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커룸에서도 맞붙은 손흥민과 요리스… 화제의 싸움 뒷이야기 공개

28 0 0 2020-09-12 04:26: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화제를 모은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의 말다툼은 중계 카메라가 담지 못했던 라커룸까지 이어졌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모 아니면 도' 토트넘홋스퍼편 9화에 당시 상황이 담겼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지난 7월 7일(한국시간) 토트넘과 에버턴의 경기 하프타임 때 격렬한 말싸움을 벌였다. 카메라 앞에서 동료들끼리 강하게 충돌하는 건 드문 일이라 화제를 모았다.

다큐는 당시 화제가 된 말다툼을 더 생생한 각도로 보여준다. 토트넘의 실점위기 상황에서 손흥민이 끈질기게 상대 선수를 따라가지 않자, 전반전 종료 후 터널 근처에서 마주친 요리스가 손흥민을 밀치며 말싸움을 건다. 손흥민은 지오바니 로셀소가 말리는 가운데 요리스에게 달려들려 하고, 동료들이 여럿 달려와 두 선수를 떼어놓는다.

둘의 싸움은 라커룸에서도 이어졌다. 손흥민이 먼저 라커룸에 들어서고, 뒤따라 돌어 오던 요리스가 크게 고함을 지르며 "팀을 위해 더 뛰어라"라고 외쳤다. 손흥민도 마주 다가가며 삿대질을 했다. 세르주 오리에가 요리스를 붙잡아 멀리 떼어놓았고,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슬쩍 밀어 제자리로 돌렸다. 무리뉴 감독의 지시가 시작된 뒤에도 손흥민과 요리스 모두 상기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손흥민은 요리스를 노려보기도 했다.

승리한 뒤 두 선수는 확실히 감정이 풀어진 것으로 보인다. 그라운드를 떠나기 전 요리스가 손흥민을 번쩍 안아들고, 손흥민은 요리스의 등을 두들기며 승리를 자축했다. 라커룸에서 동료들과 기쁨을 나눌 때도 웃는 표정이다.

당시 상황에 대한 손흥민의 인터뷰가 이어졌다. 손흥민은 "난 싸우거나 소리지르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위고는 선수로서, 사람으로서 존중한다"며 "난 경기장에 들어가면 모든 걸 쏟아붓는다.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축구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 우린 가족 이상이다. 위고와 5, 6년 정도 함께 많은 시간을 보냈다"라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989
클블 사람이냐? 호랑이
20-09-12 13:43
6988
또 무너진 윌슨, 에이스 갈망하는 류중일의 고민 “10선발이라도 할까” 아이언맨
20-09-12 12:28
6987
[오피셜] 휴스턴 대뉴얼 하우스 주니어, 버블에서 퇴출 음바페
20-09-12 10:27
6986
다들 건승하십쇼 미니언즈
20-09-12 09:15
6985
2년 동안 상수였는데…'변수'가 된 LG 에이스 물음표
20-09-12 08:02
6984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0-09-12 07:26
6983
'황의조 원톱 74분' 보르도, 리옹과 0-0 무...2위 유지 호랑이
20-09-12 06:02
6982
하하 구간이 참 렝가
20-09-12 04:46
VIEW
라커룸에서도 맞붙은 손흥민과 요리스… 화제의 싸움 뒷이야기 공개 손나은
20-09-12 04:26
6980
희찬씨 오늘 선발인가? + 1 아이언맨
20-09-12 02:42
6979
지루, 유벤투스와 대화한 적 없다…첼시 잔류 유력 음바페
20-09-12 01:29
6978
이번주부터 축구 시작 아닌가 + 1 미니언즈
20-09-12 00:05
6977
'이승우 선발 기용, 확실히 공격력 개선'…자국 선수 벤치에도, 日언론 인정 물음표
20-09-11 22:02
6976
에이 망했네 엘지 패네 조현
20-09-11 20:47
6975
작년에도 그러더니 앗살라
20-09-11 19:30
6974
'망해버린 부자' 뉴욕 닉스의 길어지는 암흑기 치타
20-09-11 18:29
6973
금일 국야 조폭최순실
20-09-11 17:28
6972
‘6회 곤솔린 3실점’ 다저스, ARI에 역전패…3연승 실패 [LAD 리뷰] 가츠동
20-09-11 17:17
6971
'호텔 스캔들' 그린우드, 맨체스터 복귀... 맨유 "훈련 혼자 해" 정해인
20-09-11 15:25
6970
토론토, 8월17일 이후 17승 ML 1위…“류현진 기대했던 에이스 면모” 이영자
20-09-11 14:03
6969
다저스 ㅅㅂ 뭐하냐 ! 홍보도배
20-09-11 13:20
6968
에릭센, 이적 8개월 만에 캉테 스왑딜 포함 ‘굴욕’ 장사꾼
20-09-11 12:24
6967
오늘 배터지세여들 홍보도배
20-09-11 11:42
6966
하메스 "에버턴 목표는 우승, 진담이다" 미니언즈
20-09-11 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