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 박찬호의 길 갈까? 장현석 LAD 팜서 3년 안에 끝낸다는 각오해야

209 0 0 2023-08-14 22:22: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산 용마고 투수 장현석이 LA 다저스 일원으로 공식적인 출발을 알렸다.

다저스 구단은 14일 서울에서 장현석 입단식을 가졌다. 지난 9일 사이닝보너스 90만달러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한 지 닷새 만이다.

이날 장현석은 공식 인터뷰를 통해 "다저스에 입단할 줄 몰랐는데 영광이다. 오랫동안 지켜봐 주셔서 관심 있다는 걸 알았지만 이렇게 계약할 지는 생각도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클레이튼 커쇼 같은 선수가 되고 싶고, 오타니 쇼헤이와 상대해 보고 싶다"는 포부도 함께 전했다.

사이닝보너스가 메이저리그 드래프트 1~2라운드 선수들이 받는 100만달러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한국 고교 3학년 선수에게 다저스가 갖고 있는 기대치가 충분히 반영된 금액이라고 봐야 한다.

다저스가 장현석을 스카우트한 이유는 전적으로 빠른 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장현석은 최고 157㎞에 이르는 직구가 주무기다. 게다가 슬라이더, 스위퍼, 커브, 체인지업 등 변화구 구사 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그는 올해 전국무대에서 9경기에 등판해 29이닝을 던져 9안타와 4사구 19개를 내주고 삼진 52개를 잡아냈으며, 평균자책점 0.93, WHIP 0.79를 마크했다.

키 1m90의 훤칠한 키에서 내리꽂는 강속구에 다양한 변화구를 수준급으로 던질 수 있다면 몇 년 뒤 다저스 에이스로 메이저리그 마운드를 주름잡고 있을 지도 모를 일이다.

다저스 팬매체 다저블루는 '장현석이 다저스 유망주 톱10에 당장 들어갈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그는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고 프로 리그에 들어오면 빠른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며 '다저스는 장현석의 사이닝보너스, 즉 국제 보너스 풀을 넓히기 위해 최근 유망주 알드린 바티스타와 맥시모 마르티네스를 시카고 화이트삭스로 트레이드했다'고 전했다.

다저스가 팀내 유망주 둘을 화이트삭스에 보내면서 넘겨받은 보너스 풀은 약 100만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장현석에 공을 들였다는 얘기다. 이날 입단식에 참석한 존 디블 스카우트 디렉터는 "구속 못지 않게 경쟁심과 투지를 높이 샀다"면서 "특히 커브는 조시 베켓를 연상시킨다"고 했다.

다저스가 한국 아마추어 투수와 계약한 것은 1994년 박찬호, 1998년 정석, 2018년 최현일에 이어 장현석이 역대 4번째다.

체격과 구위, 구종을 감안하면 장현석은 30년 전 박찬호와 닮아 있다. 다저스는 1993년 버팔로 하계 유니버시아드에 참가할 당시 박찬호의 157㎞에 이르는 강속구에 매료됐다. 장현석에게도 157㎞에 이르는 포심 직구에 끌렸다는 점에서 '제2의 코리안 특급'을 꿈꿀 만하다.

한양대 2학년을 마치고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박찬호는 1994년 입단 동기 대런 드라이포트와 함께 메이저리그에 직행했지만, 실질적으로는 마이너리그에서 2년간 실력을 다진 뒤 1996년 메이저리그에 안착했다.

디블 스카우팅 디렉터가 "오는 10월에 시작하는 교육리그에 보내는 게 목표"라고 밝힌 만큼 장현석은 애리조나 가을리그 참가로 미국 프로생활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자연스럽게 내년 3월 마이너리그 스프링트레이닝에 참가해 마이너리그 소속 레벨을 찾을 것이고 본격적으로 빅리그를 향한 담금질에 들어간다.

