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다 된 황희찬의 울버햄튼 이적, 누누 현 토트넘 감독이 막았다

168 0 0 2021-08-24 07:03: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벤투호 공격수 황희찬(24·라이프치히)이 과거 프리미어리그 클럽 울버햄튼 원더러스에 입단할 뻔했으나, 울버햄튼 감독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영국 매체가 보도했다.

당시 울버햄튼 사령탑은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으로, 올시즌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 지휘봉을 잡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23일 누누 감독이 울브스(울버햄튼 애칭) 시절 레스터 시티 미드필더 유리 틸레망스와 인연이 맞닿을 뻔한 사연을 소개하면서 황희찬 사례를 언급했다.

누누 감독이 스카우트 부서로부터 틸레망스를 추천받았으나, 이를 거절해 울버햄튼이 결국 '좋은 선수'를 놓쳤다는 내용이다. 틸레망스는 레스터에서 프리미어리그 정상급 중앙 미드필더로 자리매김했다.

'텔레그래프'는 이와 비슷한 사례로 황희찬을 들었다. 울버햄튼이 지금은 떠난 누누 감독의 개인적인 선택으로 인해 놓쳐 구단이 아쉬워할 법한 두 명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린 것이다.

이 매체에 따르면, 황희찬의 울버햄튼 이적은 마무리 단계에 있었으나, 누누 감독이 틸레망스 케이스처럼 돌연 영입을 철회하면서 무산됐다.

시기는 황희찬이 이전 소속팀인 레드불 잘츠부르크에서 뛰던 2020년 1월 쯤으로 추정된다. 당시 여러 보도를 통해 울버햄튼과 강력히 연결됐으나, 결국 이적이 성사되지 않았다.

잘츠부르크에 남은 황희찬은 반년 뒤 잘츠부르크의 모기업격인 독일의 라이프치히로 이적했다. 올시즌 개막 후 3경기(컵포함)에 모두 교체로 출전했다.

2017~2021년 울버햄튼을 이끈 누누 감독은 조제 무리뉴 현 AS 로마 감독 후임으로 토트넘을 맡아 개막 2연승째를 이끌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116
깜짝 맨시티행 중대 결정 앞둔 호날두, 케인 운명 바꿔버리나 픽샤워
21-08-24 19:06
12115
PSG 폭주는 계속된다...2002년생 '프랑스 초신성' 영입 눈앞 픽도리
21-08-24 18:06
12114
두산오바 가봅니다 질주머신
21-08-24 17:42
12113
맨시티 입찰액, 겨우 ‘1203억’? 토트넘은 ‘케인 잔류’ 더 확신 소주반샷
21-08-24 16:00
12112
손흥민 햄스트링 '이상무' KFA 더블 체크했다-벤투 감독 통화+토트넘 팀닥터도 이상무 곰비서
21-08-24 15:15
12111
ML 120년만의 대결, 양키스 웃었다…스탠튼 10연승 주역 손예진
21-08-24 14:30
12110
비 너무 많이 오는데 .. 애플
21-08-24 13:22
12109
1차지명 미룬 삼성의 숨은 고민, 이재현과 이학주의 상관관계[SC포커스] 오타쿠
21-08-24 12:20
12108
축구는개꿀로먹었는데 손나은
21-08-24 11:14
12107
'거절의 연속인 이적 시장' 자이언과 동행 불투명해진 NOP 극혐
21-08-24 10:12
12106
텍사스 투수 2명 코로나 확진 이탈...양현종 콜업 대상 아니었다 물음표
21-08-24 09:48
12105
즐거운 아침 크롬
21-08-24 08:20
VIEW
거의 다 된 황희찬의 울버햄튼 이적, 누누 현 토트넘 감독이 막았다 가츠동
21-08-24 07:03
12103
"류현진이 훌륭한 투수인 데는 이유가 있다"...류현진 송곳 제구력에 동료, 상대 팀 선수 '매료' 군주
21-08-24 05:14
12102
부상 위험에도 수중전…우천 중단 시점 왜 달랐나 장그래
21-08-24 03:19
12101
모두 건승 갓달삼
21-08-24 02:53
12100
트라오레 울버햄턴 재계약 거절…토트넘 공식 오퍼 준비 애플
21-08-24 00:46
12099
해도 너무하네' 이강인, 발렌시아 '쫓겨날' 판... "우스꽝스럽다 장사꾼
21-08-23 22:37
12098
"8-0으로 이겨야지 4-2?" 클롭, 메시 데려간 PSG에 실망감 순대국
21-08-23 21:36
12097
선수 목 조르고, 폭행하고...프랑스 리그 사상 초유의 관중 난입 사태 원빈해설위원
21-08-23 20:48
12096
잇따른 얼리 드래프트 선언, 국가대표까지 뛴 선수는? 질주머신
21-08-23 19:49
12095
손흥민 둘러싼 '이상 신호', 가볍게 볼 일 아니다 소주반샷
21-08-23 18:24
12094
‘문·김 대전’ 끝낸 조계현 단장 “3일 전 김도영 결정, 이런 야수 다시 나오기 힘들다.” [엠스플 인터뷰] 와꾸대장봉준
21-08-23 17:26
12093
태풍아 후딱지나가라 철구
21-08-23 1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