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충돌. 르브론 제임스 vs 카이리 어빙. 백신 접종 여부 놓고 극과극 입장

124 0 0 2021-09-29 17:54: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리블랜드 시절 함께 뛰던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카이리 어빙. AP연합뉴스[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최근 NBA에서 가장 첨예하게 대립되는 이슈는 코로나 팬데믹을 억제하기 위한 백신 접종 유무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29일(한국시각) '르브론 제임스가 백신 접종을 하기로 했다. 르브론은 가족과 팀 동료를 위한 것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백신 접종은 의무 사항은 아니다.

단, NBA 사무국은 좀 더 안전한 정규리그 운영을 위해 팀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의무적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 반발하는 선수들이 있다. 워싱턴 위저즈 브래들리 빌이 있다. 그는 이미 '백신을 맞는다고 코로나에 감염되지 않는 게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여기에 카이리 어빙도 강하게 백신 접종에 대해 거부했고, 카일 쿠즈마 역시 '백신 접종은 선수들에게 맡겨야 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여기에 대한 반발도 많다. 몇몇 NBA 전문가들은 '리그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서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이기적 행동이다.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선수들은 코트에 발을 붙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르브론 제임스와 카이리 어빙은 클리블랜드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챔프전에서 어빙은 극적인 클러치샷으로 우승에 공헌했다.

하지만, 이들은 곧 결별했다. 당시 어빙은 에이스 롤을 찾고, 르브론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위해 팀을 떠났다. 보스턴 셀틱스로 이적했고, 결국 브루클린 네츠에서 케빈 듀란트, 제임스 하든과 함께 강력한 '빅3'를 형성했다.

르브론 제임스는 선수들 뿐만 아니라 리그 전체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선수다.

지난해 '흑인 인종 차별' 운동이 벌어졌을 때, 어빙은 '흑인차별운동의 지지를 위해 리그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르브론 제임스는 '인종 차별 문제는 지지하지만, 경기는 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며 충돌하기도 했다. 올 시즌 백신 접종 문제에 관해 두 선수는 극과 극의 입장에 서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656
‘로마서 함께 하자’ 모리뉴, 토트넘 최고 이적료 제자에 손 내밀었다 캡틴아메리카
21-09-29 23:03
12655
비와소 취소 ㅎ 가츠동
21-09-29 20:24
VIEW
2차 충돌. 르브론 제임스 vs 카이리 어빙. 백신 접종 여부 놓고 극과극 입장 조폭최순실
21-09-29 17:54
12653
'득점력 살아있네!'...前 인간계 최강, 라리가 복귀 후 '3경기 3G' 작렬 질주머신
21-09-29 17:13
12652
'충격' 토트넘, 누누 경질 고려...선수단도 감독 불만 폭발 호랑이
21-09-29 14:47
12651
비도오고... 픽도 안되고...오늘망했네. 손나은
21-09-29 13:48
12650
사과 없이 한국 떠나는 쌍둥이, 태극마크도 ‘영원히 안녕’ [오!쎈 이슈] 극혐
21-09-29 12:54
12649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24회 부상' 유리몸 불명예, 결국 웨일스 대표팀에서도 이탈 음바페
21-09-29 11:46
12648
'불화설? 그런거 전혀 없습니다'…어느 때보다 화목한 MNM 라인 물음표
21-09-29 09:26
1264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29 08:17
12646
토트넘, 델레 알리 판다”...풋볼 인사이더 “다루기 어렵고 훈련시키기도 힘들다” 타짜신정환
21-09-29 04:01
12645
토트넘서 쫓겨난 수비수의 반전, '스페인 거함'이 원하고 있다 정해인
21-09-29 02:27
12644
레비 회장과 일 못합니다…토트넘 감독 거절한 전술 천재 장사꾼
21-09-28 23:38
12643
'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순대국
21-09-28 21:35
12642
김태형, 한화 소음 논란에 "처음 아니다…오해 살 행동 하지 말아야" 원빈해설위원
21-09-28 20:31
12641
"이강인, 피치 위에 진주 흩뿌렸다" 벌써 푹 빠진 마요르카 매체 찌끄레기
21-09-28 17:44
12640
"손흥민 공격형 MF로"…토트넘에 조언 6시내고환
21-09-28 16:54
12639
첼시 2년 차→현재 '리그 0골'...이 선수 두고 아브라함 내보낸 건 실수? 치타
21-09-28 14:32
12638
훈련 멈추라니까... 호날두가 벌인 일에 퍼거슨 말문 막혔다 뉴스보이
21-09-28 13:47
12637
[오피셜] UEFA 항복선언…'슈퍼리그 창설' 레알·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취소 불쌍한영자
21-09-28 12:08
12636
'메시 때문에 선발에서 제외됐다' PSG 또 불화설, 이번에는 GK 불만 간빠이
21-09-28 08:46
12635
모친상→출전 시간 62분...맨유 마타, 9시즌 생활 마무리한다 애플
21-09-28 03:15
12634
'호날두 연인' 조지나, 호날두 청혼만 '오매불망' 가습기
21-09-28 01:29
12633
손흥민에 아스날 팬들 '야유 폭발' 왜? 'SON 위엄 이 정도라니...' 손나은
21-09-27 2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