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이정후 "팀에 미안한 마음…오늘을 위해 칼날 숨겼다"

124 0 0 2022-11-07 19:59: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시리즈(KS·7전 5승제)에서 때아닌 부진을 겪는 '타격 천재' 이정후(24·키움 히어로즈)가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정후는 KS 1∼4차전에서 타율 0.211(19타수 4안타)에 1타점을 기록했다.

타격 5관왕에 빛나는 정규시즌을 보냈고, 준플레이오프(19타수 7안타 3타점)와 플레이오프(16타수 8안타 1홈런 2타점)에서 보여준 활약을 생각하면 아쉬움이 남는 성적이다.

이정후는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KS 5차전을 앞두고 "1∼4차전은 이미 지나간 경기니까 신경을 쓰진 않지만 조금 미안한 마음이 있다"며 "팀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자신을 채찍질했다.

그러나 자신에 대한 믿음까지 꺾이진 않은 모습이었다.

이정후는 "오늘을 위해 칼날을 숨겼다"며 "오늘 연습 때 방망이가 잘 맞았다"고 농담 섞인 각오를 밝혔다.

지난 5일 4차전에서 대량 득점의 물꼬를 트는 결승타를 쳤다는 점에서 그의 말이 가볍게 들리지 않는다.

만약 이정후가 이번 KS 최우수선수(MVP)에 오른다면 아버지 이종범(52) 현 LG 트윈스 퓨처스(2군) 감독과 함께 '부자 KS MVP' 타이틀까지 거머쥔다.

이정후는 "제가 하고 싶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저보다 더 잘했던 선수들이 많다"며 "우승만 한다면 MVP는 안 받아도 된다"며 우승을 향한 욕심을 드러냈다.

팀 동료들에게는 일희일비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자며 전의를 다졌다.

이정후는 "저희가 어리다 보니까 지고 있을 는 분위기가 확 가라앉는 경향이 있다"며 "업앤다운만 줄인다면 지고 있을 때 좋은 찬스가 오기 때문에 선수들이 상대편에 동요하지 않고 자기 플레이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28
정용진도 울고 추신수도 울고… 눈물 바다 된 SSG 우승 세리머니 오타쿠
22-11-09 01:55
17827
리버풀, 새 구단주 들어서면 '음바페-벨링엄-발베르데' 영입한다 호랑이
22-11-09 00:53
17826
맨시티 레전드 "손흥민 복귀하는 토트넘, 챔스서 AC밀란 격파할 것" 손나은
22-11-08 23:31
17825
기적의 끝내기포' 김강민, 만 40세 나이로 최고령 KS MVP 극혐
22-11-08 22:46
17824
이 팀은 절대 싫다는 벨링엄, 그 불쌍한 팀은 어디인가 애플
22-11-08 21:21
17823
몸 사리지 않던 '캡틴' 한유섬 허슬플레이 남기고 병원 후송 미니언즈
22-11-08 20:32
17822
올림픽이 화근이었나…'LG 방출' 차우찬, 끝내 마운드로 돌아오지 못했다 크롬
22-11-08 19:57
17821
'얘도 뽑혔어?' 네이마르, '아스널 FW' 월드컵 승선에 깜짝! 가츠동
22-11-08 07:57
17820
염경엽 감독 '1차 공약' 코치 지키기 "선수들 혼란 없게 하겠다" 군주
22-11-08 06:01
17819
남은 곳은 키움 뿐…감독 FA 최대어, 현장 복귀 이대로 무산되나 장그래
22-11-08 04:21
17818
끝내기에 포효한 '용진이 형', 감독 재계약→포수 영입 일사천리? 조폭최순실
22-11-08 03:11
17817
'에이스' 김광현의 눈물…"야구하면서 처음 느낀 기쁨" 떨어진원숭이
22-11-08 01:45
17816
이럴수가' 맨유, 하필 바르샤라니... 유로파서 'UCL 결승급' 대진 등장 정해인
22-11-08 00:41
17815
FSG, 리버풀 매물로 내놨다...12년 역사 끝나나 해적
22-11-07 23:49
17814
'김강민, 9회 대타 끝내기 스리런' SSG, 키움에 5-4 끝내기...우승 -1승 홍보도배
22-11-07 22:27
17813
염산 테러하겠다”…키움 투수 안우진 협박 게시물에 경찰 수사 순대국
22-11-07 20:58
VIEW
키움 이정후 "팀에 미안한 마음…오늘을 위해 칼날 숨겼다" 픽샤워
22-11-07 19:59
17811
'4연승' 뉴캐슬, 토트넘 밀어내고 3위 탈환… 토트넘, 리버풀 잡아야 순위 지킨다 가습기
22-11-07 07:29
17810
'호날두 침묵' 맨유, 빌라에 1-3 충격 패배...'6G 무패 좌절' 극혐
22-11-07 04:39
17809
'오래 기다렸다!' 정우영, 왼발 득점으로 '분데스리가 1호골 폭발' 미니언즈
22-11-07 03:21
17808
'마갈량이스 결승골!' 아스널, 첼시와 런던 더비서 1-0 승리...'1위 탈환' 물음표
22-11-07 00:54
17807
'네이마르 1골 1도움' PSG, 로리앙 2-1 제압...14G 무패+선두 조현
22-11-06 23:27
17806
아스날 승 닥터최
22-11-06 21:13
17805
SON, 22년 공격 P 28개 적립… ‘괴물’과 나란히 TOP5 등극 장사꾼
22-11-06 1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