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밤 콩, 오랜만이야’ 인싸 SON, 옛 친구 만나 꺄르르

127 0 0 2022-09-04 20:19: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또 한 번 인싸 면모를 뽐냈다.

토트넘은 3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풀럼과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토트넘(승점 14)은 6경기 무패(4승 2무)를 달리며 3위에 안착했다.

올 시즌 손흥민이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인 한 판이었다. 손흥민은 이반 페리시치와 교체될 때까지 84분간 뛰며 맹활약했다. 비교적 자유로이 움직이며 공격 전개에 힘썼고, 슈팅, 기회 창출 등 여러 방면에서 빼어났다. 득점만 없었을 뿐 경기 영향력은 누구보다 컸다.

경기 후 손흥민은 여느 때보다 밝은 표정으로 선수, 코치진과 인사를 나눴다. 상대 선수들과도 반갑게 인사했는데, 유독 손흥민이 오래 머문 둘이 있었다. 수문장 베른트 레노와 공격수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다.

손흥민은 경기 후 가장 먼저 레노를 찾았다. 레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아스널에서 풀럼으로 적을 옮겼다. 손흥민과는 레버쿠젠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둘은 이전부터 워낙 친한 사이로 잘 알려져 있다. 이날 경기 후에도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눴다.

그다음 찾은 이는 비니시우스다. 손흥민은 비니시우스에게 먼저 다가가 꿀밤을 쥐어박았다. 애정의 표시였다. 비니시우스 역시 손흥민의 머리를 잡아 응수했다. 비니시우스 앞에 선 손흥민의 표정은 정말 오랜만에 친한 친구를 만난 듯 해맑았다. 둘은 대화 후 진한 포옹을 한 후 갈라졌다.

이날 비니시우스와 손흥민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교체 타이밍이 엇갈렸다. 손흥민이 페리시치와 교체되어 나가던 때, 비니시우스는 벤치에서 피치로 나왔다.

브라질 출신인 비니시우스는 지난 2020년 SL 벤피카를 떠나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딱 1시즌 활약했다. 임대 이적이었는데, 토트넘이 완전 영입 조항을 발동하지 않았다. 비니시우스는 당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6경기에서 6골 3도움을 올리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으나 리그에서의 활약이 부족했다. 그래도 손흥민과는 좋은 호흡을 선보인 스트라이커다.

결국 다시 벤피카로 돌아간 비니시우스는 곧장 PSV 아인트호벤(네덜란드)으로 적을 옮겼다. 그는 지난 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 1,105분을 소화하며 6골 6도움을 수확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고, 풀럼의 부름을 받아 EPL에 재입성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85
토트넘 가지 말고 우리 팀으로 오라! 엄청난 공세로 영입 확정 애플
22-09-05 11:12
17084
"후회하기 싫어" 200승 앞두고 조기 교체, 슈어저에게 무슨 일이? 미니언즈
22-09-05 10:44
17083
'111구→휴식' 오타니 결장한 에인절스, 1-9 무기력한 패배 [LAA 리뷰] 크롬
22-09-05 09:22
17082
'동화' 레스터 추락, 브라이튼에 지며 '5연패+꼴찌' 정해인
22-09-05 06:12
17081
맨발로 공 차던 소년, EPL에 우뚝 섰다···“맨유에 피, 땀, 눈물 바칠 것” 해적
22-09-05 05:03
17080
토트넘 떠나 메시 놀이…6경기 7골 "뛰게 해줘야 보여줄 수 있어" 픽샤워
22-09-05 03:26
17079
'초강수' 겨우 12분 출전한 SON 절친, 계약 파기 선언 홍보도배
22-09-05 01:04
17078
남고 싶어서 남긴 했는데...이젠 감독이 외면한다 홍보도배
22-09-04 23:05
17077
LG 화려한 1위 탈환 출정식… 에이스 다 깨고 7연승, SSG 등번호 보인다 장사꾼
22-09-04 21:32
VIEW
‘꿀밤 콩, 오랜만이야’ 인싸 SON, 옛 친구 만나 꺄르르 원빈해설위원
22-09-04 20:19
17075
김민재 '월클' 몸통 박치기→191cm 밀린코비치 '삭제' 픽도리
22-09-04 08:14
17074
‘홀란드 선제골→동점골 허용’ 맨시티, 빌라와 1-1 무...‘6G 무패 행진’ 질주머신
22-09-04 06:47
17073
'포덴스 결승골' 울버햄튼, 사우스햄튼에 1-0 신승 해골
22-09-04 03:17
17072
'골대만 3번!' 리버풀, 에버턴과 0-0 무...맨유 누르고 5위로 소주반샷
22-09-04 01:25
17071
첫골이 안터지네 곰비서
22-09-04 00:24
17070
'어느새 3연승' 상승세 제대로 탔다...전설도 '격려' 한가득 철구
22-09-03 22:58
17069
'백정현 13연패 탈출+피렐라 투런포' 삼성, 두산 잡고 8위 도약 손예진
22-09-03 21:46
17068
다른건 몰라도 한화한테 깨지는건 열받는다 오타쿠
22-09-03 20:19
17067
맨시티 새얼굴, "PL에서 스스로를 시험할 것" 가습기
22-09-03 07:02
17066
구단 역대 최초 '한 이닝 KKKK'... 진기록에도 웃을 수 없던 실책파티 극혐
22-09-03 03:18
17065
득점 2위→'깜짝' PL 복귀…이유 밝혔다 미니언즈
22-09-03 02:06
17064
“김민재, 이탈리아인 매료시켰다” 튀르키예는 여전히 ‘민재 앓이’ 물음표
22-09-03 00:25
17063
"난 내가 맨유 갈 줄 알았어"...'1억 유로' 대신 잔류한 선수의 한숨 조현
22-09-02 23:06
17062
서류 제출 늦어서 이적 무산…결국 첼시 못 떠났다 앗살라
22-09-02 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