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합류 6개월 만에 추락, '7300만 파운드 스타' 매각 대상 되나

122 0 0 2022-01-19 12:24: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제이든 산초(맨유)를 향한 물음표가 더욱 짙어지고 있다.

영국 언론 메트로는 18일(한국시각) '과거 맨유에서 뛰었던 폴 파커가 산초의 역할에 대해 의구심을 품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초는 유럽이 눈여겨 보는 재능이다. 그는 도르트문트의 유니폼을 입고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잠재력을 폭발했다. 맨유가 그의 활약을 눈여겨 봤다. 오랜 시간 공을 들인 끝에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산초를 품에 안았다. 이적료는 무려 7300만 파운드였다. 하지만 분데스리가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또 다른 무대였다. 산초는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활약이다. 그는 올 시즌 EPL 17경기에서 단 한 골을 넣는 데 그쳤다.

이 매체는 '도르트문트의 간판 스타였던 산초는 맨유에서 자리를 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 시즌 공식전 23경기에서 2골에 그쳤다. 컨디션 난조를 보이고 있다. 파커는 산초의 미래가 불확실해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파커는 "산초는 애스턴빌라를 상대로도 교체로 나왔다. 그때 산초가 무엇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 넷플릭스를 봤을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그는 경기를 보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의 미래는 정말 모른다. 다음 시즌에도 7300만 파운드의 산초가 맨유에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18
sk 승 개 쫄린다 애플
22-01-19 20:47
14217
[LCK] KT-한화생명, 일본 최고 '아리아' vs 2 군 제패 '카리스' 앗살라
22-01-19 18:01
14216
"훈련 때는 월클인데…" 랑닉, '17G 1골' 공격수에 조언 섹시한황소
22-01-19 16:43
14215
1골 넣은 859억 스트라이커의 자책 "왜 나를 응원해주지?" 철구
22-01-19 15:09
14214
"콘테 체제 만족스럽지 않아"…토트넘 GK 결국 떠난다 오타쿠
22-01-19 13:29
VIEW
맨유 합류 6개월 만에 추락, '7300만 파운드 스타' 매각 대상 되나 극혐
22-01-19 12:24
14212
[오피셜] '14경기 12골' 토트넘 최고 유망주, 깜짝 2부행..."토트넘에 감사" 미니언즈
22-01-19 11:22
1421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19 08:56
14210
맨유 합류 6개월 만에 추락, '7300만 파운드 스타' 매각 대상 되나 해골
22-01-19 05:45
14209
대만프로야구는 KBO 진출 ‘전초기지’?...한화 출신 로사리오도 합류, KBO 콜 기대하는 듯 사이타마
22-01-19 03:27
14208
KIA 내야 살찌워라…제2의 이종범, 두산 출신 만능맨, 안 터진 거포들 떨어진원숭이
22-01-19 02:05
14207
"콘테 체제 만족스럽지 않아"…토트넘 GK 결국 떠난다 캡틴아메리카
22-01-19 00:58
14206
레알 레전드 사망... 스페인 축구계 애도 물결 박과장
22-01-18 23:16
14205
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페퍼 폭탄’, IBK가 다 떠안았다 조현
22-01-18 22:20
14204
은퇴 번복→트레이드→FA 미아→테스트 통과→120억원 듀오 백업→'파란만장 너클볼러' 닥터최
22-01-18 21:06
14203
4명 내주고 '10대 유망주' 데려온다.. 맨유, 도르트문트와 합의 정해인
22-01-18 20:20
14202
KIA 박동원 트레이드? 1년 기다리면 'FA 200억원+α' 양의지 영입 가능 6시내고환
22-01-18 05:25
14201
'무려 39세의 도전' 前 토트넘 FW, 잉글랜드 무대 복귀 유력 치타
22-01-18 02:59
14200
'홀란 5명 살 돈 날렸다'... 먹튀 수집 전문 바르사의 실패한 라인업 뉴스보이
22-01-18 01:45
14199
‘WS 우승 3회+CY상 2회’ 시대 풍미한 에이스, “명예의 전당 못 가도 대단해” 간빠이
22-01-18 00:22
14198
40억' 송승준 유일했다, FA 대박 꿈도 못 꾸는 유턴파의 현실 섹시한황소
22-01-17 23:26
14197
벤투호 대승 본 中 반응은 그저 '부럽다'...."우주 멸망할 때까지 안 된다" 소주반샷
22-01-17 22:07
14196
SON은 9번 아니다! 콘테, '매각 대상자→ST' 활용 계획 떨어진원숭이
22-01-17 21:11
14195
KBO 규정까지 바꿨는데... '이대은 특별법' 허망한 결말 애플
22-01-17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