2004년 3월 생인 장현석은 내년 만 20세 시즌을 보낸다. 박찬호가 만 23세에 메이저리그에서 첫 풀타임 시즌을 보냈음을 감안하면 장현석은 2027년을 목표로 삼을 필요가 있다. 적당한 시기와 나이다. 더 늦어질 경우 '초고교급 투수'로 불리며 태평양을 건넜지만, '눈물 젖은 빵'만 수 년간 먹고 끝내 돌아온 수많은 선배들의 전철을 밟을 수도 있음을 되새겨야 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836
충격 "절대 풀럼에서 뛰지 않겠다". 풀럼 에이스의 공개선언! 핵심이유는 사우디 오일머니 질주머신
23-08-16 14:25
20835
“고마웠고 잘가!”…상향된 1,361억 제안에 맨시티행 급물살 곰비서
23-08-16 13:45
20834
충격 ‘투헬 감독, 제정신 맞아?!’→‘퇴물’돼 맨유에서 쫓겨난 스타 영입추진→“주급 640,000,000원 주면 갈게” 배짱 철구
23-08-16 12:39
20833
'6경기 연속골, 이적 후 총 9골 폭발' 메시 신들린 골퍼레이드! 베컴의 인터 마이애미 리그스컵 창단 첫 결승 진출, 필라델피아 4대1 박살냈다 가습기
23-08-16 12:03
20832
음바페, 믿을 수 없다...PSG 재계약 NO→레알 이적설 대반전 "최우선 타깃 아니다" 손나은
23-08-16 10:03
20831
152억 포수 원맨팀이었나’ 양의지 없으니 타율 9위&득타율 꼴찌…11연승 물거품, 승률 5할이 위태롭다 호랑이
23-08-16 06:36
20830
스페인 후반 44분 극장골… 女월드컵 첫 결승行 손나은
23-08-16 04:34
20829
‘KT서 한솥밥’ 쿠에바스-알칸타라 명품 투수전… 아직도 ‘같은 밥’ 먹는 쿠에바스 판정승 아이언맨
23-08-16 02:30
20828
웨스트햄, '매과이어 영입 중단' 24시간 안에 대체 DF 영입 예정...방출 보상금 '120억'에 이적 지연 간빠이
23-08-16 00:41
20827
슛돌이 이강인.. 속타는 황선홍~ 찍으면다맞지
23-08-16 00:35
20826
음바페 잘 들어라!..."PSG와 계약하면, 홀란드로 선회할 거야" 레알 전설의 경고 극혐
23-08-15 23:20
20825
'조영욱 12호골' 김천 1위 질주, 이랜드 4대0 잡고 '홈 6연승' 해골
23-08-15 22:07
20824
새로운 배신은 용서되지 않는다" 음바페 잔류에 담긴 의미는? 레알, 내년 여름 FA로 다시 노린다 와꾸대장봉준
23-08-15 21:27
20823
NC 새 외국인 투수, KBO리그 데뷔전서 한화 상대 6이닝 3실점 질주머신
23-08-15 19:59
20822
"류현진 부활 가능성 희박했는데…FA 앞두고 완벽한 복귀, 오프시즌 기회 많아질 것" 토론토 언론 호평 치타
23-08-15 07:06
20821
최강야구 출연 황영묵 드래프트 도전. 왜 최수현은 안 될까? 뉴스보이
23-08-15 04:50
20820
돈 다 여기다 썼네"…에버턴 팬, '홈구장 소시지'에 한탄→"넌 최전방 FW 가능하니?" 조롱까지 불도저
23-08-15 02:48
20819
충격의 PSG!! 음바페 달래기 위해 '거슬리는' 네이마르 매각…"회장과의 논의도 긍정적" 섹시한황소
23-08-15 00:38
20818
‘몸무게 비밀’ FA 보상 투수, 150km 구속으로 드디어 1군 콜업되나 사이타마
23-08-14 23:33
VIEW
160㎞ 박찬호의 길 갈까? 장현석 LAD 팜서 3년 안에 끝낸다는 각오해야 캡틴아메리카
23-08-14 22:22
20816
'축구 천재' 이정빈 쐐기골...부천, 홈에서 경남 2-0로 꺾고 5경기 만에 승전보 군주
23-08-14 21:12
20815
올림픽金+원어민 수준 영어’ 박인비, IOC 선수위원 한국대표 확정적…진종오·김연경 제쳤다 조폭최순실
23-08-14 20:13
20814
네이마르, PSG 떠나 알 힐랄로 가츠동
23-08-14 05:03
20813
75분 뛰었는데 조기 교체라고? '아시아인 캡틴' 손흥민 향한 부정적 늬앙스 보여준 영국 언론 장그래
23-08-14 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