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G, 리버풀 매물로 내놨다...12년 역사 끝나나

109 0 0 2022-11-07 23:49: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리버풀이 미국 자본의 손을 떠나 새로운 주인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 영국판은 7일(한국시간) 미국 펜웨이 스포츠 그룹(FSG)이 리버풀을 매물로 내놨다고 독점 보도했다. 

매체는 "리버풀 판매를 위한 프레젠테이션이 이해 당사자들에게 제공됐다. FSG는 과거에도 판매의 기회를 노렸지만, 현재까지 동행을 함께 해왔다. 거래가 최종적으로 성사될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FSG는 제안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다국적 투자 은행 골드만 삭스는 모건 스탠리가 이번 거래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FSG 측은 매체를 통해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의 소유권 변화에 대한 복수의 루머들, 그리고 복수의 변화들이 있었다. 그리고 필연적으로 우리는 리버풀 소유에 대해 정기적으로 질문을 받아왔다. FSG는 리버풀의 지분을 얻길 원하는 제 3자 집단으로부터 지속해서 의향을 받아왔다. FSG는 적ㅈ러한 조건 하에 새로운 구단주에게 소유권을 넘길 수 있다고 말했었다"라고 밝혔다. 

FSG는 지난 2010년 10월 조지 질레트 주니어, 그리고 톰 힉스로부터 리버풀을 인수해 올해로 12년간 리버풀을 소유한 그룹이다. FSG는 미국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의 구단주로 잘 알려진 그룹이다.

FSG와 함께 리버풀은 중위권 팀에서 다시 도약에 성공했다. 2015년 위르겐 클롭 감독을 선임했고 이후 2018/19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 2019/20시즌엔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30년 만에 1부리그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이뤘다. 

FSG와 함께 안필드도 증축을 진행했고 최근에도 6만 1000명으로 수용 인원을 늘리기 위해 안필드 로드 스탠드의 증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 공사는 내년 여름 마무리될 예정이다. 

FSG는 또 리버풀의 기존 훈련장인 멜우드를 떠나 새로운 훈련장인 커트비에 위치한 악사 트레이닝 센터를 새로 지어 선수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훈련하도록 했다. 

FSG는 지난해 리버풀의 또 다른 지분 소유주인 레드버드 캐피털 파트너스에게 자신의 지분 11%를 매각했고 미국 NHL(전미아이스하키리그) 최고의 팀 피츠버그 펭귄스의 지분을 구매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22
올림픽이 화근이었나…'LG 방출' 차우찬, 끝내 마운드로 돌아오지 못했다 크롬
22-11-08 19:57
17821
'얘도 뽑혔어?' 네이마르, '아스널 FW' 월드컵 승선에 깜짝! 가츠동
22-11-08 07:57
17820
염경엽 감독 '1차 공약' 코치 지키기 "선수들 혼란 없게 하겠다" 군주
22-11-08 06:01
17819
남은 곳은 키움 뿐…감독 FA 최대어, 현장 복귀 이대로 무산되나 장그래
22-11-08 04:21
17818
끝내기에 포효한 '용진이 형', 감독 재계약→포수 영입 일사천리? 조폭최순실
22-11-08 03:11
17817
'에이스' 김광현의 눈물…"야구하면서 처음 느낀 기쁨" 떨어진원숭이
22-11-08 01:45
17816
이럴수가' 맨유, 하필 바르샤라니... 유로파서 'UCL 결승급' 대진 등장 정해인
22-11-08 00:41
VIEW
FSG, 리버풀 매물로 내놨다...12년 역사 끝나나 해적
22-11-07 23:49
17814
'김강민, 9회 대타 끝내기 스리런' SSG, 키움에 5-4 끝내기...우승 -1승 홍보도배
22-11-07 22:27
17813
염산 테러하겠다”…키움 투수 안우진 협박 게시물에 경찰 수사 순대국
22-11-07 20:58
17812
키움 이정후 "팀에 미안한 마음…오늘을 위해 칼날 숨겼다" 픽샤워
22-11-07 19:59
17811
'4연승' 뉴캐슬, 토트넘 밀어내고 3위 탈환… 토트넘, 리버풀 잡아야 순위 지킨다 가습기
22-11-07 07:29
17810
'호날두 침묵' 맨유, 빌라에 1-3 충격 패배...'6G 무패 좌절' 극혐
22-11-07 04:39
17809
'오래 기다렸다!' 정우영, 왼발 득점으로 '분데스리가 1호골 폭발' 미니언즈
22-11-07 03:21
17808
'마갈량이스 결승골!' 아스널, 첼시와 런던 더비서 1-0 승리...'1위 탈환' 물음표
22-11-07 00:54
17807
'네이마르 1골 1도움' PSG, 로리앙 2-1 제압...14G 무패+선두 조현
22-11-06 23:27
17806
아스날 승 닥터최
22-11-06 21:13
17805
SON, 22년 공격 P 28개 적립… ‘괴물’과 나란히 TOP5 등극 장사꾼
22-11-06 19:46
17804
'피케 은퇴' 맨유도 추억 공유...'박지성에게 딱밤 맞던 시절 공개' 순대국
22-11-06 18:06
17803
'겨우 4분 출전' 눈 밖에 난 722억...결국 친정팀으로 돌아간다 원빈해설위원
22-11-06 17:09
17802
11년 만에 LG로 돌아온 염경엽 감독 "실패로 더 단단해졌다" 오타쿠
22-11-06 15:14
17801
선동열 소문 무성했는데…LG의 선택, 왜 염경엽이었나 손나은
22-11-06 14:47
17800
'2승2패 원점' 키움, '선발 안우진' 카드 꺼냈다…김광현과 재대결 [KS5] 미니언즈
22-11-06 12:26
17799
'코리안 특급' 박찬호 "샌디에이고에 김하성 추천…성공 예상했다" 물음표
22-11-06 1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