 바이아웃 발동 오타쿠
23-07-03 02:31
VIEW
SON '새 파트너' 등장...포스테코글루가 복귀 원한다→페리시치 OUT 유력 아이언맨
23-07-02 2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