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보다 간절하다”...‘데뷔 첫 PO 시리즈 승’ 허훈, 챔프전 길목에서 LG 만났다

54 0 0 2024-04-13 16:23: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T 허훈이 작전지시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KT 허훈(왼쪽)이 레이업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생애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노린다.

프로농구 KT는 현대모비스와의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PO)에서 3승 1패로 승리하며 4강 PO에 안착했다. 봄 농구에서 유독 약했던 KT는 2014년 이후 10년 만에 PO 시리즈에서 웃었다.

허훈에게도 의미 있는 승리였다. 2017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T에 입단한 허훈은 유독 PO와는 인연이 없었다. 데뷔 시즌이었던 2017~2018시즌 KT는 최하위에 그쳤다. 2018~2019시즌 6위로 생애 첫 PO에 나섰으나 LG에 2승 3패로 물러났다. 2019~2020시즌 6위로 PO 희망을 이어갔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기 종료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허훈은 이 시즌 생애 첫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받았다.

2020~2021시즌 6위로 다시 한 번 PO 무대를 밟았으나 KGC(현 정관장)에 3패로 물러났다. 당시 KGC는 제러드 설린저를 앞세워 엄청난 기세를 이어갔다. 당시 허훈은 허벅지 부상에도 투혼을 발휘했다. 2021~2022시즌에는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하며 4강 PO에 직행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KGC에 막혔다. KT는 1차전에 승리하고도 내리 3경기를 내주며 PO에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여줬다.

허훈은 전역 후 다시 기회를 잡았다. 이번 시즌 강력한 파트너인 패리스 배스와 함께 도전장을 내밀었다. 정규리그 막판 다소 흔들리며 3위로 PO 무대에 나섰다. 현대모비스와의 시리즈에서 2차전까지는 배스와 어긋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3차전부터 달라졌다. 2차전 승부처에서 부진한 허훈은 자책을 많이 했다는 후문이다.

3차전 18득점, 4차전 22득점으로 에이스의 역할을 해냈다. 현대모비스의 집중 견제에도 자신의 역할을 해냈다. PO 4경기에서 평균 20.5득점 2.0리바운드 4.3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KT 허훈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6강 PO에서 자신감을 찾은 허훈의 앞에는 2위를 차지한 LG가 버티고 있다. LG는 뛰어난 조직력을 앞세워 시즌 막판 긴 연승 가도를 달렸다. 견고한 수비가 장점인 만큼 허훈의 영리한 플레이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리즈다.

허훈은 PO를 앞두고 “PO를 준비하는 마음은 그 누구보다 간절하다. 이기고 싶은 마음이 크다. 이번에도 자신은 있다. 선수들도 의지가 좋다. 전략, 전술도 중요하지만 의지, 간절함이 필요하다. 누가 더 쏟아내느냐가 중요하다. 잘 준비하겠다”고 의지를 불태운 바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924
이정후, 5경기 연속 안타행진...야수상대로 추가안타 못 뽑은 건 아쉬움 캡틴아메리카
24-04-14 08:16
22923
레전드 골퍼의 '부상 투혼', 승부처서 빛났다... 박상현 "충분히 우승 가능해" 자신감 디발라
24-04-14 07:27
22922
또 결장한 KIM, 이제는 ‘4옵션’까지 추락했나...바이에른 뮌헨, 강등권 쾰른 상대로 2-0 승리 조현
24-04-14 06:34
22921
‘캡틴 페르난데스 멀티골에도..’ 맨유, 간신히 본머스와 2-2 무···리그 7위 유지→4경기 3무 1패 무승 부진 가츠동
24-04-14 05:50
22920
'황희찬 부상 복귀→31분 소화'...'쿠냐 멀티골' 울버햄튼, 노팅엄전 2-2 무승부→리그 4경기 연속 승리 실패 닥터최
24-04-14 05:36
22919
'손흥민 58분' 토트넘, 뉴캐슬 원정서 0-4 완패→5위 추락+UCL 경쟁 '빨간불' 치타
24-04-14 04:37
22918
이정후, 안타에 도루까지 '원맨쇼 득점'…김하성 2호 홈런 군주
24-04-14 03:50
22917
투수 9명 총력전과 3차례 다이빙캐치..."허슬두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간빠이
24-04-14 02:36
22916
‘고질라’와 나란히 선 오타니···이제 다음 목표는 ‘추추 트레인’, 올해 안에 따라잡을까 장그래
24-04-14 01:51
22915
[NBA] 운명의 마지막 날... PO 경우의 수는? 손나은
24-04-13 23:25
22914
댄버, 샌안토니오에 패배...서부 콘퍼런스 정규리그 최종전 앞두고 3팀 공동 선두 극혐
24-04-13 22:40
22913
"PIT 제안한 사람 해고해야"→4시즌 동안 벌써 3번... 르브론의 얄궂은 운명 음바페
24-04-13 19:02
22912
"SON, 한국 사람이라 내려치기 당하고 있어"...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손흥민=월드클래스' 확신 소주반샷
24-04-13 17:29
VIEW
“누구보다 간절하다”...‘데뷔 첫 PO 시리즈 승’ 허훈, 챔프전 길목에서 LG 만났다 미니언즈
24-04-13 16:23
22910
NBA, 정규시즌 마지막 날까지 뜨거운 자리 싸움 예고 물음표
24-04-13 15:30
22909
잘가~(가지마) 행복해~(떠나지마)...손흥민, 단짝 케인 이적에 입 열었다 "떠나서 정말 슬펐다" 와꾸대장봉준
24-04-13 15:02
22908
22-45 절망의 2쿼터... 커리 승부처 분투에도 운 GSW, 서부 10위 추락 크롬
24-04-13 14:28
22907
이강인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충격적 '트레이드 대상' 됐다 철구
24-04-13 14:02
22906
'오타니 홈런 상대로 맞불' 김하성 시즌 2호 포, 4501억 日 투수 상대 굴욕 안겼다 손예진
24-04-13 13:47
22905
'PL 역사상 단 5명' 기록했던 그 업적, 손흥민이 도전합니다...10G 10AS 3회 이상 고지 코앞 애플
24-04-13 11:42
22904
“손흥민, 6번째 선수 된다” 英도 주목…시즌 두 번째 10-10+드로그바와 동률 눈앞 정해인
24-04-13 10:38
22903
'더블A서 잘 했다면...' 샌디에이고, 고우석 '패싱'...아빌라 지명할당, 트리플A 모레혼 콜업 해적
24-04-13 10:37
22902
오타니 前 통역 미즈하라 “오타니에게 사과하고싶다” 이영자
24-04-13 10:32
22901
'바람의 손자' 이정후, 드디어 'ML 발야구' 번쩍...첫 도루-득점 홍보도배
24-04-13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