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감독 '1차 공약' 코치 지키기 "선수들 혼란 없게 하겠다"

105 0 0 2022-11-08 06:01: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감독 교체는 변화를 수반한다. 아무리 시스템이 잘 갖춰진 팀이라도 리더가 바뀌면 달라지는 점이 있을 수 밖에 없다. 차명석 단장-류지현 감독 체제에서 1군-퓨처스팀 교류, 정규시즌 운영 모두 체계를 갖춘 LG 트윈스지만 염경엽 감독 취임 후에는 어느정도 변화를 겪어야 한다는 얘기다.

직원부터 팀장, 단장까지 풍부한 프런트 경력에 코치-감독으로 지도자 경력까지 갖춘 염경엽 감독이 이를 모를리 없다. 그래서 LG에서는 더욱 신중하게 접근할 계획이다. 이미 이적이 확정되거나, 유력한 이들도 있지만 남은 코치진은 대부분 유임될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염경엽 감독이 스스로 교체를 요청할 생각은 전혀 없다. 특히 핵심 보직인 투타 코치들은 그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염경엽 감독은 7일 "코치들은 웬만하면 안 바꾸려고 한다. 1, 2명 정도만 생각하고 있다. 코치들이 한꺼번에 많이 바뀌면 선수들이 헷갈릴 수 있다. 특히 투타 코치 쪽은 지키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호준 타격코치는 LG가 공들여 영입한 지도자다. NC에서 은퇴한 뒤 NC에서만 코치로 일했던 이호준 코치는 LG 이적 후 빠르게 선수단에 녹아들었다. 지난해 내내 타선이 터지지 않았던 LG지만 올해는 팀 홈런 3위에 오를 만큼 힘이 생겼다. 문보경 문성주 이재원 등 젊은 선수들이 1군에 안착하는 성과도 있었다.

LG 타선은 시즌 막판 페이스 저하를 회복하지 못했고, 이는 플레이오프에서 업셋을 허용하는 빌미가 됐다. 교체만이 답은 아니다. 오히려 원인을 아는 인물이 '애프터 서비스'에 나서는 쪽이 나을 수 있다.

LG는 경헌호 투수코치가 1군 메인을 담당한 지난 2년 동안 팀 평균자책점 1위를 지켰다. 2년 내내 시즌 초반 선발진이 매끄럽게 돌아가지 않았는데도 특정 선수를 혹사시키지 않고 마운드를 운영했다. 역시 LG가 놓칠 수 없는 인물이다.

단 수석코치의 교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염경엽 감독은 "야구를 잘 알고, 야구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으면서 야구로 나와 싸울 수 있는 인물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와 싸울 수 있는 인물'을 얘기하는 목소리에 힘이 있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3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09 10:13
17830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10연승 신바람...엠폴리 2-0 꺾고 1위 질주 곰비서
22-11-09 05:33
17829
‘폭탄 발언’ 前 FIFA 회장, “카타르 월드컵은 실수...미국이 개최했어야” 손예진
22-11-09 03:46
17828
정용진도 울고 추신수도 울고… 눈물 바다 된 SSG 우승 세리머니 오타쿠
22-11-09 01:55
17827
리버풀, 새 구단주 들어서면 '음바페-벨링엄-발베르데' 영입한다 호랑이
22-11-09 00:53
17826
맨시티 레전드 "손흥민 복귀하는 토트넘, 챔스서 AC밀란 격파할 것" 손나은
22-11-08 23:31
17825
기적의 끝내기포' 김강민, 만 40세 나이로 최고령 KS MVP 극혐
22-11-08 22:46
17824
이 팀은 절대 싫다는 벨링엄, 그 불쌍한 팀은 어디인가 애플
22-11-08 21:21
17823
몸 사리지 않던 '캡틴' 한유섬 허슬플레이 남기고 병원 후송 미니언즈
22-11-08 20:32
17822
올림픽이 화근이었나…'LG 방출' 차우찬, 끝내 마운드로 돌아오지 못했다 크롬
22-11-08 19:57
17821
'얘도 뽑혔어?' 네이마르, '아스널 FW' 월드컵 승선에 깜짝! 가츠동
22-11-08 07:57
VIEW
염경엽 감독 '1차 공약' 코치 지키기 "선수들 혼란 없게 하겠다" 군주
22-11-08 06:01
17819
남은 곳은 키움 뿐…감독 FA 최대어, 현장 복귀 이대로 무산되나 장그래
22-11-08 04:21
17818
끝내기에 포효한 '용진이 형', 감독 재계약→포수 영입 일사천리? 조폭최순실
22-11-08 03:11
17817
'에이스' 김광현의 눈물…"야구하면서 처음 느낀 기쁨" 떨어진원숭이
22-11-08 01:45
17816
이럴수가' 맨유, 하필 바르샤라니... 유로파서 'UCL 결승급' 대진 등장 정해인
22-11-08 00:41
17815
FSG, 리버풀 매물로 내놨다...12년 역사 끝나나 해적
22-11-07 23:49
17814
'김강민, 9회 대타 끝내기 스리런' SSG, 키움에 5-4 끝내기...우승 -1승 홍보도배
22-11-07 22:27
17813
염산 테러하겠다”…키움 투수 안우진 협박 게시물에 경찰 수사 순대국
22-11-07 20:58
17812
키움 이정후 "팀에 미안한 마음…오늘을 위해 칼날 숨겼다" 픽샤워
22-11-07 19:59
17811
'4연승' 뉴캐슬, 토트넘 밀어내고 3위 탈환… 토트넘, 리버풀 잡아야 순위 지킨다 가습기
22-11-07 07:29
17810
'호날두 침묵' 맨유, 빌라에 1-3 충격 패배...'6G 무패 좌절' 극혐
22-11-07 04:39
17809
'오래 기다렸다!' 정우영, 왼발 득점으로 '분데스리가 1호골 폭발' 미니언즈
22-11-07 03:21
17808
'마갈량이스 결승골!' 아스널, 첼시와 런던 더비서 1-0 승리...'1위 탈환' 물음표
22-11-07 0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