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동안 상수였는데…'변수'가 된 LG 에이스

250 0 0 2020-09-12 08:02: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지난 2년 동안 '상수'였던 타일러 윌슨이 '변수'와 같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 잠실, 곽혜미 기자[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치열한 순위 싸움에서 팀을 이끌어야 하는 포지션은 선발투수다. '야구는 투수 놀음' 이라는 말이 있듯, 선발투수의 안정적인 투구가 바탕이 돼야 불펜 과부하를 줄일 수 있고, 타자들도 득점에 대한 부담감을 조금이나마 떨칠 수 있다.

 

LG 트윈스 외국인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은 '에이스'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투수 가운데 한 명이었다. 2018년 KBO 리그 데뷔 시즌에 9승 4패 평균자책점 3.07을 기록한 윌슨은 2019년 14승 7패 평균자책점 2.92로 LG 마운드를 이끌었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까지 이야기다. 3년 연속 에이스가 될줄 알았던 윌슨이 LG의 변수가 되고 있다.

 

윌슨은 20일 경기까지 8승 6패 평균자책점 4.12를 기록하고 있었다. 꾸준히 5~6이닝을 던지며 최소한의 몫은 다했지만, 실점이 많았다. 지난달 28일 kt 위즈와 경기에서 6이닝 5실점, 지난 3일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6이닝 4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투수가 되지는 않았지만, LG에 윌슨의 부진은 유쾌한 소식이 아니다.

 

부진은 이어졌다.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 윌슨은 6이닝 11피안타 1탈삼진 8실점으로 무너지며 시즌 7패(8승)를 기록했다. 대량 실점에도 많은 이닝을 책임졌다고 볼 수도 있지만, 에이스 윌슨에게 이닝 소화만 바랄 수는 없다.

 

윌슨은 2회 키움 집중타에 버티지 못하며 무너졌다. 2회에만 7피안타 1사구를 기록하며 7실점을 기록했다. 2회 대량 실점으로 이미 승패는 크게 기울었다. LG는 10일 키움을 잡으며 2위를 탈환했지만, 이날 패배로 다시 3위로 내려앉았다.
▲ 윌슨 ⓒ곽혜미 기자
LG는 치열한 순위 경쟁을 벌이고 있다. 1위 NC 다이노스를 추격하고 있는 가운데 키움 히어로즈와 엎치락뒤치락 어깨싸움을 하고 있다. 두산 베어스, kt 위즈 추격도 거세다. 1위 싸움을 하고 있지만, 동시에 5위도 가능한 위치다.

 

류 감독은 11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우승은 이미 하늘이 정해놓은 것이다"면서도 "찬스가 있다. 40경기 남았다. NC 다이노스와 맞붙어서 이겨야 한다. NC도 중요하지만, 순위 싸움 마지막가면 맞대결 이겨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에이스 윌슨을 내고도, 윌슨의 부진한 경기력 때문에 순위가 맞닿은 키움을 잡지 못했다.

 

LG는 NC와 7경기 맞대결이 남아 있다. 이외에 두산 베어스와 2경기, kt 위즈와 7경기, KIA 타이거즈와 4경기, 롯데 자이언츠와 8경기, 삼성 라이온즈와 5경기, SK 와이번스와 3경기, 한화 이글스와 3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모든 경기에서 이길 수 없지만, 확실한 선발투수 카드를 내세우는 경기는 잡고 가야 역전 우승을 바라볼 수 있다. 이제껏 윌슨은 '상수'였다. 그러나 현재 페이스는 LG에 '변수'가 확실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997
'희찬이가 다 했다' 황희찬으로 도배된 라이프치히 SNS 이영자
20-09-13 15:24
6996
[인천 브리핑]허문회 감독이 밝힌 롯데의 D-데이 시점은 KIA전 "내주 결과 뒤 확정" 뉴스보이
20-09-13 14:29
6995
오늘 건승 해보잣ㅅㅅㅅㅅㅅ 떨어진원숭이
20-09-13 12:32
6994
'쿠만 감독님 보셨죠?' 약관의 트린캉, '메시빙의' 최고의 데뷔전 호랑이
20-09-13 11:08
6993
즐거운 아침입니다. 손나은
20-09-13 09:29
6992
오늘은 건승합시다 픽샤워
20-09-13 06:14
6991
매과이어, 폭행·뇌물에도 맨유 ‘캡틴’…솔샤르 감독 “올바른 가치관 지녔다” 픽도리
20-09-13 04:50
6990
와...구간진심 최강미니게임
20-09-13 03:45
6989
모두건승합시다 최강미니게임
20-09-13 03:43
6988
리버풀 완전 쫄리게 하네 질주머신
20-09-13 03:38
6987
황희찬 1골 ㅅ + 1 가마구치
20-09-13 02:10
6986
‘아스날이 달라졌다’…EPL 개막전서 풀럼에 ‘3-0 완승’ 해골
20-09-13 02:10
6985
황희찬 첫 경기부터 1골 1어시 + 1 와꾸대장봉준
20-09-13 00:31
6984
주말파워볼은 솔라님
20-09-12 22:49
6983
STL 김광현, 15일 DH서 복귀 전망… ‘지옥의 일정’ 대비 철구
20-09-12 22:14
6982
엔씨 머냐 손예진
20-09-12 20:14
6981
'20년 동안 3조 2,400억원 쓴' 첼시, 21세기 최고 지출 팀 등극… 맨시티 4위 애플
20-09-12 18:59
6980
클블 사람이냐? 호랑이
20-09-12 13:43
6979
또 무너진 윌슨, 에이스 갈망하는 류중일의 고민 “10선발이라도 할까” 아이언맨
20-09-12 12:28
6978
[오피셜] 휴스턴 대뉴얼 하우스 주니어, 버블에서 퇴출 음바페
20-09-12 10:27
6977
다들 건승하십쇼 미니언즈
20-09-12 09:15
VIEW
2년 동안 상수였는데…'변수'가 된 LG 에이스 물음표
20-09-12 08:02
6975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0-09-12 07:26
6974
'황의조 원톱 74분' 보르도, 리옹과 0-0 무...2위 유지 호랑이
20-09-12 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