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극찬받은 유망주, 올해는 국가대표까지?

202 0 0 2022-01-21 10:47:1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LG 이민호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국보급 투수'는 알고 있었다.

선동열 전 감독은 지난해 스프링캠프 기간 인스트럭터를 맡아 LG 트윈스와 kt 위즈 투수들을 살피며 격려했다. 여기서 선동열 감독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투수 가운데 한 명이 바로 LG 이민호였다.

이민호는 프로 데뷔 2년차였던 지난해 25경기에서 8승 9패 평균자책점 4.30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지난해 3.69에서 더 올랐지만 볼넷이 줄고(97⅔이닝 44개→115이닝 45개) 탈삼진은 늘어났다는 점(67개→100개)에서 분명 발전한 시즌이었다.

1년 전 선동열 전 감독의 칭찬, 이민호는 "너무 기분이 좋았고 처음에는 믿어지지 않았다. 사실 영화 '퍼펙트게임'을 보고 투수의 꿈을 키웠는데 한국야구의 최고 레전드이신 선동열 감독님께서 칭찬을 해주셔서 너무 영광이었다"고 회상했다.

2년차 징크스 없이 한 시즌을 보낸 뒤 프로 3년째를 맞이한다. 이민호는 "이번 시즌에는 작년보다 더 많은 이닝을 던지고 싶다. 더 많은 이닝, 더 많은 공을 던질 수 있는 몸을 만들기 위해 강화 운동을 주로 하고 있다. 특히 웨이트트레이닝을 위주로 근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얘기했다.

지난 시즌에 대해서는 "점수를 주자면 50점 정도다. 가장 아쉬운 점은 5회를 못 채우고 내려간 경기가 많았고 상대 팀에 따라 기복이 심했던 점이다. 그래도 정상적인 선발 로테이션을 돌면서, 조금은 늦게 합류했지만 풀타임에 가까운 한 시즌을 보냈다는 점에서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볼넷은 줄이고 탈삼진이 늘었다는 점은 조금 칭찬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10일에서 7일, 그리고 5일로 등판 간격을 좁히는 과정에 있다. 이민호는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우선은 등판하는 경기에서 항상 5회 이상을 던지고 싶다. 그리고 기복없이 꾸준하게 선발 등판해서 많은 이닝을 책임질 수 있는 투수가 되고 싶다. 케이시 켈리처럼 꾸준하게 많은 이닝을 잘 던지는 투수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러다 보면 144이닝 이상, 규정이닝을 채우는 선수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한가지 목표는 9월 열릴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이다. 24세 이하 선수들로 대표팀을 채우는 방안이 확정된 가운데, 이민호도 자격은 갖췄다. 그는 "나라를 대표해서 국가대표가 될 수 있다면 정말 영광일 것 같다. 국가대표에 선발이 되려면 지금보다 더 많이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자신을 돌아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51
'이게 한국이야? 바르사야?' 벤투 감독도 주먹 불끈 쥔 환상골 만든 패스워크 가츠동
22-01-21 22:24
14250
여배 미쳤냐 ? 장그래
22-01-21 20:27
14249
[LCK] 광동, 리브 샌박 상대로 첫 세트 쟁취, '테디'는 바론 스틸 성공 섹시한황소
22-01-21 17:55
14248
[루키 프리뷰] 단독 3위와 공동 3위의 갈림길, 현대모비스 vs KGC 질주머신
22-01-21 17:27
14247
'키퍼 사익스 영웅 등극' IND, 커리 분전한 GSW에 충격패 안겨 철구
22-01-21 16:50
14246
'대기록 ing' T1 '페이커' 이상혁, LCK 최초 450승 돌파…70번째 짝궁은 트린다미어 애플
22-01-21 15:10
14245
게임도 코인이라니.. ㅎㅎ 가터벨트
22-01-21 15:04
14244
'SON 제외' 토트넘, 영입 대상 4명 새롭게 합류할 시 베스트11 오타쿠
22-01-21 14:50
14243
34SV 소방수-신인왕 탄생, 임인년 포효할 아기 호랑이는? 손나은
22-01-21 13:00
VIEW
'국보' 극찬받은 유망주, 올해는 국가대표까지? 음바페
22-01-21 10:47
14241
“연봉 때문 아니다” 101승 투수, 은퇴 결심한 진짜 이유는? 물음표
22-01-21 09:14
1424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21 08:40
14239
피닉스 오늘 꼭 이기게 해주세요 조폭최순실
22-01-21 08:02
14238
바이에른도, 리버풀도 아니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골 넣은 팀은? 떨어진원숭이
22-01-21 04:09
14237
방치형이 재밌긴하네 가마구치
22-01-21 02:51
14236
‘FIFA 랭킹 181위’ 만나는 벤투호, 유럽 상대 ‘최다 스코어’ 경신할까 타짜신정환
22-01-21 02:27
14235
'충격' 발롱도르 수상 베테랑 스타, 맨시티 2년 계약 제안 거절 해적
22-01-21 01:01
14234
터무니없는 연봉 요구→로스터 제외…재계약 결렬 후 '방출 절차' 홍보도배
22-01-20 23:39
14233
방출 후보에서 맨유 주전으로...'1999년생' 랑닉 황태자 탄생 장사꾼
22-01-20 22:13
14232
케이비 오늘 연승 무너지나 순대국
22-01-20 20:19
14231
르버트 못 막은 LAL, 뒷심 부족으로 또 5할 붕괴... IND 4연패 탈출 뉴스보이
22-01-20 17:35
14230
"베르바인 ㄹㅈㄷ"...극장 멀티골에 토트넘 공식 SNS '미친 반응' 불도저
22-01-20 16:19
14229
소프트뱅크 오사다하루 회장, 日 최초 4군 설립 선언 섹시한황소
22-01-20 15:09
14228
[게임 리포트] 경기 종료 30초 전까지 완벽했던 허훈, 그 모든 걸 지운 결정적인 턴오버 박과장
22-01-20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