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스 2골 2도움’ 아스널, 난타전 끝에 레스터에 4-2 승

80 0 0 2022-08-14 02:47: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스널이 제주스의 2골 2도움에 힘입어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홈에서 승리를 거뒀다.

아스널은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레스터에 4-2로 승리했다.

홈팀 아스널은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제주스가 최전방에 나섰고 마르티넬리, 외데고르, 사카가 2선에 섰다. 자카, 파티가 중원을 꾸렸고, 진첸코, 마갈량이스, 살리바, 벤 화이트가 포백을 형성했다. 램스데일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레스터는 3-5-1-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바디가 원톱으로 출전했고, 매디슨이 바로 아래에 위치한다. 저스틴, 듀스버리-홀, 은디디, 틸레만스, 카스타녜가 허리를 지켰고 아마티, 에반스, 포파나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워드가 골문을 지켰다.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승리한 두 골을 넣으며 승리한 아스널과 두 골을 넣었음에도 비긴 레스터가 만났다. 아스널은 지난 시즌 레스터와 리그에서 두 차례 만나 모두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을 갖고 홈에서 레스터를 상대하게 됐다. 레스터는 핵심 선수들의 이적설로 팀 분위기가 어수선한 가운데, 상대전적에서 밀리는 아스널을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두기 위해 필사의 각오로 경기에 나섰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맞붙었다. 전반 4분 아스널은 포파나의 위협적인 공격 가담으로 레스터에 실점을 허용할 뻔했으나 램스데일의 선방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전반 7분 아스널도 자카의 쇄도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위기를 벗어난 아스널은 이내 주도권을 잡고 패스로 경기를 서서히 풀어갔다. 주도권을 잡은 아스널은 레스터를 적극적으로 공격하며 선제골을 노렸다. 전반 20분 사카의 크로스를 자카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크로스바와 워드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레스터의 골문을 적극적으로 공략한 아스널이 선취점을 가져갔다. 전반 23분 마르티넬리의 패스를 자카가 제주스에게 연결했고, 제주스가 이를 레스터의 골문 구석을 노리고 슈팅해 아스널 데뷔골이자 시즌 첫 골을 성공시켰다.

선제골을 기록한 제주스가 추가골도 책임졌다. 전반 35분 아스널의 코너킥 상황에서 바디의 헤딩이 뒤로 향했고, 이를 제주스가 득점으로 마무리하며 점수 차를 더욱 벌렸다. 몸이 풀린 제주스는 전반 38분과 41분에도 좋은 움직임과 슈팅으로 골을 넣을 뻔 했으나 모두 워드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전반 42분 램스데일이 페널티 박스 내에서 바디에게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이 주어지는 듯했으나 VAR 판독 이후 노 파울이 선언되며 레스터의 만회골 찬스가 무산됐다. 전반은 아스널의 두 골 차 리드로 끝이 났다.

레스터는 후반 시작 8분 만에 살리바의 자책골로 아스널과의 점수 차를 줄였다. 살리바는 바디에게 향하는 헤더를 걷어내고자 했으나 오히려 아스널의 골문으로 향하고 말았다. 하지만 레스터의 리드는 얼마가지 못했다. 2분 뒤 워드와 포파나가 의사소통 실수를 저지르며 공을 잃었고 이를 자카가 밀어 넣으며 레스터의 추격을 뿌리쳤다.

양 팀의 골 세례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29분 매디슨의 슈팅이 램스데일의 다리 사이로 들어가 레스터가 다시 한 골 따라 붙었지만, 후반 31분 마르티넬리의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되며 점수 차를 2점으로 다시 되돌렸다.

이후에도 양 팀은 서로 치고 받으며 추가골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총 6골이 터진 치열한 경기 끝에 아스널이 4-2로 레스터에 승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858
'주먹 다짐' 생각하나? 투헬, 갑자기 이두 자랑...'2차전 예고' 오타쿠
22-08-16 00:03
16857
성용이형 봤죠? '책임감 있게' 역전승 이끈 신임주장단 호랑이
22-08-15 22:39
16856
'동점골 넣었다!' 로메로 비매너 세리머니, 상대 얼굴에 환호 손나은
22-08-15 21:27
16855
'폭우 속 혈투' 수원FC, 강원 3-2로 꺾고 6위 사수 아이언맨
22-08-15 20:05
16854
다저스 왜 하필 오늘이냐 6시내고환
22-08-15 06:04
16853
'80분 출전→침묵' 손흥민, 평점 6.4점...'SON 답지 않은 경기력' 뉴스보이
22-08-15 04:44
16852
'케인 극장골'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맞대결 5연패 탈출 간빠이
22-08-15 03:22
16851
토트넘 떠난 게 '신의 한 수'... 2경기 만에 '해트트릭' 폭발 불도저
22-08-15 02:09
16850
뉴캐슬, 메디슨 영입 포기...대체자로 '첼시 英 국대 MF' 정조준 섹시한황소
22-08-15 00:10
16849
'최정 10회 결승포' SSG, 두산 7위로 밀어냈다 박과장
22-08-14 21:52
16848
오늘 야구는 쓰마니냐 캡틴아메리카
22-08-14 20:35
16847
"쓰레기 같았다" 텐하흐,브렌트포드전 완패후 선수단 작심비판 사이타마
22-08-14 19:15
16846
'1028억' MF, 김민재와 한솥밥 먹는다…"임대 후 완전 이적 옵션 포함" 가츠동
22-08-14 17:31
16845
요즘에 하는거 가터벨트
22-08-14 17:29
16844
패스 효율 무슨 일…홀란드, 본머스전 패스 단 '2회'→1AS 순대국
22-08-14 15:08
16843
박찬호 닮은꼴 투수 잘 버텼다…TOR, CLE 꺾고 3연패 탈출 [TOR 리뷰] 호랑이
22-08-14 13:54
16842
‘최고 163.7km’ 디그롬, 첫 무실점 ‘최고 투수의 귀환’ 손나은
22-08-14 12:05
16841
'KKKKKKKKKK' 오타니 라이벌 160km 파이어볼러, 드디어 살아나나? 가습기
22-08-14 11:59
16840
벤클 일촉즉발! 최지만 결장 TB, 와카 3위 탈환.. 3연패 탈출 미니언즈
22-08-14 10:14
16839
즐거운 하루요~ 크롬
22-08-14 08:45
16838
'더 브라위너 1골 1도움' 맨시티, 본머스 4-0 제압…1위 등극 장사꾼
22-08-14 07:51
16837
'손케쿨 트리오 있으니까'...징계 끝난 '950억' 히샬리송, 벤치 유력 원빈해설위원
22-08-14 05:57
16836
'호날두 슛난사' 맨유 자멸! 브렌트포드 원정 0대4 참패! 개막 2연패 픽도리
22-08-14 04:23
VIEW
‘제주스 2골 2도움’ 아스널, 난타전 끝에 레스터에 4-2 승 질주머신
22-08-14 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