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멀 원' 클롭은 무리뉴와 달랐다.. 낭만의 약속 "리버풀이 아닌 영국팀을 맡을 일은 100% 없다"

84 0 0 2024-01-28 14:34:5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AFP연합뉴스AFP연합뉴스[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이 리버풀과 '9년 동행'을 마감한다. 이별을 선언한 클롭은 리버풀이 아닌 다른 영국팀은 절대 맡지 않겠다는 낭만적인 약속을 남겨 팬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명문 클럽이라면 가리지 않고 누볐던 조제 무리뉴 감독과 180도 다른 모습이다.

리버풀은 지난 26일(한국시각) 클롭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사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내부적으로는 이미 작년 11월 결정된 사안이었다. 클롭의 결심이 두 달 동안 바뀌지 않았다.

클롭은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에너지가 바닥났다"라며 작별 인사를 고했다.

클롭은 리버풀의 영웅이다. 리버풀의 사상 첫 프리미어리그 우승 염원을 달성한 사령탑이다. 리버풀은 영국 프로축구 전통의 명문 클럽이었지만 1992년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에는 그저그런 상위권 팀으로 전락했다. 2015년 부임한 클롭은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섰다.

클롭은 "다시 감독으로 일할 생각이 있느냐고 묻는다면 지금은 아니라고 말할 것이다. 다만 사람 일은 모르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라며 언젠가는 현장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암시했다.

불확실한 미래 속에서 확실한 단 한 가지가 있었다.

클롭은 "100% 확신할 수 있는 것은 내가 영국에서 리버풀이 아닌 다른 클럽을 지도할 일은 절대 없다는 것이다"라며 만약에 복귀를 한다고 해도 프리미어리그가 아닌 다른 리그로 가겠다고 예고했다.

팬들 입장에서는 응원했던 선수나 감독이 라이벌 클럽 유니폼을 입고 적으로 나타나는 것만큼 가슴 아픈 일이 없다. 클롭은 그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스페셜 원' 무리뉴 감독과 정반대 행보다. 무리뉴는 프리미어리그에서만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 등 세 팀을 거쳤다. 세리에A에서도 인터밀란, AS 로마 감독을 역임했다.

클롭은 "그건 불가능하다. 리버풀에 대한 애정과 팬들에 대한 존경심이 너무 크다. 그런 생각은 단 1초도 할 수 없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AP연합뉴스EPA연합뉴스클롭은 무리뉴와 달리 한 클럽에 오래 머물기로 유명하다. 둘은 비슷한 시기에 감독 커리어를 시작했다. 무리뉴는 한 팀에서 세 시즌 넘게 머무는 법이 없다. 2000년부터 감독의 길을 걸었던 무리뉴는 자그마치 10팀이나 맡았다. 클롭은 2001년부터 2008년까지 마인츠, 2008년부터 2015년까지 도르트문트, 그리고 2015년부터 2024년까지 리버풀이다.

클롭은 "리버풀은 내 삶의 일부다. 우리는 가족이고 이곳은 내 집이다. 적어도 1년 동안은 국가대표든 클럽이든 감독 일을 하지 않을 것이다. 그게 전부다. 더 이상 에너지가 없다"라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건강상의 문제는 없다. 클롭은 단지 휴식이 필요했다. 클롭의 계약 기간은 사실 2년이나 더 남았다.

클롭은 "내 능력은 에너지와 감정에 기반을 두고 있다. 내가 더 할 수 없다면 그만둬야 한다. 계약을 맺을 당시에는 내가 2026년까지 버틸 수 있다고 100% 확신했다. 하지만 나는 내가 가진 자원이 무한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는 더 이상 젊지 않다"라며 안타까워했다.

클롭은 "나는 리버풀을 영원히 사랑할 것이다. 영원히 감사할 것이다. 영원히 우리 추억을 소중하게 여길 것이다. 내 결정을 받아들여주셨으면 좋겠다"라며 팬들에게 인사를 남겼다.

