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떠난 게 '신의 한 수'... 2경기 만에 '해트트릭' 폭발

132 0 0 2022-08-15 02:09: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토트넘을 떠나 아약스(네덜란드)로 이적한 공격수 스티브 베르바인(25)이 리그 2경기 만에 해트트릭(3골)을 기록했다.

베르바인은 14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흐로닝언과의 2022~2023 네덜란드 에레디비지 2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세 차례나 골망을 흔들며 팀의 6-1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4분 데바인 렌쉬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포문을 연 베르바인은 전반 45분 안토니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하며 전반에만 2골을 넣었다.

기세가 오른 베르바인은 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차 57분 만에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베르바인이 해트트릭을 기록한 건 프로 데뷔 후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시즌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3골을 넣었던 베르바인은 아약스 이적 2경기 만에 지난 시즌 리그 득점 수 동률을 이뤘다.

베르바인은 지난 2020년 1월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에서 뛰다 3000만 유로(약 402억원·트랜스퍼마르크트 기준)의 이적료를 통해 토트넘으로 이적했던 공격수다.

다만 토트넘 이적 후 지난 2020~2021시즌엔 리그 21경기(선발 13경기)에서 1골, 지난 시즌엔 리그 25경기(선발 5경기)에서 3골에 각각 그치는 등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주전 경쟁에서도 부침을 겪으며 주로 백업 역할을 맡던 그는 보다 꾸준하게 출전하기 위해 다른 팀 이적을 추진했다. 네덜란드 대표팀의 루이스 판 할 감독 역시도 카타르 월드컵에 대비해 베르바인이 더 많은 경기에 나설 수 있는 팀으로의 이적을 원한 바 있다.

토트넘 역시도 합당한 이적료를 전제로 베르바인 이적의 문을 열어뒀고, 결국 영입 당시보다 많은 3125만 유로(약 419억원)의 이적료를 받고 아약스로 떠나보냈다.

2년 반 만에 네덜란드 무대로 복귀한 베르바인은 이적 후 리그 2경기 만에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비로소 활짝 웃었다. 아약스는 베르바인의 해트트릭 등을 앞세워 흐로닝언을 6-1로 대파하고 개막 2연승을 달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864
ONLY 오승환 ' 무려 17년만 투수 트리플더블 나오나, 1위팀 클로저의 도전 해골
22-08-16 08:29
16863
가슴박치기 누녜스 퇴장' 리버풀, C.팰리스와 1-1 무승부... 2G 무승 소주반샷
22-08-16 06:38
16862
김하성, SD '흑역사' 바꿔놓나… 2년 만에 '넘버 투'? 현지 언론도 "GG에 만능타자" 곰비서
22-08-16 04:58
16861
이 무슨 운명의 장난?' 퍼기경, 맨유 참패 후 세탁소에서 '포착' 손예진
22-08-16 03:05
16860
'폭탄 돌리기' 호날두, 관심 구단 떴다...'천적에서 제자로?' 애플
22-08-16 01:25
16859
노래한곡들으면서 땁시다 무사트손예진
22-08-16 01:19
16858
'주먹 다짐' 생각하나? 투헬, 갑자기 이두 자랑...'2차전 예고' 오타쿠
22-08-16 00:03
16857
성용이형 봤죠? '책임감 있게' 역전승 이끈 신임주장단 호랑이
22-08-15 22:39
16856
'동점골 넣었다!' 로메로 비매너 세리머니, 상대 얼굴에 환호 손나은
22-08-15 21:27
16855
'폭우 속 혈투' 수원FC, 강원 3-2로 꺾고 6위 사수 아이언맨
22-08-15 20:05
16854
다저스 왜 하필 오늘이냐 6시내고환
22-08-15 06:04
16853
'80분 출전→침묵' 손흥민, 평점 6.4점...'SON 답지 않은 경기력' 뉴스보이
22-08-15 04:44
16852
'케인 극장골'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맞대결 5연패 탈출 간빠이
22-08-15 03:22
VIEW
토트넘 떠난 게 '신의 한 수'... 2경기 만에 '해트트릭' 폭발 불도저
22-08-15 02:09
16850
뉴캐슬, 메디슨 영입 포기...대체자로 '첼시 英 국대 MF' 정조준 섹시한황소
22-08-15 00:10
16849
'최정 10회 결승포' SSG, 두산 7위로 밀어냈다 박과장
22-08-14 21:52
16848
오늘 야구는 쓰마니냐 캡틴아메리카
22-08-14 20:35
16847
"쓰레기 같았다" 텐하흐,브렌트포드전 완패후 선수단 작심비판 사이타마
22-08-14 19:15
16846
'1028억' MF, 김민재와 한솥밥 먹는다…"임대 후 완전 이적 옵션 포함" 가츠동
22-08-14 17:31
16845
요즘에 하는거 가터벨트
22-08-14 17:29
16844
패스 효율 무슨 일…홀란드, 본머스전 패스 단 '2회'→1AS 순대국
22-08-14 15:08
16843
박찬호 닮은꼴 투수 잘 버텼다…TOR, CLE 꺾고 3연패 탈출 [TOR 리뷰] 호랑이
22-08-14 13:54
16842
‘최고 163.7km’ 디그롬, 첫 무실점 ‘최고 투수의 귀환’ 손나은
22-08-14 12:05
16841
'KKKKKKKKKK' 오타니 라이벌 160km 파이어볼러, 드디어 살아나나? 가습기
22-08-14 1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