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로 공 차던 소년, EPL에 우뚝 섰다···“맨유에 피, 땀, 눈물 바칠 것”

134 0 0 2022-09-05 05:03: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0여 년 전, 브라질 상파울루 외곽 오자스쿠의 빈민가에서 맨발로 공을 차던 소년이 있었다. 태어나서 단 한 번도 축구화를 가져보지 못했던 소년은 늘 발이 시커맸다고 한다.

“먹을 게 없어 끼니를 거르기 일쑤였고, 새벽마다 집 안으로 흘러 들어온 물을 퍼내야 했다”던 소년은 이제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스타가 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신입 공격수, 안토니의 이야기다.

2000년생으로 올해 스물두 살인 안토니는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아약스를 거쳐 지난달 30일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오랜 난항 끝에 여름 이적시장 막바지에 성사된 계약이었다.

맨유는 안토니를 데려오기 위해 오랫동안 분투한 끝에 이적시장 마감 이틀을 남기고 5년 계약 및 1년 연장 옵션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이적료는 9500만 유로(한화 1290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안토니 역시 맨유행을 간절히 바라던 상황이었다.

계약 직후 안토니는 “맨유에 피와 땀, 눈물을 바칠 것”이라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그런 안토니의 다짐은 현지시간 4일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아스널전에서 다시금 입증됐다. 이날 선발 출전한 안토니는 전반 35분경 아스널의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 데뷔골이자 프리미어리그 인생 첫 골을 터뜨린 순간이었다.

안토니가 자란 동네는 현지어로 ‘인페리뉴(Inferninho)’라고 불리는 곳이다. 직역하면 ‘작은 지옥’이라는 뜻이다.

어린 시절 늘 가난과 싸웠던 안토니는 “진짜 압박은 내가 빈민가에서 살 때, 아침 아홉 시에 학교에 가며 저녁 아홉 시 전에 밥을 먹을 수 있을지 없을지도 모르는 상황 같은 것”이라면서 “그런 게 압박이다. 다른 건 다 견딜 수 있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가족에 대해서도 특별한 애착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상파울루에서 뛰던 시절, 재계약을 할 때마다 어머니와 아버지, 형제자매들까지 모든 가족을 데리고 와서 자신이 계약서에 서명하는 순간을 늘 함께 했을 정도라고 한다.

맨유는 이날 안토니 등의 활약에 힘입어 3대1 승리를 거뒀다. 맨유는 시즌 초반 리그 순위 꼴찌를 기록하는 등 다소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지만 현재는 4연승을 달리며 4승 2패, 리그 5위까지 올라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98
잘 치고 잘 던지고...토론토, 볼티모어에 7-3 역전승 홍보도배
22-09-06 05:40
17097
2승5패 그 후, 드디어 큰 형님이 온다… 몰려오는 LG, SSG 1위 싸움 종지부 찍나 곰비서
22-09-06 04:23
17096
리버풀 이적 MF 알고보니 '사고뭉치'→음주운전에 훈련거부까지... 철구
22-09-06 03:05
17095
피츠버그 박효준, 시즌 10호 홈런 포함 4타점 애플
22-09-06 02:07
17094
히샬리송, 경기 직후 콘테 아닌 상대 감독에게 달려가 포옹...이유는? 오타쿠
22-09-06 00:31
17093
맨유가 너무 좋아...'엠블럼 키스' 데뷔전 데뷔골→훈련복 외출까지 '완벽' 호랑이
22-09-05 23:20
17092
서울 이랜드, '태풍 혈투' 속에 경남 2-1 격파...'8위+2연승' 손나은
22-09-05 21:46
17091
지성아, 행정가 꼭 해야겠어?" 이영표·반 데 사르의 반대에도... 아이언맨
22-09-05 20:38
17090
"김민재=킴콩" 伊 만화가, 라치오전 활약에 작품으로 군주
22-09-05 17:41
17089
"고영표는 절대 안 간대요" 선발부자 KT, 포스트시즌 마운드 더 높아진다 원빈해설위원
22-09-05 16:56
17088
'그래, 우리 성공한거야!'...아약스→맨유 '영혼의 듀오' 감격 투샷 질주머신
22-09-05 15:04
17087
콘테의 눈은 정확했다...'토트넘 초신성' 세리에 폭격 스타트 소주반샷
22-09-05 14:13
17086
김하성, 2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팀도 다저스에 4-9 패배 철구
22-09-05 13:14
17085
토트넘 가지 말고 우리 팀으로 오라! 엄청난 공세로 영입 확정 애플
22-09-05 11:12
17084
"후회하기 싫어" 200승 앞두고 조기 교체, 슈어저에게 무슨 일이? 미니언즈
22-09-05 10:44
17083
'111구→휴식' 오타니 결장한 에인절스, 1-9 무기력한 패배 [LAA 리뷰] 크롬
22-09-05 09:22
17082
'동화' 레스터 추락, 브라이튼에 지며 '5연패+꼴찌' 정해인
22-09-05 06:12
VIEW
맨발로 공 차던 소년, EPL에 우뚝 섰다···“맨유에 피, 땀, 눈물 바칠 것” 해적
22-09-05 05:03
17080
토트넘 떠나 메시 놀이…6경기 7골 "뛰게 해줘야 보여줄 수 있어" 픽샤워
22-09-05 03:26
17079
'초강수' 겨우 12분 출전한 SON 절친, 계약 파기 선언 홍보도배
22-09-05 01:04
17078
남고 싶어서 남긴 했는데...이젠 감독이 외면한다 홍보도배
22-09-04 23:05
17077
LG 화려한 1위 탈환 출정식… 에이스 다 깨고 7연승, SSG 등번호 보인다 장사꾼
22-09-04 21:32
17076
‘꿀밤 콩, 오랜만이야’ 인싸 SON, 옛 친구 만나 꺄르르 원빈해설위원
22-09-04 20:19
17075
김민재 '월클' 몸통 박치기→191cm 밀린코비치 '삭제' 픽도리
22-09-04 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