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하기 싫어" 200승 앞두고 조기 교체, 슈어저에게 무슨 일이?

163 0 0 2022-09-05 10:44: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맥스 슈어저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메이저리그에서 역대 가장 비싼 연봉의 투수 맥스 슈어저(38·뉴욕 메츠)가 5이닝 67구에 교체됐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슈어저는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전에 선발등판, 5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1-1 동점으로 맞선 6회 시작부터 구원 토미 헌터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개인 통산 199승을 기록 중인 슈어저에겐 200승이 걸린 경기였다. 앞서 2경기 연속 패전투수가 되며 199승에 발이 묶인 슈어저에겐 3번째 200승 도전 경기. 그런데 5이닝 1실점에 투구수가 67개밖에 되지 않았는데 교체돼 궁금증을 낳았다. 교체를 위해 마운드에 올라온 감독을 돌려보낼 만큼 승부욕이 강한 슈어저답지 않았다. 

‘MLB.com’을 비롯해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슈어저는 왼쪽 옆구리에 피로감을 느껴 교체됐다. 지난 5월1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왼쪽 옆구리 부상을 입은 뒤 7월6일 신시내티 레즈전에 복귀하기까지 약 7주 동안 이탈했던 슈어저로선 부상 재발이 우려됐다. 보호 차원에서 결국 5이닝 67구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슈어저는 “다친 건 아니다. 긴장 증세도 없고, 염좌가 있는 것도 아니다. 왼쪽 옆구리에 전체적으로 피로가 쌓였고, 조금 더 빨리 지쳤을 뿐이다. 피로를 안고 투구할 경우 부상을 입을 수 있다. 그게 마운드를 내려온 이유”라며 “6회에도 던질 수 있었지만 만약 그렇게 해서 다치면 옳은 결정을 했다고 말할 수 없다. 지금은 후회하는 것보다 안전한 것이 낫다”고 강조했다. 

[사진] 맥스 슈어저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승부욕이 남다른 슈어저이지만 만 38세 노장답게 이제는 스스로 멈출 때 멈추며 무리하지 않고 있다. 이제는 관리에 집중해야 할 시기다. 벅 쇼월터 메츠 감독도 “슈어저는 큰 그림을 잘 이해한다. 그는 자기 자신을 잘 알고, 자신의 일을 했다. 경기에 더 나올 필요가 없었고, 자신이 느낀 상태에 매우 솔직했다. 다음 등판을 정상 소화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록 이날 경기는 메츠가 1-7로 패했지만 슈어저는 큰 부상을 입지 않고 다음 등판을 준비한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1위(85승49패 승률 .634)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메츠로선 슈어저의 건강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슈어저는 지난해 11월 메츠와 3년 1억3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메이저리그 역대 최고 연봉(4333만 달러) 귀한 몸으로 올해 20경기(127⅔이닝)에서 9승4패 평균자책점 2.26 탈삼진 153개로 활약하고 있다. /waw@osen.co.kr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88
'그래, 우리 성공한거야!'...아약스→맨유 '영혼의 듀오' 감격 투샷 질주머신
22-09-05 15:04
17087
콘테의 눈은 정확했다...'토트넘 초신성' 세리에 폭격 스타트 소주반샷
22-09-05 14:13
17086
김하성, 2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팀도 다저스에 4-9 패배 철구
22-09-05 13:14
17085
토트넘 가지 말고 우리 팀으로 오라! 엄청난 공세로 영입 확정 애플
22-09-05 11:12
VIEW
"후회하기 싫어" 200승 앞두고 조기 교체, 슈어저에게 무슨 일이? 미니언즈
22-09-05 10:44
17083
'111구→휴식' 오타니 결장한 에인절스, 1-9 무기력한 패배 [LAA 리뷰] 크롬
22-09-05 09:22
17082
'동화' 레스터 추락, 브라이튼에 지며 '5연패+꼴찌' 정해인
22-09-05 06:12
17081
맨발로 공 차던 소년, EPL에 우뚝 섰다···“맨유에 피, 땀, 눈물 바칠 것” 해적
22-09-05 05:03
17080
토트넘 떠나 메시 놀이…6경기 7골 "뛰게 해줘야 보여줄 수 있어" 픽샤워
22-09-05 03:26
17079
'초강수' 겨우 12분 출전한 SON 절친, 계약 파기 선언 홍보도배
22-09-05 01:04
17078
남고 싶어서 남긴 했는데...이젠 감독이 외면한다 홍보도배
22-09-04 23:05
17077
LG 화려한 1위 탈환 출정식… 에이스 다 깨고 7연승, SSG 등번호 보인다 장사꾼
22-09-04 21:32
17076
‘꿀밤 콩, 오랜만이야’ 인싸 SON, 옛 친구 만나 꺄르르 원빈해설위원
22-09-04 20:19
17075
김민재 '월클' 몸통 박치기→191cm 밀린코비치 '삭제' 픽도리
22-09-04 08:14
17074
‘홀란드 선제골→동점골 허용’ 맨시티, 빌라와 1-1 무...‘6G 무패 행진’ 질주머신
22-09-04 06:47
17073
'포덴스 결승골' 울버햄튼, 사우스햄튼에 1-0 신승 해골
22-09-04 03:17
17072
'골대만 3번!' 리버풀, 에버턴과 0-0 무...맨유 누르고 5위로 소주반샷
22-09-04 01:25
17071
첫골이 안터지네 곰비서
22-09-04 00:24
17070
'어느새 3연승' 상승세 제대로 탔다...전설도 '격려' 한가득 철구
22-09-03 22:58
17069
'백정현 13연패 탈출+피렐라 투런포' 삼성, 두산 잡고 8위 도약 손예진
22-09-03 21:46
17068
다른건 몰라도 한화한테 깨지는건 열받는다 오타쿠
22-09-03 20:19
17067
맨시티 새얼굴, "PL에서 스스로를 시험할 것" 가습기
22-09-03 07:02
17066
구단 역대 최초 '한 이닝 KKKK'... 진기록에도 웃을 수 없던 실책파티 극혐
22-09-03 03:18
17065
득점 2위→'깜짝' PL 복귀…이유 밝혔다 미니언즈
22-09-03 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