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지명 미룬 삼성의 숨은 고민, 이재현과 이학주의 상관관계[SC포커스]

121 0 0 2021-08-24 12:20: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 청룡기 고고야구 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서울고 이재현.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한화는 문동주 지명이 확실시 된다.

남은 1차 지명의 관심 구단, 삼성 라이온즈다.

삼성은 일단 충분한 시간을 가지기로 했다. 시한은 오는 30일. 일주일이 남아 있다.

그 안에 최종 선택을 마치고 1차 지명 선수를 결정해 통보할 예정이다.

한화 SSG 삼성 등 전년도 하위 세 팀은 전국 단위 1차 지명을 할 수 있다.

SSG는 이미 연고지 투수 윤태현(인천고)를 뽑았다. KIA가 김도영을 선택함으로써 한화는 자연스레 남은 최대어 문동주를 선택할 공산이 커졌다. 최고 155㎞의 광속구에 낙차 큰 커브를 뿌리는 '제2의 김진우'를 외면하기는 힘들 전망.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도 23일 "드래프트를 놓고 구단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파이어볼러 픽이 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투수는 많을 수록 좋고, 155㎞까지 던질 수 있다는 건 국내 리그에서 큰 재능이다. 팀에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며 문동주 픽을 기정사실화 했다.

결국 관심은 삼성의 선택이다. 2차 지명 1순위 선수도 달라질 수 있는 중요한 선택이다.

삼성 측은 신중한 입장이다.

'투수를 뽑는 시간'이라는 1차 지명이지만 고민이 크다. 삼성은 1차 지명이 부활한 2014년 부터 매년 유망주 투수를 1차로 뽑아왔다. 이수민 김영한 최충연 장지훈 최채흥 원태인 황동재 이승현 등이 모두 지역 연고 1차지명 투수들이다.

하지만 올해는 조금 다른 분위기가 감지된다. 투수 뿐 아니라 야수도 선택지에 놓고 있다.

관심 야수는 서울고 유격수 이재현(서울고)이다. 고민은 투수 자원이 고만고만하다는 데 있다.

삼성 측은 "투수 쪽이 탁월하면 모르겠지만 투수가 고만고만 하다"며 "취약 포지션인 유격수가 필요하긴 한데, 그렇다고 좋은 투수를 포기하는 것도 어려운 문제"라며 시간을 두고 최종 결정할 뜻임을 비쳤다.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 2회 2사 1, 3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날린 이학주.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8.17/삼성이 '1차지명=투수' 틀을 깨고 유격수 이재현 픽을 고민하는 숨은 이유.

주전 유격수 이학주에 대한 보험 성격이 있다. 당초 삼성은 이학주 백업으로 김지찬을 키우려고 했다. 만능 내야수지만 유격수보다는 2루수에 더 어울리는 선수라는 결론에 가까워 지고 있다.

아직 이학주의 시간은 많이 남아있다. 2019년 2차 1라운드로 뽑은 해외파 출신 선수. 1990년 생으로 전성기를 구가할 나이다.

이학주의 수비력은 리그 최상급이다. 강한 어깨로 넓은 수비 범위를 커버한다. 타격에서도 결정적인 순간 클러치 능력이 있다. 발도 빠른 편이다. 최고 유격수로서의 재능을 두루 갖춘 선수.

하지만 정작 야구 외적인 태도가 리스크다.

충암고 졸업 후 미국에 직행해 프로야구의 틀을 익힌 선수. 국내 선수와 살짝 결이 다르다. 선수단 안팎에서 야구스타일을 놓고 다른 시각도 있다. 불필요한 행동과 제스처로 오해를 사기도 한다. '진지함' '간절함' 이런 단어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있는 것도 사실.

지난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 동안 지각으로 내규를 위반해 2군 행 조치를 당하기도 했다. 평소 이미지 탓에 벌금 이상의 조치를 당했다.

후반기 들어 다시 잘 적응하는 듯 했다.

하지만 최근 2경기에서 갑작스레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19일 대전 한화전에서 다소 느슨해진 플레이를 벤치에서 문제 삼았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당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복합적인 이유가 있다. 절실하게 야구하길 원한다. 선수 개인의 감정보다 팀을 위한 플레이가 필요하다"고 따끔하게 지적한 바 있다. 본인이 해결해야 할 과제다.

이재현 카드를 만지작 거리는 삼성. 최고 재능을 갖춘 유격수 이학주를 보유한 삼성으로선 만에 하나의 상황에 대비한 카드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투수를 겸하는 강견의 내야수인 만큼 프로 입단 후 3루수 전환이 가능한 점도 이재현 카드가 매력적인 이유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132
토트넘 2선에 새 얼굴 등장? '맨시티 격침 MF'와 협상 중 오타쿠
21-08-25 14:29
12131
대표팀-소속팀에서도 안 보인다, 韓 축구의 미래 이강인이 사라졌다 호랑이
21-08-25 13:42
12130
다저스도 힘내자 손나은
21-08-25 12:17
12129
[공식발표] 프리미어리그 20개 클럽 결의문 "일부 선수 A매치 차출 거부" FIFA에 반기 극혐
21-08-25 11:18
12128
토트넘, 233억 원에 파페 마타르 사르 영입 합의 음바페
21-08-25 10:14
12127
이강인 이적 상황 급변...발렌시아와 계약 종료 협상 중 미니언즈
21-08-25 09:11
12126
즐거운 아침입니다. 물음표
21-08-25 08:28
12125
이강인 이적 상황 급변...발렌시아와 계약 종료 협상 중 조현
21-08-25 06:25
12124
토트넘, 233억 원에 파페 마타르 사르 영입 합의 앗살라
21-08-25 04:31
12123
맨시티보다 강하다...'유럽 챔피언' 첼시, 예상 베스트 일레븐 공개 닥터최
21-08-25 02:42
12122
바람의나라 하는사람 있냐 가마구치
21-08-25 00:49
12121
돈복 없는 오타니… 내년 연봉 단돈 64억, 에인절스 역대급 횡재했다 찌끄레기
21-08-25 00:45
12120
"호날두 만나고 싶다" 손흥민 꿈 이루어지나…토트넘 이적설 화제 6시내고환
21-08-24 23:09
12119
케인이 양반일세...'프로의식 제로' 토레이라, 피오렌티나 이적 근접 뉴스보이
21-08-24 21:16
12118
괴물 노리는 토트넘 '황당 제안', 단칼에 거절당했다 간빠이
21-08-24 20:03
12117
깜짝 맨시티행 중대 결정 앞둔 호날두, 케인 운명 바꿔버리나 픽샤워
21-08-24 19:06
12116
PSG 폭주는 계속된다...2002년생 '프랑스 초신성' 영입 눈앞 픽도리
21-08-24 18:06
12115
두산오바 가봅니다 질주머신
21-08-24 17:42
12114
맨시티 입찰액, 겨우 ‘1203억’? 토트넘은 ‘케인 잔류’ 더 확신 소주반샷
21-08-24 16:00
12113
손흥민 햄스트링 '이상무' KFA 더블 체크했다-벤투 감독 통화+토트넘 팀닥터도 이상무 곰비서
21-08-24 15:15
12112
ML 120년만의 대결, 양키스 웃었다…스탠튼 10연승 주역 손예진
21-08-24 14:30
12111
비 너무 많이 오는데 .. 애플
21-08-24 13:22
VIEW
1차지명 미룬 삼성의 숨은 고민, 이재현과 이학주의 상관관계[SC포커스] 오타쿠
21-08-24 12:20
12109
축구는개꿀로먹었는데 손나은
21-08-24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