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젠지 4연패냐, T1 11회 우승이냐…다양한 기록 걸린 LCK 우승 경쟁

67 0 0 2024-04-13 05:16: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3연패 당시 젠지. '피넛'과 '도란'은 팀을 옮겨 4연패에 도전한다.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이 결승 진출전과 마지막 결승전만을 남겨두고 있다. 젠지e스포츠, 한화생명e스포츠, T1이 살아남은 가운데, 젠지는 최초의 4연패를 노리고 있다. 한화생명의 '도란' 최현준과 '피넛' 한왕호는 선수 최초 4연패에 도전하며, T1은 전인미답의 11번째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먼저 17승 1패로 정규 리그 1위를 차지했던 젠지는 '1황'이라는 평가답게 플레이오프에서도 막힘이 없었다. 디플러스 기아와의 플레이오프 2라운드, 한화생명과의 승자전에서 모두 승리를 따내 결승전에 선착, LCK 최초 4연패에 대한 기대감 역시 커지고 있다.

LCK에서는 아직 4연패를 기록한 팀은 없다. 3회 연속 우승이 최다 기록이다. T1(당시 SK텔레콤 T1)이 2015 스프링을 시작으로 2016 스프링까지 3연속 우승에 성공했고, 이후 T1이 2019 스프링부터 2020 스프링까지 다시 한 번 3회 연속 LCK 정상에 오른 바 있다. 그리고 현재 젠지가 지난 2022 서머를 시작으로 지난 2023 서머까지 3연속 챔피언으로 등극한 상태다.

팀으로 4연패를 노리는 젠지가 있다면 한화생명의 정글러 한왕호와 탑라이너 최현준은 선수로 4연패에 도전한다. 한왕호와 최현준은 2022년과 2023년을 젠지에서 보냈다. 그 기간 젠지의 3연패를 함께한 바 있다. 올해는 두 명 모두 한화생명으로 팀을 옮겼고, 결승 진출전까지 올라왔다. 결승 진출전에서 T1을 넘고 결승에서 젠지까지 격파하면 최현준과 한왕호는 LCK 4연패에 성공한 최초의 선수가 된다.

큰 기록을 앞두고 한왕호는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지난 9일 열린 LCK 결승 미디어데이에서 한왕호는 "선수로 항상 모든 대회가 욕심난다. 하지만 이런 중요한 커리어의 경우에는 조금 더 욕심이 난다"며 "개인적으로 저의 4연속 우승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꼭 하고 싶다"고 대회 4회 연속 우승에 대한 열의를 드러내기도 했다.

2022 스프링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V10을 달성했던 T1.LCK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한 T1 역시 또 하나의 별을 추가하기 위해 결승 진출전에 먼저 나선다. SK텔레콤 T1 시절 2013 LoL 챔피언스서 첫 우승을 맛봤던 T1은 이후 10년 동안 9번의 우승을 추가했다. 지난 2022년 스프링 지금의 '제우스' 최우제-'오너' 문현준-'페이커' 이상혁-'구마유시' 이민형-'케리아' 류민석 라인업을 꾸리며 V10을 달성했다.

이후에는 좀처럼 우승과 연을 맺지 못했다. 결승전에는 꾸준히 올랐지만, 젠지에게 3회 연속으로 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11회 우승이 아니더라도 T1 입장에서는 반드시 젠지에게 그간 결승전에서의 패배를 설욕해야 한다. 이상혁은 지난 미디어데이에서 "다른 팀의 기록보다는 우리의 11번째 우승을 하고 싶다는 생각뿐이다. 그걸 통해 팬들에게 기쁨을 드리는 게 목표다"라고 11번째 우승을 향한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912
"SON, 한국 사람이라 내려치기 당하고 있어"...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손흥민=월드클래스' 확신 소주반샷
24-04-13 17:29
22911
“누구보다 간절하다”...‘데뷔 첫 PO 시리즈 승’ 허훈, 챔프전 길목에서 LG 만났다 미니언즈
24-04-13 16:23
22910
NBA, 정규시즌 마지막 날까지 뜨거운 자리 싸움 예고 물음표
24-04-13 15:30
22909
잘가~(가지마) 행복해~(떠나지마)...손흥민, 단짝 케인 이적에 입 열었다 "떠나서 정말 슬펐다" 와꾸대장봉준
24-04-13 15:02
22908
22-45 절망의 2쿼터... 커리 승부처 분투에도 운 GSW, 서부 10위 추락 크롬
24-04-13 14:28
22907
이강인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충격적 '트레이드 대상' 됐다 철구
24-04-13 14:02
22906
'오타니 홈런 상대로 맞불' 김하성 시즌 2호 포, 4501억 日 투수 상대 굴욕 안겼다 손예진
24-04-13 13:47
22905
'PL 역사상 단 5명' 기록했던 그 업적, 손흥민이 도전합니다...10G 10AS 3회 이상 고지 코앞 애플
24-04-13 11:42
22904
“손흥민, 6번째 선수 된다” 英도 주목…시즌 두 번째 10-10+드로그바와 동률 눈앞 정해인
24-04-13 10:38
22903
'더블A서 잘 했다면...' 샌디에이고, 고우석 '패싱'...아빌라 지명할당, 트리플A 모레혼 콜업 해적
24-04-13 10:37
22902
오타니 前 통역 미즈하라 “오타니에게 사과하고싶다” 이영자
24-04-13 10:32
22901
'바람의 손자' 이정후, 드디어 'ML 발야구' 번쩍...첫 도루-득점 홍보도배
24-04-13 10:29
22900
오타니 돈 222억 빼돌려 불법도박한 통역, 보석금 3463만 내고 가석방…오타니 접촉 금지·여권 반납 찌끄레기
24-04-13 08:47
22899
'연패 큰 위기였는데...' LG에 마침내 구세주가 나타났다, 데뷔 최초 대타 결승타 폭발! 사령탑도 칭찬 아끼지 않았다 닥터최
24-04-13 07:35
22898
'실력으로 정면돌파' 박지원과 '반칙왕' 불명예 얻은 황대헌…극명한 희비 앗살라
24-04-13 06:49
VIEW
e스포츠 젠지 4연패냐, T1 11회 우승이냐…다양한 기록 걸린 LCK 우승 경쟁 갓커리
24-04-13 05:16
22896
'금지약물 관련 위증혐의' 송승준-김사율,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 선고…베이징 AG 금메달 연금 박탈되나? 킁킁
24-04-13 04:02
22895
'최형우 동점포+김도영 결승포+한준수 3타점' KIA, 한화 제압하고 4연승 질주 롤다이아
24-04-13 02:55
22894
'FA 최대어' 강소휘, '3년 총액 24억'에 도로공사 이적…역대 최고액 경신 나베하앍
24-04-13 01:35
22893
롯데 질식 시킨 'KKKKKKKKKK쇼' 헤이수스, 키움 9-4 완승...2연승 휘파람 정든나연이
24-04-13 00:39
22892
[속보] 김민재, 13일 쾰른전 뛴다…투헬 "아스널전 연장 갈 수도, 더리흐트-다이어 쉬어야" 해골
24-04-12 23:22
22891
손흥민은 또다시 역사를 쓴다... 뉴캐슬전 선발 예상→드로그바와 어깨 나란히? 소주반샷
24-04-12 21:15
22890
김민재, 다이어와 끝판 경쟁 택했다!…"KIM 뮌헨에 남는다, 주전 다툼 계속 한다" 곰비서
24-04-12 19:07
22889
6강 관문 뚫은 KT, 다음 상대는 뜨거운 LG…키플레이어는 배스 호랑이
24-04-12 1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