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 결승골' 아스널, PSV 1-0 제압...'4승+조 1위'

127 0 0 2022-10-21 04:31: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스널이 자카의 결승골로 조별리그 4연승을 달렸다.

아스널은 21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A조 2차전 순연 경기에서 PSV 아인트호벤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널은 승점 12(4승)로 선두를 지켰고, 2위 PSV(승점 7)와의 격차를 5점으로 벌렸다.

홈팀 아스널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제수스, 은케티아, 사카, 비에이라, 자카, 로콩가, 티어니, 마갈량이스, 홀딩, 토미야스, 터너가 출격했다.

원정팀 PSV도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틸, 각포, 페이르만, 시몬스, 구티에레스, 상가레, 막스, 오비스포, 하말류, 음베네, 베니테스가 출전했다.

[경기 내용]



아스널이 초반 기세를 잡았다. 전반 11분 사카가 우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티어니가 강력한 슈팅으로 처리한 것이 크로스바 위로 떴다. 이어 전반 12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제수스가 내준 것을 자카가 다이렉트로 찼지만, 이 역시 골문을 외면했다.

계속해서 아스널이 PSV의 골문을 두들겼다. 전반 20분 자카의 패스를 받은 제수스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제대로 맞지 않으면서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PSV가 반격했다. 전반 26분 시몬스가 전진 드리블 후 페널티 아크에서 슈팅했으나, 크로스바 위로 떴다. 그러자 아스널은 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마갈량이스의 헤더 슈팅으로 응수했다. 공은 근소한 차이로 파포스트 옆으로 벗어났다.

전반은 아스널이 압도했으나, 득점이 터지지 않은 채 종료됐다.

후반도 같은 양상이었다. 아스널은 라인을 올렸고, PSV는 수비에 더욱 치중했다. 그러다 후반 7분 제수스가 사카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으며 문전으로 들어갔다. 이후 왼발 슈팅이 제대로 맞지 않으며 골키퍼에게 잡혔다.

아스널이 땅을 쳤다. 후반 9분 사카가 침투한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다. 슈팅은 골키퍼를 맞고 나왔고, 제수스가 세컨볼을 차지한 뒤 슈팅했으나 이 역시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 후반 16분 제수스가 먼 위치부터 솔로 드리블을 통해 PSV 수비진을 뚫어냈다. 그러고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골문 구석을 향해 잘 찼으나, 베니테스 골키퍼가 손을 쭉 뻗어 쳐냈다.



아스널이 교체 카드를 썼다. 후반 22분 로콩가, 비에이라를 빼고 파티, 외데가르드를 넣었다. 결국, 결실을 봤다. 후반 25분 외데가르드가 우측면으로 벌려줬고, 토미야스가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자카가 오른발 하프 발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고 아스널은 후반 31분 제수스, 토미야스를 불러들이고 마르티넬리, 화이트를 들여보냈다. 후반 34분 마르티넬리가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수비수를 제친 후 과감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아스널은 1점 차 리드를 잘 지켜내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53
파이브스타즈 많이 바꼈네요 가터벨트
22-10-23 09:27
17652
'그리포 파넨카 킥' 프라이부르크, 브레멘 2-0 제압...정우영 결장 6시내고환
22-10-23 07:46
17651
'카세미루 극장골' 맨유, 첼시와 1-1 무승부 불쌍한영자
22-10-23 05:31
17650
'이강인 황금 왼발 결승포' 마요르카, 발렌시아에 2-1 승 간빠이
22-10-23 04:09
17649
이번에도 무 나오나? 불도저
22-10-23 02:36
17648
리버풀, '최하위' 노팅엄에 0-1 충격패...'3연승 실패' 섹시한황소
22-10-23 00:35
17647
'KT 격파!' 이제는 잠실로…"1차전 요키시 등판도 염두" 사이타마
22-10-22 21:10
17646
김민재, 유럽 5대리그 베스트11…세리에A 선수 유일 선정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22 19:17
17645
빌라에서 경질된 제라드, 언론도 팬까지 “리버풀 감독? 다시 배워” 섹시한황소
22-10-22 18:04
17644
홀란 계속 팀 옮기겠네 "최초로 이적료 1조원 선수 될 것" 정해인
22-10-22 15:32
17643
[bundes.star] 패스면 패스, 수비도 척척…'만능 MF' 면모 보여준 이재성 순대국
22-10-22 14:28
17642
"LAD, 오타니 원한다면 팜을 파내야", 불만 표출후 업계가 떠들썩 호랑이
22-10-22 13:37
17641
그리스 매체 "실망 안긴 선수"...황의조, 소속팀서 2군 강등 가습기
22-10-22 12:44
17640
'호날두 없이 경기 하는 게 낫다'…맨유 동료에게도 성가신 존재 미니언즈
22-10-22 10:33
17639
'가을야구 광속탈락' 토론토, 42세 감독 정식 선임…3+1년 동행 군주
22-10-22 05:20
17638
잊혀진 '재능 천재', 토트넘 옛 스승 손 잡고 EPL 복귀할까 장그래
22-10-22 02:51
17637
‘충격’ 황의조, 소속팀 2군으로 강등 조폭최순실
22-10-22 01:35
17636
‘이정현이 끌고, 로슨이 끝냈다!’ 캐롯, 창단 첫 개막 홈 연승 떨어진원숭이
22-10-21 21:58
17635
'어썸 킴' 김하성, 골드글러브 최종후보…한국인 첫 수상하나 애플
22-10-21 16:31
17634
벤투호, WC 전 마지막 소집 명단 발표…이승우 또 없었다 미니언즈
22-10-21 13:15
17633
‘레반도프스키 멀티골’ 바르셀로나, 비야레알 3-0 제압...‘홈 7경기 무패’ 정해인
22-10-21 06:13
VIEW
'자카 결승골' 아스널, PSV 1-0 제압...'4승+조 1위' 해적
22-10-21 04:31
17631
'유일한 1인분' 요리스 작심발언...콘테 향한 우회적 비판인가 이영자
22-10-21 03:12
17630
'29세에 은퇴라니...' 전 리버풀 선수 끝내 '불운' 장사꾼
22-10-21 0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