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 또 감독 영입 실패! 알론소→나겔스만→에메리→랑닉 역시 거절, 오스트리아 잔류... '또 다른 후보' 지단은 맨유 선호

63 0 0 2024-05-02 23:20: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랄프 랑닉 감독. /AFPBBNews=뉴스1오스트리아 대표팀에서의 랄프 랑닉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 /AFPBBNews=뉴스1대한민국 '괴물 수비수' 김민재의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또 다시 새로운 감독 선임에 실패했다. 벌써 몇 번째인지 모를 정도다. 랄프 랑닉(66) 오스트리아 대표팀 감독마저도 뮌헨의 러브콜을 거절했다.

오스트리아 축구협회는 2일(한국시간) "랑닉 감독이 유로2024에서도 오스트리아 대표팀 감독을 계속 맡는다"고 전했다. 랑닉 감독은 뮌헨 차기 사령탑 후보 중 하나였다. 하지만 랑닉 감독은 뮌헨으로 이적하는 새로운 도전 대신 오스트리아를 맡기로 결정했다. 랑닉 감독은 "나는 오스트리아 대표팀의 감독"이라며 "이번 일을 정말로 즐기고 있다. 오스트리아 대표팀이 성공을 거둘 수 있게 잔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제 뮌헨은 새로운 감독 후보를 찾아야 한다. 지금까지 수많은 감독 후보를 물색했으나 일이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 수없이 퇴짜를 맞은 상태다. 뮌헨은 가장 먼저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에게 접근했다. 알론소 감독은 젊은 나이에도 세계적인 명장으로 떠오른 인물이다. 올 시즌 '절대 1강 뮌헨을 넘어 레버쿠젠에 구단 창단 120년 만에 첫 분데스리가 우승이라는 선물을 안겼다. 뮌헨은 상대 팀이지만, 일찌감치 알론소 감독의 능력을 알아보고 러브콜을 보냈다. 하지만 알론소 감독은 이적 소문이 커지자 "레버쿠젠에 잔류하겠다"고 직접 밝혔다.

뮌헨은 다음 후보로 율리안 나겔스만 독일 대표팀 감독과 협상했다. 나겔스만 감독은 뮌헨은 이끈 경험도 있어 빠르게 팀을 정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뮌헨을 비롯해 호펜하임, RB라이프치히(이상 독일) 등을 이끌며 지도력도 인정받았다. 하지만 나겔스만 감독도 지난 달 독일 대표팀과 재계약을 맺었다. 기존 계약기간은 올해 유로 2024까지였는데, 2026년 북중미 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연장했다. 뮌헨의 꿈도 무산됐다.

이후 뮌헨은 우나이 에메리 아스톤빌라(잉글랜드) 감독을 선임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으나, 에메리 감독 역시 소속팀 아스톤빌라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이 2026년에서 2027년까지 늘어났다. 지난 2022년 지휘봉을 잡은 에메리 감독은 아스톤빌라를 강팀으로 변신시켰다. 2021~2022시즌만 해도 아스톤빌라는 리그 14위였는데, 지난 시즌에는 7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에는 리그 4위(승점 60)에 위치해 '별들의 무대' 유럼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눈앞에 뒀다. 아스톤빌라 입장에선 에메리 감독은 절대 놓칠 수 없는 인물이다.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AFPBBNews=뉴스1율리안 나겔스만 독일 대표팀 감독. /AFPBBNews=뉴스1이에 뮌헨은 랑닉 선임을 계획했으나 이마저도 물거품이 됐다. 경험이 풍부한 지도자로 꼽히는 랑닉 감독은 앞서 슈투트가르트, 샬케04, 호펜하임, 라이프치히 등 분데스리가 팀을 이끌었다. 2021년 12월부터 2022년 5월까지 맨유를 잠시 맡기도 했다. 지난 2022년 6월부터 오스트리아 대표팀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앞으로 뮌헨의 감독 찾기는 더욱 어려운 일이 될 전망이다. 오랫동안 뮌헨과 연결됐던 '레전드' 지네딘 지단 감독은 뮌헨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사령탑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2년 맨유 감독으로 부임한 텐하흐 감독은 부진한 성적에 경질 위기에 몰렸다. 지단 감독은 이 자리를 노린다. 프랑스 르퀴프는 "지단은 뮌헨보다 맨유 감독직을 맡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지단 감독은 현재 아무 팀도 맡고 있지 않지만, 지단 감독은 세계적인 명장으로 평가받는다. 스페인 빅클럽 레알 마드리드를 맡아 프리메라리가,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 등을 이끌었다.

우나이 에메리 아스톤빌라 감독. /AFPBBNews=뉴스1지네딘 지단 감독. /AFPBBNews=뉴스1이외에도 뮌헨 감독 후보로 로베르토 데 제르비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감독, 한지 플릭 전 뮌헨 감독, 세바스티안 회네스 슈투트가르트 감독 등이 주목받고 있다. 현재 뮌헨을 이끌고 있는 토마스 투헬 감독은 올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나기로 했다. 분데스리가 우승 실패 등 뮌헨의 극심한 부진에 계약기간을 다 채우지 못하게 됐다. 투헬 감독의 계약기간은 2025년까지였다.

