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전설' GK가 찍었다...이강인, 카시야스 '판타지라리가' 팀 포함

76 0 0 2021-09-25 06:35: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적인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가 다음 라운드 기대되는 선수 한 명으로 이강인을 꼽았다.

마요르카는 지난 23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6으로 패했다. 마요르카는 2승 2무 2패로 11위(승점8)에 위치했다.

이날 이강인은 마요르카 입단 후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마요르카는 4-3-3-1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호페를 최전방에 배치됐고 라고, 이강인, 쿠보가 그 뒤를 받쳤다. 페바스, 바타글리아, 올리반, 가야, 발렌트, 사트트레, 레이나 등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레알은 역시 강했다. 전반 3분 만에 벤제마에게 선제 실점을 내준 마요르카는 전반 24분 아센시오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곧바로 이강인이 존재감을 뽐냈다. 실점 1분 뒤 호페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카마빙가, 알라바를 앞에 두고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강인의 골로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지만 결국 마요르카는 레알을 상대로 승점을 가져오지 못했다. 이강인이 득점한지 얼마 되지 않아 아센시오가 3번째 골을 넣었고, 후반에도 연달아 실점을 허용한 마요르카는 1-6으로 대패하고 말았다.

경기 결과는 아쉽지만 이강인의 경기력은 좋았다. 풀타임을 소화하며 키패스를 무려 5차례나 기록했으며 패스 성공률은 87%였다. 또한 드리블 성공 2회, 유효 슈팅 2회 등 마요르카의 공격에 상당 부분 기여했다. 예리한 킥력을 바탕으로 세트피스 키커를 전담하기도 했다.

이번 활약은 레알의 전설적인 골키퍼 카시야스에게도 좋은 인상을 남겼다. 1999년 레알에서 성인 무대에 데뷔한 카시야스는 2000년대 초반부터 10년 넘게 레알의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했다. 레알에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5회, 챔피언스리그 우승 3회 등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통산 725경기에 출전했다.

카시야스는 24일 SNS를 통해 7라운드를 앞두고 자신의 '판타지라리가' 팀을 공개했다. 4-4-2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지난 마요르카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아센시오, 카마빙가, 비니시우스, 쿠르투아 등이 포함됐다. 그리고 이강인 역시 중앙 미드필더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판타지라리가'는 스페인 매체 '마르카'에서 진행하는 게임의 일종이다. 매 라운드를 앞두고 각자 원하는 선수들로 팀을 꾸릴 수 있으며 그 선수의 활약에 따라 점수를 얻는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지난 2010년 10월에도 바르셀로나의 레전드 안드레아 이니에스타가 이강인을 자신의 '판타지라리가' 팀에 포함시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94
'비운의 올스타' 아이재아 토마스, GSW 마지막 조각이 될 수 있을까 음바페
21-09-25 11:52
12593
이젠 너마저...토트넘, 새로운 골칫거리 등장 "인내심이 바닥났다" 미니언즈
21-09-25 10:59
12592
메이저 쫓겨난 양현종 어이상실 '이적료 때문에 나를 볼모로 잡다니...' 물음표
21-09-25 09:28
1259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25 08:03
12590
이젠 너마저...토트넘, 새로운 골칫거리 등장 "인내심이 바닥났다" 앗살라
21-09-25 07:41
VIEW
'레알 전설' GK가 찍었다...이강인, 카시야스 '판타지라리가' 팀 포함 닥터최
21-09-25 06:35
12588
2부리그 겁나 잽있네 찌끄레기
21-09-25 03:35
12587
다폴 작전이다 불쌍한영자
21-09-25 02:01
12586
리버풀 티아고 또 부상…클롭 감독 "한 달 후 복귀 예상" 불도저
21-09-25 00:52
12585
한화 역배 고민하다 말았드만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24 21:42
12584
삼성 희망이 없네 섹시한황소
21-09-24 20:32
12583
“메시 어디 있냐?” 바르사, 카디스에 조롱 ‘굴욕’… 최악의 기록까지 가츠동
21-09-24 17:31
12582
"2~3위 하려고 입은 유니폼 아니다" 군주
21-09-24 16:26
12581
오늘은 먹자..... 곰비서
21-09-24 15:55
12580
폴란드도 라바리니 원한다…女대표팀 감독 후보 거론 철구
21-09-24 14:34
12579
도박 업체 EPL 스폰서 퇴출?... 토트넘, 울브스 포함 19개 구단 '타격' 손예진
21-09-24 13:54
12578
애틀 휴지 너희들까지 날 포기하냐! 호랑이
21-09-24 12:48
12577
'갑자기 기름손, 때아닌 헛발질' 승점 1점이 급한 시기에 불쑥 찾아온 '골키퍼 리스크' 손나은
21-09-24 11:15
12576
"연봉 너무 비싸" 토트넘 '애물단지', 다른 구단도 질렸다 미니언즈
21-09-24 10:22
12575
“취업 사기 당한 수준” 웨인 루니, 어쩌다 이렇게 됐나 물음표
21-09-24 09:23
1257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24 08:35
12573
"바보 같다" 사포 구사 브라질 스타 경고에 남미 축구 팬들 '분노'..."이젠 심판까지 남미 축구 억압한다" 사이타마
21-09-24 05:23
12572
라치오 골 극장 무 이아이언
21-09-24 03:30
12571
'황희찬 못 막아서...' 토트넘 승부차기 영웅, 승리에도 화가 났다 가츠동
21-09-24 0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