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월클' 몸통 박치기→191cm 밀린코비치 '삭제'

140 0 0 2022-09-04 08:14: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재(25, 나폴리)가 유럽5대리그도 접수하고 있다. 과감한 몸통 박치기에 세리에A 톱 클래스 미드필더가 사라졌다. 시즌 2호골로 나폴리 역전승에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나폴리는 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라치오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린 라치오와 '2022-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5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개막전부터 한 번도 패배하지 않으면서 5경기 무패, 리그 1위에 올라갔다.

김민재는 후이, 라흐마니, 디 로렌초와 포백으로 출전했다. 나폴리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전반 3분, 자카니가 안데르손의 패스를 부드럽게 잡아 나폴리 골망을 뒤흔들었다. 자카니의 박스 앞에서 침착한 볼 관리와 기습적인 슈팅이 인상적이었다.

나폴리는 실점했지만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볼 점유율을 올리며 과감하게 라치오 전방에 침투했다. 김민재는 후방에서 측면과 전방으로 볼을 뿌렸고, 상대 공격을 깔끔하게 막아 나폴리에 힘을 더했다.

중앙 수비지만 기회가 된다면 라치오 박스 안까지 전진해 압박했다. 전반 31분에 세리에A 톱 클래스 미드필더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와 볼 다툼을 했다. 밀린코비치-사비치는 김민재와 몸 싸움에서 추풍낙엽처럼 쓰러졌다.

이후에 해결사 역할까지 맡았다. 전반 38분 코너킥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엘린스키가 올린 볼을 헤더로 정확하게 방향만 틀었다. 비디오판독결과 골 라인을 살짝 넘기며 득점으로 인정됐다. 중요한 순간에 시즌 2호골을 터트렸다.

나폴리는 김민재의 안정적인 수비에 공격의 고삐를 더 당겼다. 크바라츠헬리아, 폴리타노가 역동적으로 움직였고 후반 15분 역전골을 터트렸다. 크라바츠헬리아가 빨래줄처럼 뻗는 강한 슈팅으로 라치오 골망을 뒤흔들었다.

라치오 핵심 공격수 임모빌레도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했다. 김민재의 한 템포 빠른 볼 처리에 좀처럼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지 못했다. 나폴리는 라치오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내며 개막전부터 5경기 무패와 리그 1위 도약에 성공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92
서울 이랜드, '태풍 혈투' 속에 경남 2-1 격파...'8위+2연승' 손나은
22-09-05 21:46
17091
지성아, 행정가 꼭 해야겠어?" 이영표·반 데 사르의 반대에도... 아이언맨
22-09-05 20:38
17090
"김민재=킴콩" 伊 만화가, 라치오전 활약에 작품으로 군주
22-09-05 17:41
17089
"고영표는 절대 안 간대요" 선발부자 KT, 포스트시즌 마운드 더 높아진다 원빈해설위원
22-09-05 16:56
17088
'그래, 우리 성공한거야!'...아약스→맨유 '영혼의 듀오' 감격 투샷 질주머신
22-09-05 15:04
17087
콘테의 눈은 정확했다...'토트넘 초신성' 세리에 폭격 스타트 소주반샷
22-09-05 14:13
17086
김하성, 2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팀도 다저스에 4-9 패배 철구
22-09-05 13:14
17085
토트넘 가지 말고 우리 팀으로 오라! 엄청난 공세로 영입 확정 애플
22-09-05 11:12
17084
"후회하기 싫어" 200승 앞두고 조기 교체, 슈어저에게 무슨 일이? 미니언즈
22-09-05 10:44
17083
'111구→휴식' 오타니 결장한 에인절스, 1-9 무기력한 패배 [LAA 리뷰] 크롬
22-09-05 09:22
17082
'동화' 레스터 추락, 브라이튼에 지며 '5연패+꼴찌' 정해인
22-09-05 06:12
17081
맨발로 공 차던 소년, EPL에 우뚝 섰다···“맨유에 피, 땀, 눈물 바칠 것” 해적
22-09-05 05:03
17080
토트넘 떠나 메시 놀이…6경기 7골 "뛰게 해줘야 보여줄 수 있어" 픽샤워
22-09-05 03:26
17079
'초강수' 겨우 12분 출전한 SON 절친, 계약 파기 선언 홍보도배
22-09-05 01:04
17078
남고 싶어서 남긴 했는데...이젠 감독이 외면한다 홍보도배
22-09-04 23:05
17077
LG 화려한 1위 탈환 출정식… 에이스 다 깨고 7연승, SSG 등번호 보인다 장사꾼
22-09-04 21:32
17076
‘꿀밤 콩, 오랜만이야’ 인싸 SON, 옛 친구 만나 꺄르르 원빈해설위원
22-09-04 20:19
VIEW
김민재 '월클' 몸통 박치기→191cm 밀린코비치 '삭제' 픽도리
22-09-04 08:14
17074
‘홀란드 선제골→동점골 허용’ 맨시티, 빌라와 1-1 무...‘6G 무패 행진’ 질주머신
22-09-04 06:47
17073
'포덴스 결승골' 울버햄튼, 사우스햄튼에 1-0 신승 해골
22-09-04 03:17
17072
'골대만 3번!' 리버풀, 에버턴과 0-0 무...맨유 누르고 5위로 소주반샷
22-09-04 01:25
17071
첫골이 안터지네 곰비서
22-09-04 00:24
17070
'어느새 3연승' 상승세 제대로 탔다...전설도 '격려' 한가득 철구
22-09-03 22:58
17069
'백정현 13연패 탈출+피렐라 투런포' 삼성, 두산 잡고 8위 도약 손예진
22-09-03 2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