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탈출…완전 합의 직전, 세부 사항만 남았다

122 0 0 2024-01-10 22:33:1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닷컴] 강동훈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제이든 산초(23·잉글랜드)가 마침내 떠난다. 지난 9월 에릭 텐 하흐(53·네덜란드) 감독과 갈등을 빚은 후 스쿼드에서 제외되는 등 완전히 자취를 감춘 그가 최근 ‘친정’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로 임대 이적하는 데 상당히 가까워졌다. 맨유와 도르트문트는 이적 합의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축구 이적시장 전문가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10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산초가 도르트문트로 향하는 이적 거래가 거의 완료된 상태”라며 “맨유와 도르트문트 간의 완전한 합의가 이뤄지기 직전이다. 세부 사항만 조율하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산초는 도르트문트로 6개월 임대를 떠나 잔여 시즌을 뛸 예정이다.

앞서 산초는 지난 9월 초 텐 하흐 감독과 갈등을 빚더니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그는 당시 출전 기회를 주지 않자 결정에 반발하더니 급기야 “모든 내용을 곧이곧대로 믿으면 안 된다. 사람들이 전혀 사실이 아닌 말을 하고 다니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맞대응하면서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산초는 텐 하흐 감독뿐 아니라 몇몇 동료들과도 충돌했다. 결국 그는 징계를 받았고, 이후로도 ‘갈등의 골’이 깊어지더니 끝내 텐 하흐 감독과 관계를 회복하지 못하면서 스쿼드에서 제외된 데에 이어 훈련장 등 1군 모든 시설 출입 금지 처분을 받았다. 아울러 산초는 새 시즌 맨유의 단체 사진에도 등장하지 못했다.

산초는 사실상 맨유에서의 생활이 끝난 가운데 이번 겨울 이적시장 때 떠나기로 결심했다. 이런 그는 도르트문트를 제외하고도 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 AS로마 등 복수 구단의 관심을 받았다. 산초의 행선지에 많은 이목이 쏠린 가운데, 최종적으로 ‘친정’이자 좋은 기억이 남아 있는 도르트문트행을 택했다.

현지 보도를 종합해 보면 도르트문트는 6개월 동안 산초를 임대 영입하면서 임대료를 지불한다. 대신 산초의 주급 일부는 맨유가 부담하는 조건이다. 도르트문트가 맨유에 총 지불하는 금액은 임대료와 주급 포함해 300만 유로(약 43억 원) 수준이다. 산초는 이미 도르트문트행을 택했고, 이제 맨유와 도르트문트가 마무리 합의에 도달하면 이적은 공식화될 전망이다.



산초는 이번 도르트문트 임대 과정에서 완전 이적 옵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글로벌 화학그룹 이네오스의 창립자인 짐 랫클리프(71·잉글랜드) 경이 맨유의 지분 25%를 인수해 공동 구단주가 되면서 축구 운영 관리에 대한 책임을 모두 위임받은 가운데 올여름 대대적인 스쿼드 개편에 나설 계획인데, 산초의 잔류 여부를 그때 가서 결정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산초는 맨체스터 시티 유스에서 성장해 프로 데뷔까지 성공했지만, 기회를 얻지 못하면서 도르트문트로 이적했다. 이후 그는 잠재력을 꽃피우면서 독일 분데스리가를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그는 현란한 개인기와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로 매 경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런 산초는 ‘차세대 월드클래스’로 평가받으면서 주가가 치솟았고, 빅 클럽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끝에 지난 2021년 맨유에 입단했다. 당시 무려 7,500만 파운드(약 1,230억 원) 이적료를 기록했다. 하지만 기대와는 달리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등 실망스러웠고, 텐 하흐 감독과 갈등까지 겪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241
뮌헨, '손흥민과 동갑' 마르세유 RB 영입 원해...그런데 "겨울 아닌 여름에!"→이유는? 베가스대박
24-01-10 23:54
VIEW
마침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탈출…완전 합의 직전, 세부 사항만 남았다 손예진
24-01-10 22:33
22239
'왜 끝까지 안 쫓아가!'...'1600억 MF'의 안일한 플레이, 결국 팬들도 분노 애플
24-01-10 20:06
22238
"우승 위해 토트넘 왔다" 베르너 입단…英 현지 "독일인 클린스만처럼 성공?" 기대감 아이언맨
24-01-10 17:57
22237
전 남자배구 국가대표 최홍석, 향년 35세로 별세 미니언즈
24-01-10 16:38
22236
“10골 넣은 황희찬 빈자리 어떡해?” 비상 걸린 울버햄튼, 대체자 찾기 나섰다 베가스대박
24-01-10 10:10
22235
슈퍼컴이 예측한 亞컵, 한국 우승 확률 2위…1위는 일본 베가스대박
24-01-10 10:09
22234
PSG 회장 직접 말하다…"음바페 레알? 우리가 세계 최고, 그에게 가장 잘 어울려" 베가스대박
24-01-10 10:08
22233
김하성, 美매체가 뽑은 2024년 NL MVP 다크호스…류현진 이어 韓 2번째 2년 연속 MVP 득표 노린다 베가스대박
24-01-10 10:04
22232
손흥민, EPL 전반기 ‘베스트 11’ …“문전서 공 잡으면 득점 의심 안 해” 베가스대박
24-01-10 09:34
22231
토트넘, 첼시서 실패한 베르너 임대 영입...16번+완전영입 옵션, 손흥민 공백 메운다 베가스대박
24-01-10 09:32
22230
1년 전엔 안방마님이 '금값'이었는데…아직도 거취 못 정한 FA 포수들 사이타마
24-01-10 06:10
22229
동고동락했던 골프 황제와 나이키… “이젠 굿바이” 뉴스보이
24-01-10 03:34
22228
대반전' 황의조, '사생활 논란'에도 입지 확고했던 노리치 시티 임대 끝→노팅엄 포레스트 깜짝 복귀 불도저
24-01-10 01:37
22227
비예나 미쳤다! 대한항공 상대 30점 폭격, '최하위' KB손해보험 6연패 탈출 노랑색옷사고시퐁
24-01-09 23:01
22226
‘늪 농구의 진수’ SK, LG 꺾고 12연승 질주 … 1위 DB와는 2.5게임 차 섹시한황소
24-01-09 21:54
22225
수원 삼성, 제9대 사령탑으로 염기훈 감독 공식 선임..."K리그1 재진입 위해 달릴 것" 박과장
24-01-09 20:10
22224
헛스윙하는 것 보고 영입한 SSG 복덩이… 연봉도 대박, 위기의 팀 구할까 베가스대박
24-01-09 17:44
22223
오랜만에 ‘박 터지는’ 내야 경쟁…키움, 서건창까지 합류할까 [SS 시선집중] 베가스대박
24-01-09 17:43
22222
[NBA] ‘레너드-하든-조지 맹활약’ LAC, 듀란트 분전한 피닉스에 완승 극혐
24-01-09 15:52
22221
고우석 빅리그 클로저 가능할까…美 매체 “고우석, SD 마무리 투수 경쟁” 베가스대박
24-01-09 09:33
22220
토트넘 선두 아니다!...뮌헨, 드라구신 영입전 '추월 성공'..."제노아 요구액 충족했다" 베가스대박
24-01-09 09:32
22219
토트넘, '천적' 손흥민 없이 맨시티 만난다→FA컵 32강서 맞대결 베가스대박
24-01-09 09:30
22218
달롯 선제골X브루노 PK 득점' 맨유, 위건에 2-0 승...FA컵 4라운드 진출 이영자
24-01-09 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