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 부정 여론을 긍정으로… 나상호 "제가 잘했나요? 칭찬해 주시면 좋죠"

109 0 0 2022-11-25 14:17: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나상호(왼쪽, 한국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칭찬해 주시면 좋게 받아들이겠습니다."

지난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을 치른 대한민국이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나상호는 이날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황희찬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면서 권창훈, 송민규 등도 거론됐지만 파울루 벤투 감독은 나상호를 낙점했다. 나상호는 대표팀에 꾸준히 선발된 자원으로 파울루 벤투 감독의 축구를 가장 잘 이해하는 선수 중 한 명이다. 경기력도 준수했다. 교체되기 전까지 많은 활동량으로 측면을 파고들며 수비 가담도 열심히 했다. 특히 장점인 돌파력으로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경기 종료 뒤 믹스트존에서 만난 나상호는 "경기에 돌입하기 전부터, 잔디를 체크할 때부터 설렜다. 경기가 잘 될 것 같았다. 그렇게 생각하니까 실제로 잘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뭘 잘했는지, 뭘 못했는지 잘 모르겠다. 칭찬해 주시면 좋게 받아들이겠다. 다음 경기가 잘 안 풀리면 또 같은(비판을 받는) 상황이 올 수 있기에 가나전만 보고 달리겠다"고 이야기했다.

나상호는 "경기 당일 출발하기 직전에 (선발 통보를) 받았다. 긴장이 되긴 했지만 떨리는 건 덜했다"며 "경기 초반 몸이 굳는 느낌은 없었다. 호흡이 터지기 전에는 정신력으로 이겨냈고, 터진 뒤에는 편했다"고 밝혔다.

본인 경기력에 대해서는 "서로 소통을 많이 해서 경기를 할 때, 수비를 할 때 잘 맞았다. 민재, 영권이 형이 말을 많이 해줘서 잘 풀렸다"고 설명했다.

아쉬운 건 있다. 나상호는 "모두가 아쉬워하는 것처럼 나도 그렇다. 다음 경기에선 잘 떨쳐내고 준비해야 한다"며 벤투 감독의 전술에 대해 "상대 윙백이 공격적인 성향이라 내가 기용됐다. 상대가 앞으로 나오면 공간으로 침투하라고 주문을 받았다. 그것만 생각하고 싸웠다"고 이야기했다.

팀 벤투는 나머지 2경기도 모두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갖는다. 나상호는 "처음부터 이곳이 어색하지 않았다. 편했다.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35
T1 조 마쉬 CEO “2023 로스터 발표 조금만 더 기다려” 음바페
22-11-28 12:55
18034
마이너 포수→韓 유턴→클로저 변신…어느덧 예비 FA “투수 전향 때 상상도 못했던 일” 미니언즈
22-11-28 11:25
18033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8 09:26
18032
'일본전 악몽 씻은' 독일, 뚝심으로 스페인과 1-1 무… '이게 전차군단 클래스' 곰비서
22-11-28 08:00
18031
‘前 맨시티’ 사발레타의 일침 “벨기에, 멘탈이 문제...더 강해야 한다” 철구
22-11-28 01:34
18030
전차군단도 꺾었는데… 日, 험난해진 16강행 손예진
22-11-27 22:54
18029
'망신살' 일본 축구팬, 경기장에 욱일기 걸려다 '제지' 애플
22-11-27 21:18
18028
벤투 감독, “김민재 가나전 뛸 수도...황희찬은 결장” 오타쿠
22-11-27 20:16
18027
징크스는 없다...'디펜딩 챔피언' 佛, 가장 먼저 16강행 확정 호랑이
22-11-27 05:49
18026
맨유 팬들 난리! 네덜란드 윙어에 빠졌다...‘당장 영입’-‘제발 협상 중이길’ 가습기
22-11-27 04:42
18025
프랑스 강승 기릿 음바페
22-11-27 01:10
18024
이번엔 호주다! 튀니지 잡고 아시아 네 번째 승리 미니언즈
22-11-26 23:31
18023
레반도프스키, 사우디아라비아전 선발 출격…월드컵 데뷔골-대회 첫 승 도전 물음표
22-11-26 21:31
18022
웨일즈 잡고 희망 쏜 이란, 귀국 후 사형 가능성 제기 '왜?' 조현
22-11-26 20:10
18021
'골대가 살린' 잉글랜드, 미국에 고전하며 0-0 무승부… 16강은 아직 앗살라
22-11-26 07:23
18020
'개최국의 굴욕' 카타르, 세네갈전 1-3 패…'월드컵 탈락 코앞' 닥터최
22-11-26 01:02
18019
슈퍼세이브→다이렉트 퇴장...천당과 지옥 오간 웨일스 GK, 이란에 0-2 패배 '원흉' 찌끄레기
22-11-25 21:32
18018
이란 골대만 2번 때림 6시내고환
22-11-25 20:15
18017
[라이브(La'eeb) 도하] 클리어링 '15개' 최다…'도하 청소기' 정우영이 쓸었다 질주머신
22-11-25 17:07
18016
[월드컵] '英 축구 노스트라다무스' "한국, 가나 1-0으로 이긴다" 예언…또 적중? 곰비서
22-11-25 16:10
18015
[월드컵] FIFA, 성 소수자 지지의 상징 '무지개 모자' 착용 허용 철구
22-11-25 15:17
VIEW
[카타르 현장] 부정 여론을 긍정으로… 나상호 "제가 잘했나요? 칭찬해 주시면 좋죠" 애플
22-11-25 14:17
18013
'퉁퉁 부은 발목에 눈물이' 네이마르, 8년 전처럼 부상 악령? 오타쿠
22-11-25 13:51
18012
벌써 나온 H조 경우의 수…가나전 잡아야 16강행 손나은
22-11-25 1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