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이 쏜다"…키움과 kt 박병호를 위한 두 대의 커피차

119 0 0 2022-10-19 17:38: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는 김하성, 키움 전 동료와 선배 박병호에게 커피차

박병호를 위해 김하성이 보낸 커피차
(수원=연합뉴스) kt wiz 박병호가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열리는 19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 도착한 커피차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 커피차는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보냈다. [kt wiz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수원=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이 열리는 1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 두 대의 커피차가 도착했다.

커피차를 주문한 이는 단 한 명, '코리안 빅리거'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었다.

1루 쪽 kt wiz 라커룸 뒤에는 "김하성이 쏜다…박병호 선배 파이팅", 3루 쪽 키움 히어로즈 선수단 출입구에는 "김하성이 키움 히어로즈 선수단을 응원합니다"라는 문구를 단 커피차가 진한 향기를 풍겼다.

김하성은 현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를 치르고 있다.

전쟁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면서도, KBO리그에서 뛰는 전 동료와 존경하는 선배 박병호를 잊지 않았다.

김하성은 2014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국내 최고 유격수로 자리매김했다.

2020시즌 종료 뒤 김하성은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 진출을 추진해 4+1년에 최대 3천900만달러에 샌디에이고와 계약했다.

키움 구단은 이적료 552만5천달러를 받았다.

김하성은 히어로즈에서 보낸 시간을 잊지 않았다. KBO리그에서 뛸 때 김하성이 가장 존경한 선배는 박병호(36)였다.

박병호는 히어로즈에서 김하성과 함께 생활하다가 2016∼2017년, 2시즌 동안 미국 무대를 누볐다.

김하성의 박병호를 보며 빅리거의 꿈을 더 키웠다.

박병호는 2018년 키움으로 복귀했다.

2021년 김하성이 빅리그로 떠났고, 박병호는 올해 kt 유니폼을 입었다.

공교롭게도 박병호는 kt 유니폼을 입고, 키움 전 동료들과 준PO를 치른다.

김하성은 키움 전 동료는 물론이고, 존경하는 선배 박병호까지 챙겼다.

박병호는 "하성이도 지금 중요한 경기를 하고 있는데 멀리서도 이렇게 잊지 않고 응원해줘서 정말 고맙다"며 "MLB에서 활약하는 김하성의 응원을 받아 자신도 자랑스럽다. 나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김하성을 응원하고 있으니 건강히 경기 잘 치르고 금의환향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김하성이 키움 히어로즈 선수들을 위해 보낸 커피차
(수원=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열리는 19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 도착한 커피차.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키움 히어로즈 동료들을 위해 보냈다.


박병호와는 개인적으로 응원을 주고받은 김하성은 키움을 향해서는 '공식적인 응원 메시지'도 전했다.

김하성은 "키움의 준PO 진출을 축하한다"며 "선수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커피차를 보냈다. (키움의 홈) 고척돔으로 보내려고 하다가 타이밍이 맞지 않아 맞아 수원으로 보냈다. 선수들 모두 커피 한 잔씩 하고 꼭 승리하길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키움 선수들이 꼭 좋은 경기를 펼쳐 한국시리즈 진출은 물론 창단 첫 우승을 했으면 좋겠다. 나는 샌디에이고에서 MLB 월드시리즈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15
‘티아고 극장골’ 경남, 부천 3-2 격파→안양과 PO 맞대결 가츠동
22-10-19 22:32
17614
대승 이끈 유도훈 감독 "이대성 영리한 플레이 칭찬해" 조폭최순실
22-10-19 21:46
17613
'학폭OUT+결사반대' 이재영 영입설에 들끓은 팬심…시청→청담동 릴레이 시위에 페퍼도 '깜짝' 떨어진원숭이
22-10-19 20:47
17612
커피차 2대 쏜 '빅리거' 김하성 "키움·병호 형 모두 응원해요" 타짜신정환
22-10-19 20:03
VIEW
"김하성이 쏜다"…키움과 kt 박병호를 위한 두 대의 커피차 순대국
22-10-19 17:38
17610
"김민재 계약 포기는 실수였다"…토트넘은 '161억'까지 생각했다 곰비서
22-10-19 16:20
17609
쿨루셉-히샬리송 결장 '유력'...후보 '2명', 존재감 드러낼 기회 철구
22-10-19 14:55
17608
[NBA] 베벌리의 불만 "왜 웨스트브룩을 잡아먹지 못해 안달이냐" 오타쿠
22-10-19 13:29
17607
'테이텀+브라운 70점 합작' 보스턴, 하든 분전한 필라델피아 제압 호랑이
22-10-19 11:52
17606
콘테와 첫 대결 앞둔 텐 하흐 "굉장한 감독"…호날두 행동 "이해해" 극혐
22-10-19 10:00
17605
[EPL 리뷰] '황희찬 20분' 울버햄튼, 팰리스에 1-2 역전패...하위권 탈출 실패 미니언즈
22-10-19 09:05
17604
'황희찬 20분' 울버햄튼, 팰리스에 1-2 역전패...하위권 탈출 실패 극혐
22-10-19 07:02
17603
'빌런' 호날두 누나 또 등장...텐 하흐 저격→"너무 늦었어" 애플
22-10-19 04:19
17602
'충격' 홀란드 아버지가 밝혔다..."맨시티에서 기껏해야 3-4년" 앗살라
22-10-19 02:26
17601
취임과 함께 학폭 난제 떠나은 이승엽 “필요하다면 김유성과 함께 사과드릴 용의 있다” 닥터최
22-10-19 00:53
17600
우승 위해서라면 돈 그까짓 것… 미친 구단주, 오타니까지 쓸어담나 찌끄레기
22-10-18 23:15
17599
'최강야구' 인연 계속 이어진다…두산, 정수성 코치 영입 6시내고환
22-10-18 22:08
17598
‘창원 버전 단 선생 탄생’ LG, KCC 꺾고 첫 승 신고 군주
22-10-18 21:14
17597
이승엽 감독, 김유성·이영하 이슈 정면돌파…“저라도 사과드리겠다” 불도저
22-10-18 20:06
17596
'국민 유격수' 박진만, 삼성 감독 선임... '대행' 꼬리표 뗐다 타짜신정환
22-10-18 17:58
17595
이승엽, 77번 새겨진 유니폼 입고 두산베어스 감독 취임 [뉴시스Pic] 해적
22-10-18 16:59
17594
[스포츠타임] 계속되는 활약, 이어지는 찬사...美 매체 "수비만으로도..." 장사꾼
22-10-18 15:51
17593
맨유 '위기'…핵심 미드필더, 토트넘전 '불투명' 해골
22-10-18 13:05
17592
[공식발표] 삼성 박진만 감독 공식 선임 '3년 최대 12억원' 손예진
22-10-18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