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속 혈투' 수원FC, 강원 3-2로 꺾고 6위 사수

100 0 0 2022-08-15 20:05: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수원FC가 수중전으로 치러진 강원FC 원정 경기에서 승리를 따냈다.

15일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를 가진 수원FC가 강원에 3-2로 승리했다. 다득점 차이로 6위를 점하고 있던 수원FC(승점 36, 43득점)는 7위 강원(승점 33, 37득점)과의 승점 차를 벌리고 자리를 지키는데 성공했다.

홈팀 강원은 3-4-3 전형을 가동했다. 김대원, 발샤, 양현준이 스리톱을 구성했고, 서민우와 김동현이 중원에서 지원했다. 정승용과 김진호가 양쪽 윙백, 윤석영, 김영빈, 임창우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는 유상훈이었다.

원정팀 수원FC도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장재웅, 라스, 정재윤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장혁진과 박주호가 뒤를 받쳤다. 박민규, 이용이 양쪽 윙백, 신세계, 김건웅, 곽윤호가 스리백을 맡았다. 골문은 박배종이 지켰다.

전반 11분 수원FC U22 공격수들이 선제골을 합작했다. 박배종이 전방으로 길게 골킥을 찼다. 김영빈 머리에 맞은 공이 뒤로 흘러 장재웅에게 향했고, 장재웅이 정재윤을 보고 헤딩 패스를 시도했다. 수원FC 페널티박스에 진입하며 패스를 받은 정재윤이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정재윤과 장재웅은 득점을 만들어낸 직후 이승우, 김승준과 교체됐다.

전반 25분 강원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김대원의 크로스가 수원FC 수비 맞고 반대쪽에 있던 김진호에게 흘렀다. 골문을 등지고 공을 받은 김진호가 골대를 향해 돌아선 뒤 곧장 슈팅을 때렸고, 공이 박배종 골키퍼를 통과해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전반 31분 임창우의 크로스를 이용이 헤딩으로 걷어냈다. 이 공을 따낸 김대원이 슈팅을 시도했으나 슈팅이 골대 옆으로 빗나갔다.

전반 38분 공격에 가담한 정승용이 반대편 포스트 앞으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투입했다. 양현준이 몸을 날려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공이 골대로 향하진 않았다.

강원이 하프타임 교체를 실시했다. 발샤가 빠지고 이정협이 투입됐다.

후반 3분 수원FC가 다시 앞서나가는 골을 넣었다. 이용이 먼 거리에서 띄워 보낸 크로스를 머리로 떨어뜨렸다. 강원 수비진이 빠르게 걷어내지 못한 틈을 타 라스가 왼발 슈팅을 때렸고, 슈팅이 김영빈 맞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후반 16분 김승준의 전진 패스에 이은 라스의 슈팅을 유상훈이 쳐냈다. 이 장면 이후 수원FC는 정재용과 니실라를 투입했다. 김승준과 장혁진이 경기를 마쳤다. 2분 뒤 강원도 교체를 실시했다. 양현준, 서민우 대신 갈레고, 케빈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후반 22분 수원FC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이용의 크로스를 정승용이 헤딩으로 걷어냈으나 박민규가 공을 따냈다. 침착하게 상대 수비를 제쳐낸 박민규가 오른발 슈팅을 마무리했다.

후반 27분 강원이 김동현을 빼고 황문기를 들여보냈다. 후반 34분 수원FC는 곽윤호 대신 양동현을 투입했다. 양동현은 곽윤호의 포지션인 수비수로 배치됐다.

후반 36분 강원이 추격의 득점을 터뜨렸다. 김대원이 낮게 보낸 크로스를 갈레고가 터닝슛으로 연결했다. 박배종 골키퍼가 쳐냈으나 문전에 있던 이정협이 공을 골대 안으로 밀어 넣었다.

후반 42분 강원이 동점 기회를 놓쳤다. 김대원의 프리킥을 정승용이 정확히 머리에 맞췄는데, 박배종이 몸을 던져 쳐냈다. 정승용의 후속 슈팅은 골대 옆그물에 맞았다.

이후 추가 득점 없이 경기는 수원FC의 승리로 끝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871
롯데를 사랑했던 미국인, 부산에 잠들다...마허 前 교수 별세 섹시한황소
22-08-17 00:21
16870
"당장 팔아라" 말했던 토트넘 MF, "이렇게 잘할 줄 몰랐지" 사과 박과장
22-08-16 23:54
16869
‘배정대 9회 끝내기 희생플라이’ KT, 키움 잡고 4연승 질주…3게임차 추격 캡틴아메리카
22-08-16 22:52
16868
부산, 서울 E에 1-0 승리… 무득점과 무승의 사슬에서 탈출 가츠동
22-08-16 21:57
16867
고의정 데이' 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에 3:0 완승...고희진 감독 부임 첫 승 장그래
22-08-16 20:40
16866
학폭 논란→1차지명 철회’ 153km 투수, NC가 다시 품을 수 있을까 조폭최순실
22-08-16 20:05
16865
첼시 떠난 쿨리발리, '김민재 데뷔전 지켜봤다' 질주머신
22-08-16 09:54
16864
ONLY 오승환 ' 무려 17년만 투수 트리플더블 나오나, 1위팀 클로저의 도전 해골
22-08-16 08:29
16863
가슴박치기 누녜스 퇴장' 리버풀, C.팰리스와 1-1 무승부... 2G 무승 소주반샷
22-08-16 06:38
16862
김하성, SD '흑역사' 바꿔놓나… 2년 만에 '넘버 투'? 현지 언론도 "GG에 만능타자" 곰비서
22-08-16 04:58
16861
이 무슨 운명의 장난?' 퍼기경, 맨유 참패 후 세탁소에서 '포착' 손예진
22-08-16 03:05
16860
'폭탄 돌리기' 호날두, 관심 구단 떴다...'천적에서 제자로?' 애플
22-08-16 01:25
16859
노래한곡들으면서 땁시다 무사트손예진
22-08-16 01:19
16858
'주먹 다짐' 생각하나? 투헬, 갑자기 이두 자랑...'2차전 예고' 오타쿠
22-08-16 00:03
16857
성용이형 봤죠? '책임감 있게' 역전승 이끈 신임주장단 호랑이
22-08-15 22:39
16856
'동점골 넣었다!' 로메로 비매너 세리머니, 상대 얼굴에 환호 손나은
22-08-15 21:27
VIEW
'폭우 속 혈투' 수원FC, 강원 3-2로 꺾고 6위 사수 아이언맨
22-08-15 20:05
16854
다저스 왜 하필 오늘이냐 6시내고환
22-08-15 06:04
16853
'80분 출전→침묵' 손흥민, 평점 6.4점...'SON 답지 않은 경기력' 뉴스보이
22-08-15 04:44
16852
'케인 극장골'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맞대결 5연패 탈출 간빠이
22-08-15 03:22
16851
토트넘 떠난 게 '신의 한 수'... 2경기 만에 '해트트릭' 폭발 불도저
22-08-15 02:09
16850
뉴캐슬, 메디슨 영입 포기...대체자로 '첼시 英 국대 MF' 정조준 섹시한황소
22-08-15 00:10
16849
'최정 10회 결승포' SSG, 두산 7위로 밀어냈다 박과장
22-08-14 21:52
16848
오늘 야구는 쓰마니냐 캡틴아메리카
22-08-14 2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