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이별' 준비하는 KIA, '선발' 박준표가 대안?

469 0 0 2020-12-08 01:25: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KBO리그 스토브리그에는 해외 진출을 노리는 스타 플레이어들이 있다. 그중 하나는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이다. 두 번째 FA 자격을 취득한 양현종은 꿈의 무대인 메이저리그를 목표로 하고 있다. 

만일 양현종이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한다면 KIA는 선발진에 발생한 에이스의 공백을 메워야만 한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후보 중 한 명은 사이드암 박준표다. 이미 선수 본인도 선발 투수를 맡아보고 싶다는 열망을 드러낸 바 있고 경찰청 복무 중에 선발 수업을 받으며 좋은 성적을 남기기도 했다.

박준표는 올 시즌 50경기에 등판해 51.2이닝을 던져 7승 1패 6세이브 11홀드 평균자책점 1.57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 0.511을 기록했다. 주로 셋업맨으로 뛰었지만 문경찬의 트레이드 및 전상현의 부상이 겹쳤을 때는 임시 마무리 투수를 맡기도 했다. 

이닝 당 출루 허용을 나타내는 WHIP는 0.95로 채 1이 되지 않을 정도로 뛰어났다.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를 나타내는 WAR(케이비리포트 기준)은 1.26으로 시즌 내내 구원 등판한 투수임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았다. 

9이닝당 평균 볼넷이 1.22개에 불과해 제구가 안정적이며 공 끝의 움직임이 현란한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지표만 놓고 보면 박준표가 선발로 전환해도 안정적일 것이라는 기대감을 품게 한다. 그는 통산 207경기 등판 중 경찰청 복무 직전인 2016년 10월 8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의 선발 등판이 1군 선발 경험의 전부였다. 

하지만 박준표는 사이드암의 태생적 한계인 좌타자 승부에서는 상대적으로 약점을 보였다. 올 시즌 상대 피안타율이 우타자에 0.189, 좌타자에 0.241로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이 5푼가량 높았다.

구원 등판 시에는 KIA 벤치에서 가급적 상대 우타자 위주로 투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선발 투수로 예고될 경우 좌타자 일색의 상대 타선과 맞서야 할 가능성이 크다. 과거와 달리 KBO리그에는 우투좌타로 만들어진 좌타자가 많다.

선발 투수로서 필히 따져야 하는 도루 저지율도 관건이다. 2020시즌 박준표가 마운드에 있는 동안 상대 주자가 6회에 걸쳐 도루를 시도해 실패 없이 모두 성공시켰다. 투구 동작이 큰 사이드암 투수의 또 다른 약점을 파고든 것이다. 

전술한 약점들은 KBO리그에서 사이드암 선발 투수가 점차 사라져 가는 이유이기도 하다. 올해 규정 이닝을 충족시킨 20명의 투수 중 사이드암/언더핸드 유형의 선발 투수는 박종훈(SK)이 유일했다. 박준표가 구원 등판해 짧은 이닝 동안 전력 투구를 통해 선보인 구위를 긴 이닝 소화에도 유지할지 역시 미지수다.

KIA 투수진 내부의 교통정리도 과제가 될 수 있다. 2020시즌 9승 10패 평균자책점 5.15 피OPS 0.783 WAR 3.14의 임기영에 박준표까지 더하면 KIA는 두 명의 선발 투수가 사이드암이 된다. 그렇다고 불펜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던 임기영을 불펜으로 옮기는 것도 그다지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박준표를 제외하면 KIA의 불펜 필승조에 믿을 만한 카드가 부족한 것도 현실이다. 2021년 풀타임 마무리에 처음 도전할 것으로 보이는 전상현은 부상에 대한 우려를 떨쳐 내야 한다. 불펜 요원 홍상삼, 정해영 등이 시즌 내내 꾸준한 활약을 펼칠지도 미지수다. 윌리엄스 감독의 2021년 박준표 보직에 대한 구상이 주목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8320
국내경기 캡틴아메리카
20-12-09 15:26
8319
[리뷰] '호날두 2골' 유벤투스 조 1위 16강행, '메시 분전' 바르사에 3-0 완승 가츠동
20-12-09 13:36
8318
밥들 묵고 해라 떨어진원숭이
20-12-09 11:50
8317
손흥민, 토트넘 이달의 골 ‘독식’…3달 연속 수상 가습기
20-12-09 10:44
8316
한화, 이동걸 코치 선임 '전력분석원→지도자 변신' 물음표
20-12-09 09:48
831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12-09 08:21
8314
부활 선언한 ‘라이언킹’ 오세근 “오로지 농구만 생각했다” 사이타마
20-12-09 02:11
8313
'13골' 손흥민, 유럽 최다골 6위...바디-살라-호날두보다 위 섹시한황소
20-12-09 00:57
8312
SK 문경은 감독 "최준용, 이번 일로 느끼는 게 있어야 한다" 애플
20-12-08 22:16
8311
명단 제외' 외질, 드디어 아스널 떠난다...페네르바체 이적 확정적 해적
20-12-08 21:08
8310
15위 추락' 아스널 수뇌부, 벵거 감독에 'SOS 요청'...복귀 논의 크롬
20-12-08 20:04
8309
키킼 사스가쌈디
20-12-08 13:31
8308
역시 재밌네 가마구치
20-12-08 03:39
8307
DB, 버튼 영입 불발…새 외인 영입 추진 중 뉴스보이
20-12-08 02:42
VIEW
양현종 이별' 준비하는 KIA, '선발' 박준표가 대안? 불쌍한영자
20-12-08 01:25
8305
돼지도 도망갈 라커룸을 줘?" 72세 적장 분노, 도대체 어떻길래... 간빠이
20-12-08 00:04
8304
재능기부 권오준, "성공 위해 중요한 건 선수 자신만의 루틴" 정해인
20-12-07 22:29
8303
SNS 논란 댓글 징계' 삼성, 황동재-김경민-양우현 벌금 액수는 왜 달랐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0-12-07 20:35
8302
레알 베컴 vs 맨유 베컴 승무패일등고고
20-12-07 19:36
8301
KIA 브룩스급 외인 물색, 가뇽 교체? "1주일 더 지켜보겠다 박과장
20-12-07 18:51
8300
디발라 에이전트, EPL BIG6에게 역제의 시도..."진심으로 원하는 팀으로 떠날 것" 정해인
20-12-07 05:55
8299
토트넘 승 ㅅㅅㅅㅅㅅㅅㅅ 해적
20-12-07 03:23
8298
쏜 골 지리지 않았슴까 홍보도배
20-12-07 01:54
8297
다음은 뭘까? 가마구치
20-12-07 0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