클롭은 2015~2016시즌을 앞두고 리버풀 지휘봉을 잡았다. 2019~2020시즌 리버풀의 사상 첫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FA컵, 카라바오컵, 커뮤니티실드, 챔피언스리그, 슈퍼컵, 클럽월드컵 등 모든 메이저 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362
황희찬-김진수, 사우디전 선발 출격 보인다…"몸 상태 OK"→문선민은 부상 조현
24-01-29 03:09
22361
‘네투-쿠냐 득점포’ 울버햄프턴, WBA와의 ‘블랙 컨트리 더비’서 2-0 승···FA컵 16강 진출 앗살라
24-01-29 00:52
22360
끝없이 추락하는 맨유의 아픈 손가락, 독일에서도 '3경기 연속 최하평점' 닥터최
24-01-28 21:51
22359
'사비와 결별' 바르셀로나, 리버풀 떠나는 클롭 감독 영입전 합류 철구
24-01-28 19:19
22358
평점 5점대 수두룩, 스스로 재앙 인정 "내 커리어 최악의 45분이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4-01-28 17:36
22357
"맨유는 몰락했다!" 텐 하흐의 인정, 그렇지만 '경질되지 않을 자신감' 피력! "맨유 재건은 내가 해야 할 일" 곰비서
24-01-28 15:22
VIEW
'노멀 원' 클롭은 무리뉴와 달랐다.. 낭만의 약속 "리버풀이 아닌 영국팀을 맡을 일은 100% 없다" 손예진
24-01-28 14:34
22355
‘케인 리그 23호 골+노이어 PK 선방’ 뮌헨, 아우크스부르크 원정서 3-2 진땀승···선두 레버쿠젠 1점 차 추격 찌끄레기
24-01-28 02:37
22354
백승호, 버밍엄 시티와 자유 이적 계약 합의 완료 6시내고환
24-01-28 00:12
22353
"연봉 100억 맞춰줄 수 있습니까?"…나폴리 회장 '직접 등판', "무리뉴의 운명은 이탈리아에서 끝났습니다" 갓커리
24-01-27 22:44
22352
'맨시티 킬러' SON 없으니 '무승 징크스' 끝났다...토트넘, 맨시티에 5년 만 홈에서 패배→FA컵 32강 탈락 장사꾼
24-01-27 19:00
22351
SON 없으니 데 브라위너가 '대장'이다! 토트넘, 맨시티에 홈 경기 '6년 만에' 패배... 0-1 졸전→FA컵 16강 실패 픽샤워
24-01-27 17:02
22350
'SON 부재 치명적' 빈공의 토트넘, 슈팅 '단 1회' 굴욕→'FA컵 탈락' 사실상 무관 유력... 맨시티에 무기력 패 아이언맨
24-01-27 14:30
22349
[NBA] '미첼-앨런 56점 합작' CLE, MIL 제압하며 상승세 지속 극혐
24-01-27 13:37
22348
이제는 바르셀로나 팀 컬러...또 '계약 만료 예정' 선수 영입 추진 간빠이
24-01-27 05:40
22347
"에너지 고갈" 리버풀 감독 관두는 클롭…후임자 누굴지 촉각 '2파전' 불도저
24-01-27 02:14
22346
토트넘 '에이스→계륵' 충격 러브콜…하필이면 4강 라이벌 구단 '고민 돌입' 노랑색옷사고시퐁
24-01-27 00:58
22345
"펩의 제안을 거절한 선수가 토트넘에 있다!"…누구일까? '맨시티 몰락을 결정짓는 열쇠' 기대감↑ 떨어진원숭이
24-01-26 20:34
22344
"사우디 이적? 돈 때문이잖아" UEFA 회장의 팩트 폭격 "역사는 살 수 없어"...스타 선수들도 '탈출 추세' 타짜신정환
24-01-26 04:14
22343
토트넘 초신성도 'SON바라기' 합류! "손흥민은 세계 최고...모두가 그의 말을 듣는다" 해적
24-01-25 23:53
22342
"이집트 대표팀보다 리버풀이 중요해?" 살라 비판에 클롭 감독 직접 해명 이영자
24-01-25 22:34
22341
핵심 선수 전원 선발…클린스만, 체력+경고 트러블 '정면돌파' 장사꾼
24-01-25 21:21
22340
네이마르의 모습이 보여..."토트넘 팬들을 감동시킬 선수" 英 매체의 극찬 원빈해설위원
24-01-25 05:21
22339
일본, 신태용의 인도네시아 3-1 완파…한국 16강 진출 확정 픽도리
24-01-25 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