토마스 투헬 뮌헨 감독. /AFPBBNews=뉴스1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337
[24연맹회장기] 용산고, 예선 첫 승 신고…남고부 2일 차(종합) 미니언즈
24-05-03 06:12
23336
[맹봉주의 딥쓰리] '슈퍼팀의 몰락' 피닉스, 미래가 더 어둡다…듀란트·부커·빌에게만 1년 2080억 물음표
24-05-03 05:23
23335
‘왼쪽 윙어’ 복귀 캡틴 SON... ‘15골 9도움’ 손흥민, 첼시 원정에서 EPL ‘역대 5명’뿐인 10-10 달성 재도전 킁킁
24-05-03 05:23
23334
6점 내주고도 ERA 1.47→1.26 하락, 최강외인에게 무슨 일이 있었길래 스킬쩐내
24-05-03 04:30
23333
이런 날도 있는 거지...김민재 실수로 실점→뮐러 "What the fxxk!" 극대노 와꾸대장봉준
24-05-03 04:29
23332
'에레디아 공수 활약+불펜 대분전+추신수 서서 결승타' SSG, 한화에 이틀 연속 역전승 '위닝시리즈' 릅갈통
24-05-03 03:35
23331
흔들리는 토트넘, 캡틴 SON과 포스텍 감독 의견 대립+왼쪽 자원은 전멸 철구
24-05-03 03:26
23330
'EEEEE' 실책쇼로 자멸한 KIA, KT 적지서 12-5 승리 '위닝시리즈' 갓커리
24-05-03 02:15
23329
김민재한테 이보다 더 최악은 없는데...4순위로 강등 전망, 잔여 시즌 출전 미지수 손예진
24-05-03 02:12
23328
선발 5이닝 무실점→필승조 5이닝 4실점→연장 10회 홍창기 대타 결승타, 염갈량 "임찬규 첫 승 못 챙겨 아쉽다" 날강두
24-05-03 01:36
23327
'1점 차 문제 없다! 철벽 불펜 무실점 릴레이'…SSG, 한화 연이틀 꺾고 위닝시리즈 롤다이아
24-05-03 00:26
23326
손흥민 완장차고 뭐하나.. 포스텍 충격 폭로 "선수단 주류, 내 닥공철학 안 믿어" 크롬
24-05-03 00:23
23325
[대학리그] ‘승리, 그러나 아쉬움’ 고려대, 한양대의 끈질긴 추격 물리치고 6연승 … 건국대 명지대 제압 크롬
24-05-02 23:40
VIEW
뮌헨 또 감독 영입 실패! 알론소→나겔스만→에메리→랑닉 역시 거절, 오스트리아 잔류... '또 다른 후보' 지단은 맨유 선호 정해인
24-05-02 23:20
23323
토트넘은 '원 팀'이 아니다…포스테코글루 깜짝 발언 "아직 갈 길 멀다" 홍보도배
24-05-02 23:20
23322
손흥민 완장차고 뭐하나.. 포스텍 충격 폭로 "선수단 주류, 내 닥공철학 안 믿어" 장사꾼
24-05-02 23:20
23321
[맹봉주의 딥쓰리] '슈퍼팀의 몰락' 피닉스, 미래가 더 어둡다…듀란트·부커·빌에게만 1년 2080억 순대국
24-05-02 23:19
23320
지난 시즌의 ‘충격 업셋’은 없었다···마이애미에 ‘34점차 완승’ 거둔 보스턴, 4승1패로 PO 1라운드 통과 원빈해설위원
24-05-02 23:18
23319
'심상치 않다' 박고 키운 유격수 부상…백업 민낯 더 뼈아팠다 캡틴아메리카
24-05-02 10:41
23318
이강인 끝내 결장, 지고 있어도 'LEE 카드' 없었다... PSG, '음바페 침묵+골대 2번 불운' 도르트문트 원정 0-1 패배 'UCL 결승 빨간불' 조현
24-05-02 08:40
23317
난이도 하드 모드인 토트넘의 4위 경쟁, 베르너·데이비스 시즌 아웃으로 왼쪽 라인 붕괴 앗살라
24-05-02 07:27
23316
김민재는 슬퍼보였다…한국어로 "정말 미안해요" 사과까지 닥터최
24-05-02 06:38
23315
"엘도라도 다 들렸어요"…잠실 꽉 채운 삼성팬 화력, 20살 영건 '감격 첫승' 원동력이었다 찌끄레기
24-05-02 05:34
23314
인천, 전북 잡고 5경기만에 승리…'정재희 3골' 포항은 선두로 6시내고환
24-05-02 0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