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오사다하루 회장, 日 최초 4군 설립 선언

122 0 0 2022-01-20 15:09:1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오사다하루 소프트뱅크 회장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는 새로운 방향 설정과 그에 따른 실행이 매우 빠른 팀이다. 손정의 구단주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오사다하루(왕정치) 회장이 직접 실무를 들여다 보며 구단 움직임에도 순발력이 붙었기 때문이다.

오사다하루 회장이 이번에는 일본프로야구 최초의 4군 운영 계획을 꺼내들었다.

20일 일본 스포츠신문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오사다하루 회장은 지난 19일 후쿠오카 치쿠고시에서 비활동기간 자원 훈련을 하고 있 는 선수 19명(신입단 14명)을 만난 자리에서 “4군 운영 계획이 있다. 당장은 다른 야구장이 필요하고, 훈련 캠프도 문제가 있어 시간이 걸리겠지만 내 생각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프트뱅크는 2011년 일본 최초로 3군 운영을 한 팀이다. 현재는 일본 최고 명문인 요미우리 자이언츠 등이 3군을 운영하고 있다. 팀 사정에 따라서는 3군을 재활 팀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여기에 또 하나의 육성팀을 추가한다는 게 소프트뱅크의 계획이다.

취지는 육성군들의 실전 횟수를 늘려 ‘숨은 보석’을 찾아내겠다는 데 있다. 매체에 따르면 신인 및 외국인으로 구분되는 육성형 선수도 새로운 팀 체제에서 기회가 늘어날 전망이다.

사실 일본프로야구 12개구단 대부분이 3,4군을 원활히 운영해야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시도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구단 내 팀수 확대는 자체 경기로도 실전을 늘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하나의 방법으로 3군과 4군의 경기도 가능해진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47
'키퍼 사익스 영웅 등극' IND, 커리 분전한 GSW에 충격패 안겨 철구
22-01-21 16:50
14246
'대기록 ing' T1 '페이커' 이상혁, LCK 최초 450승 돌파…70번째 짝궁은 트린다미어 애플
22-01-21 15:10
14245
게임도 코인이라니.. ㅎㅎ 가터벨트
22-01-21 15:04
14244
'SON 제외' 토트넘, 영입 대상 4명 새롭게 합류할 시 베스트11 오타쿠
22-01-21 14:50
14243
34SV 소방수-신인왕 탄생, 임인년 포효할 아기 호랑이는? 손나은
22-01-21 13:00
14242
'국보' 극찬받은 유망주, 올해는 국가대표까지? 음바페
22-01-21 10:47
14241
“연봉 때문 아니다” 101승 투수, 은퇴 결심한 진짜 이유는? 물음표
22-01-21 09:14
1424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21 08:40
14239
피닉스 오늘 꼭 이기게 해주세요 조폭최순실
22-01-21 08:02
14238
바이에른도, 리버풀도 아니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골 넣은 팀은? 떨어진원숭이
22-01-21 04:09
14237
방치형이 재밌긴하네 가마구치
22-01-21 02:51
14236
‘FIFA 랭킹 181위’ 만나는 벤투호, 유럽 상대 ‘최다 스코어’ 경신할까 타짜신정환
22-01-21 02:27
14235
'충격' 발롱도르 수상 베테랑 스타, 맨시티 2년 계약 제안 거절 해적
22-01-21 01:01
14234
터무니없는 연봉 요구→로스터 제외…재계약 결렬 후 '방출 절차' 홍보도배
22-01-20 23:39
14233
방출 후보에서 맨유 주전으로...'1999년생' 랑닉 황태자 탄생 장사꾼
22-01-20 22:13
14232
케이비 오늘 연승 무너지나 순대국
22-01-20 20:19
14231
르버트 못 막은 LAL, 뒷심 부족으로 또 5할 붕괴... IND 4연패 탈출 뉴스보이
22-01-20 17:35
14230
"베르바인 ㄹㅈㄷ"...극장 멀티골에 토트넘 공식 SNS '미친 반응' 불도저
22-01-20 16:19
VIEW
소프트뱅크 오사다하루 회장, 日 최초 4군 설립 선언 섹시한황소
22-01-20 15:09
14228
[게임 리포트] 경기 종료 30초 전까지 완벽했던 허훈, 그 모든 걸 지운 결정적인 턴오버 박과장
22-01-20 14:13
14227
라인전이 중요한 메타, LCK 솔로 킬 1위는 '칸나' 김창동 조폭최순실
22-01-20 12:46
14226
매각설 종식...콘테 "내가 말했잖아! 베르흐바인 중요한 선수" 애플
22-01-20 11:46
14225
전주에 뜬 ‘대투수’ 양현종 “정현이 형 응원하러 왔어요” 극혐
22-01-20 10:44
14224
쏘니 마음도 사로잡은 '극장골 사나이' 베르바인..."마이 보이!" 물음표
22-01-20 0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