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격파' 아스널, 약 1년 만에 '북런던의 주인'으로

103 0 0 2021-09-27 16:50: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아스널이 11개월 만에 토트넘홋스퍼보다 우위에 섰다.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를 가진 아스널이 토트넘을 3-1로 꺾었다. 에밀 스미스로우,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 부카요 사카가 연속골을 넣었다. 손흥민에게 한 골을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하지 않으며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날 경기로 아스널과 토트넘의 희비가 엇갈렸다. 두 팀은 6라운드까지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 3라운드까지 토트넘이 3연승을 거두는 동안 아스널은 3연패로 최하위까지 추락했다. 이후 3경기는 아스널의 3연승, 토트넘의 3연패였다. 나란히 3승 3패를 기록하게 된 두 팀은 승점(9)과 골득실(–5)이 같은데, 아스널(5골)이 토트넘(4골)보다 한 골 더 넣어 다득점에서 앞선다. 따라서 아스널이 10위, 토트넘이 11위다.

아스널의 리그 순위가 토트넘을 앞지른 것은 2020년 10월 이후 11개월 만이다. 당시 아스널은 2020-2021시즌 리그 5라운드를 마친 상황에서 3승 2패, 승점 9점으로 5위에 올라 있었고, 토트넘은 2승 2무 1패, 승점 8점으로 7위였다. 6라운드 아스널이 레스터시티에 0-1로 패하고 토트넘이 번리를 1-0으로 꺾으면서 두 팀의 입장이 바뀌었다. 아스널은 11위로 추락했고, 토트넘은 5위로 도약했다. 토트넘은 시즌 내내 부침을 겪는 와중에도 꾸준히 아스널보다 높은 순위를 유지했고, 우위는 이번 시즌 5라운드까지 이어졌다.

아직 많은 경기가 남아있지만 지난 시즌처럼 6라운드 종료 시점 구도가 최종 라운드까지 유지된다면 아스널은 6년 만에 토트넘보다 높은 위치로 시즌을 마감하게 된다. 2015-2016시즌 아스널이 2위, 토트넘이 3위를 차지한 이후 아스널은 항상 토트넘보다 순위가 낮았다.

상승세를 유지하고자 하는 아스널은 당장 다음 경기부터 만만치 않은 상대와 격돌한다. 10월 3일 오전 1시 30분 시즌 초반 강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6위 브라이턴앤드호브앨비언과 원정 경기를 통해 맞붙는다. 아직 6라운드를 치르지 않은 브라이턴은 5경기 동안 4승 1패를 거둬 승점 12점을 기록하고 있다. 9월 28일 크리스탈팰리스전에서 승리한다면 리버풀(승점 14)을 제치고 리그 선두에 오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653
'충격' 토트넘, 누누 경질 고려...선수단도 감독 불만 폭발 호랑이
21-09-29 14:47
12652
비도오고... 픽도 안되고...오늘망했네. 손나은
21-09-29 13:48
12651
사과 없이 한국 떠나는 쌍둥이, 태극마크도 ‘영원히 안녕’ [오!쎈 이슈] 극혐
21-09-29 12:54
12650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24회 부상' 유리몸 불명예, 결국 웨일스 대표팀에서도 이탈 음바페
21-09-29 11:46
12649
'불화설? 그런거 전혀 없습니다'…어느 때보다 화목한 MNM 라인 물음표
21-09-29 09:26
1264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29 08:17
12647
토트넘, 델레 알리 판다”...풋볼 인사이더 “다루기 어렵고 훈련시키기도 힘들다” 타짜신정환
21-09-29 04:01
12646
토트넘서 쫓겨난 수비수의 반전, '스페인 거함'이 원하고 있다 정해인
21-09-29 02:27
12645
레비 회장과 일 못합니다…토트넘 감독 거절한 전술 천재 장사꾼
21-09-28 23:38
12644
'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순대국
21-09-28 21:35
12643
김태형, 한화 소음 논란에 "처음 아니다…오해 살 행동 하지 말아야" 원빈해설위원
21-09-28 20:31
12642
"이강인, 피치 위에 진주 흩뿌렸다" 벌써 푹 빠진 마요르카 매체 찌끄레기
21-09-28 17:44
12641
"손흥민 공격형 MF로"…토트넘에 조언 6시내고환
21-09-28 16:54
12640
첼시 2년 차→현재 '리그 0골'...이 선수 두고 아브라함 내보낸 건 실수? 치타
21-09-28 14:32
12639
훈련 멈추라니까... 호날두가 벌인 일에 퍼거슨 말문 막혔다 뉴스보이
21-09-28 13:47
12638
[오피셜] UEFA 항복선언…'슈퍼리그 창설' 레알·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취소 불쌍한영자
21-09-28 12:08
12637
'메시 때문에 선발에서 제외됐다' PSG 또 불화설, 이번에는 GK 불만 간빠이
21-09-28 08:46
12636
모친상→출전 시간 62분...맨유 마타, 9시즌 생활 마무리한다 애플
21-09-28 03:15
12635
'호날두 연인' 조지나, 호날두 청혼만 '오매불망' 가습기
21-09-28 01:29
12634
손흥민에 아스날 팬들 '야유 폭발' 왜? 'SON 위엄 이 정도라니...' 손나은
21-09-27 23:50
12633
"황희찬, 히메네스 적극적으로 지원...팬들이 좋아할 것"(英 BBC) 호랑이
21-09-27 22:53
12632
"얼마나 분했으면...", 방망이 내동댕이 오타니에 동정 봇물 아이언맨
21-09-27 21:39
12631
자숙 대신 연봉 10%에 해외 선택한 쌍둥이, 한국 코트와는 영영 작별인가 크롬
21-09-27 20:19
VIEW
'토트넘 격파' 아스널, 약 1년 만에 '북런던의 주인'으로 이아이언
21-09-27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