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골 골절' 딛고 336일 만에 터진 골…황희찬 압박도 눈에 띄었다

80 0 0 2021-09-27 02:17: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개골이 골절되는 큰 부상을 겪고 피치로 돌아온 히메네스가 336일 만의 첫 EPL 득점에 성공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26일 밤 10시(한국 시각) 영국 사우샘프턴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16분 히미네스의 득점이 터졌다.

울버햄튼의 주포, 히메네스는 이날도 헤드기어를 쓰고 경기에 나섰다. 이유는 지난 시즌 당한 부상 때문이었다. 두개골이 골절되는 끔찍한 부상을 겪었던 히메네스는 회복한 후에도 이를 방지하기 위해 헤드기어를 착용했다.

늘 팀의 주포로 활약했던 그지만, 워낙 오랜 시간 동안 피치에 나서지 못했기에 실전 감각을 찾기 어려웠다. 그의 발끝에서 득점이 나오지 않으니 좀처럼 승리하기도 힘들었다.

그랬던 그가 336일 만에 EPL 득점을 터트렸다. 득점 과정도 굉장했다. 골키퍼 조세 사가 길게 찬 골킥이 바로 그에게 연결됐다. 히메네스는 상대 수비 베드라넥과 몸싸움을 이겨내고 상대 페널티 박스 중앙으로 드리블을 시도했다. 상대 수비 한 명을 접는 동작으로 제친 후 슛해 결정을 지었다.

통계 전문 매체 옵타에 따르면, 히메네스는 지난해 10월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득점한 이후 골을 넣지 못했다. 이번 시즌 슛 15회를 시도한 끝에 들어간 득점이었다.



한편, 황희찬도 이날 선발 출전해 히메네스와 합을 맞췄다. 황희찬은 적극적으로 압박을 시도했다. 상대 빌드업이 약한 틈을 노려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높은 에너지 레벨이 눈에 띄었다.

공격적으로도 좋은 카드였다. 특유의 돌파력을 바탕으로 위치를 가리지 않았다.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기술적 원 터치 패스로 연결하는 장면도 눈에 띄었다. 후반 42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울버햄튼이 그를 선택한 이유를 증명했다.

히메네스 발끝에서 터진 득점으로 위기에 몰렸던 울버햄튼은 리그 13위(승점 6)로 올랐다. 종전 16위에서 세 계단 도약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642
"손흥민 공격형 MF로"…토트넘에 조언 6시내고환
21-09-28 16:54
12641
첼시 2년 차→현재 '리그 0골'...이 선수 두고 아브라함 내보낸 건 실수? 치타
21-09-28 14:32
12640
훈련 멈추라니까... 호날두가 벌인 일에 퍼거슨 말문 막혔다 뉴스보이
21-09-28 13:47
12639
[오피셜] UEFA 항복선언…'슈퍼리그 창설' 레알·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취소 불쌍한영자
21-09-28 12:08
12638
'메시 때문에 선발에서 제외됐다' PSG 또 불화설, 이번에는 GK 불만 간빠이
21-09-28 08:46
12637
모친상→출전 시간 62분...맨유 마타, 9시즌 생활 마무리한다 애플
21-09-28 03:15
12636
'호날두 연인' 조지나, 호날두 청혼만 '오매불망' 가습기
21-09-28 01:29
12635
손흥민에 아스날 팬들 '야유 폭발' 왜? 'SON 위엄 이 정도라니...' 손나은
21-09-27 23:50
12634
"황희찬, 히메네스 적극적으로 지원...팬들이 좋아할 것"(英 BBC) 호랑이
21-09-27 22:53
12633
"얼마나 분했으면...", 방망이 내동댕이 오타니에 동정 봇물 아이언맨
21-09-27 21:39
12632
자숙 대신 연봉 10%에 해외 선택한 쌍둥이, 한국 코트와는 영영 작별인가 크롬
21-09-27 20:19
12631
'토트넘 격파' 아스널, 약 1년 만에 '북런던의 주인'으로 이아이언
21-09-27 16:50
12630
토트넘 누누 감독 "내 능력이 전혀 통하지 않았다" 캡틴아메리카
21-09-27 15:13
12629
5경기 무득점·무도움…“해리 케인 왜 이러나” 가츠동
21-09-27 14:35
12628
"경기 뛰었나?" 토트넘 '재능 천재'의 몰락, 아스널전 완패 뒤 비난 폭발 군주
21-09-27 13:06
12627
토미야스 머리 위에 SON, 日 언론 “오버래핑하다 돌파 허용” 장그래
21-09-27 10:44
12626
'망신살' 아스널전 현지평점, 케인과 알리는 '4' 자존심 살린 손흥민은 '7'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27 07:51
12625
샌프 축인데 섹시한황소
21-09-27 06:11
12624
후반 추가 5분에 골 허용은 머냐 군주
21-09-27 03:58
VIEW
'두개골 골절' 딛고 336일 만에 터진 골…황희찬 압박도 눈에 띄었다 조폭최순실
21-09-27 02:17
12622
모나코만 들어오믄 한폴 성공 떨어진원숭이
21-09-27 01:01
12621
'SON은 맞았는데' 英장관, EPL 스타들에 "백신 좀 맞아!" 촉구 타짜신정환
21-09-26 23:16
12620
이강인 골로 마무리 ㄷㄱ 정해인
21-09-26 21:51
12619
무밭 가쟈 이영자
21-09-26 2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