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2홈런’ 키움, 11안타 4홈런 폭발→5연패 탈출…한화, 2연패 부진

94 0 0 2022-08-13 22:37: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가 타자들이 화끈하게 터지면서 길었던 5연패를 끊었다.

키움은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8-6으로 승리하며 5연패에서 탈출했다.

키움 타선은 이날 11안타 4홈런을 몰아쳤다. 올 시즌 첫 팀 4홈런 경기다. 이정후는 시즌 17·18호 홈런을 터뜨리며 전구단 상대 홈런을 달성했다. 동시에 통산 500득점 고지를 밟았다. KBO리그 역대 111번째 기록이자 최연소 2위(만 23세 11개월 24일) 기록이다. 야시엘 푸이그는 4회 이정후에 이어서 백투백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14호 홈런. 임지열은 데뷔 첫 홈런을 쏘아올리며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2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선발투수 타일러 애플러는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하며 시즌 5승을 수확했다. 이승호(0이닝 3실점)-문성현(2이닝 무실점)-김재웅(1이닝 무실점)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아슬아슬하게 팀 승리를 지켰다. 김재웅은 시즌 3세이브를 따냈다.

2연패에 빠진 한화는 선발투수 남지민이 위기를 이겨내지 못하고 3⅓이닝 6피안타(2피홈런) 3볼넷 6실점으로 무너지며 패전투수가 됐다. 김인환은 시즌 14호 홈런을 쏘아올렸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한화는 2회 선두타자 김인환이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선취점을 뽑았다.

키움은 4회 이정후와 푸이그가 백투백홈런을 터뜨리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임지열 볼넷, 김태진 안타, 김재현 1타점 적시타, 김휘집 볼넷, 이용규 2타점 적시타, 김혜성 1타점 적시타가 이어지며 4회에만 6득점에 성공했다.

한화는 4회 선두타자 정은원이 내야안타로 출루했고 노시환이 연속안타를 날려 무사 1, 2루 찬스를 만들었다. 김인환의 진루타로 이어진 1사 1, 3루에서는 하주석이 1타점 2루타를 날리며 한 점을 만회했지만 1루주자 김인환이 홈까지 쇄도하다가 아웃되고 말았다.

키움은 5회 임지열이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한 점을 더 달아났다.

한화는 6회 선두타자 노시환이 안타와 폭투로 2루까지 들어갔다. 김인환은 우익수 뜬공으로 진루타를 치면서 1사 3루 찬스를 연결했다. 노시환은 애플러가 폭투를 던진 사이 홈을 파고들어 득점에 성공했다.

7회 박상언 볼넷, 장운호 2루타, 마이크 터크먼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은 한화는 정은원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추격을 시작했다. 이후 노시환이 2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6-7로 추격을 했지만 김인환, 하주석, 김태연이 침묵하며 동점까지는 만들지 못했다.

키움은 9회 이정후가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834
맨유 오늘은 이기자 해골
22-08-14 01:13
16833
'제라드가 램파드 잡았다'...빌라, 에버턴 2-1 격파→첫 승 소주반샷
22-08-14 00:04
VIEW
‘이정후 2홈런’ 키움, 11안타 4홈런 폭발→5연패 탈출…한화, 2연패 부진 곰비서
22-08-13 22:37
16831
키움 왜이리 쫄리냐 철구
22-08-13 21:23
16830
개막전 직전, '마침내' 4명 등록 완료…단, 한 명 남았다 이아이언
22-08-13 19:32
16829
벨기에 언론의 극찬, "환상 오버헤드 득점 홍현석, 꿈의 데뷔전 가졌다" 가츠동
22-08-13 18:16
16828
"느낌 아니까~" 영국서 이발사 데려온 포그바, 만족 후 '흥 폭발' 떨어진원숭이
22-08-13 17:09
16827
"맨유는 많은 부분이 잘못됐다"...텐 하흐의 파격 발언 홍보도배
22-08-13 15:07
16826
중국 거친 공격수 관심→시즌 티켓 30년 보유 팬 분노→CEO에 항의 호랑이
22-08-13 13:57
16825
호날두만 허락됐던 '특별 계약'... 레알 2번째 주인공 나왔다 손나은
22-08-13 12:32
16824
후반기 승률 .850…패배 잊은 다저스, 163km 투수도 돌아온다 가습기
22-08-13 11:59
16823
[속보] '충격' 타티스 Jr, 금지약물 복용으로 80G 출전 정지 중징계 물음표
22-08-13 10:03
16822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13 08:02
16821
'정우영 벤치' 프라이부르크, 도르트문트에 1-3 역전패 오타쿠
22-08-13 07:45
16820
세비야 페널 먹은거 개주작이다 호랑이
22-08-13 06:05
16819
타티스 와도, 김하성 살려야 한다…샌디에이고 묘책 있다 아이언맨
22-08-13 04:37
16818
'나 공짜인데 데려가 줘'...친정팀에 역제의 극혐
22-08-13 03:07
16817
토트넘 '5호 영입', 오자마자 부상..."내전근 피로로 첼시전 결장" 음바페
22-08-13 01:51
16816
황의조 PL행 '급물살'...노팅엄 건너가 메디컬 테스트 예정 미니언즈
22-08-12 23:52
16815
토트넘도 알고 있다, 이번 시즌도 '손-케-쿨'이라는 걸 조현
22-08-12 22:32
16814
오늘 국야 다 꺼꾸로 가는구나 찌끄레기
22-08-12 20:51
16813
한 경기서 1점+2점+3점+만루포 ‘홈런 사이클’ 나왔다 장사꾼
22-08-12 17:03
16812
[LPL] '유칼' 손우현, "RNG '샤오후'에게 엄청 털려서 기분 안 좋았다" 순대국
22-08-12 16:04
16811
승격팀이 벌써 '13호' 영입…곧 공식 발표 나온다 원빈해설위원
22-08-12 1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