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상수, 결국 삼성 떠나 KT로...FA 4년 계약 총액 29억원(종합)

49 0 0 2022-11-24 16:07: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2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삼성 김상수.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9.21/[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FA 내야수 김상수(32)가 KT위즈 유니폼을 입는다.

김상수는 24일 KT와의 계약에 합의했다. 4년간 총액 29억원에 사인했다.

김상수는 2019년 첫 FA 때 삼성과 3년간 총액 18억원(인센티브 4억5000만원)에 계약했는데 두번째 FA에서 더 많은 금액을 받았다. 김상수는 삼성의 대표적 프랜차이즈 스타.

지난 2009년 경북고 졸업 후 1차 지명으로 삼성유니폼을 입었다. 천재적 재능으로 입단 하자마자 두각을 나타내며 삼성 유격수로 2010년대 왕조시절을 이끌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간 삼성의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 4연패를 이끌었다. 또한,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에 처음으로 발탁된 후,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2015년과 2019년 프리미어12에 국가대표 유격수로 출전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과 2015년 프리미어12에서는 각각 금메달과 우승에 기여했다.

지난 2019년 첫 FA 자격을 얻은 김상수는 3년 최대 18억원에 삼성과 FA계약을 했다.

동기생 유격수 이학주의 입단으로 2루수로 보직을 옮긴 김상수는 올시즌 후반 박진만 감독 부임 후 유격수로 복귀하며 자신의 가치를 알렸다.

삼성을 떠나 KT와 계약한 김상수. 사진제공=KT위즈삼성을 떠나 KT와 계약한 김상수. 나도현 KT 단장과 악수하는 장면. 사진제공=KT위즈군입대 예정인 심우준의 공백을 메울 적임자를 찾던 KT로선 안성맞춤의 선택지. 베테랑 박경수의 2루수 부담까지 나눠들어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다. 심우준이 군복무를 마치고 박경수가 은퇴하면 2루수를 맡을 수 있다.

김상수는 통산 14시즌 동안 1552경기 2할7푼1리의 타율과 55홈런, 549타점, 754득점, 251도루를 기록했다. 삼성 라이온즈가 아닌 유니폼을 상상하기 힘들었던 푸른피의 스타. 정든 삼성과 고향 대구를 처음으로 떠나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하게 됐다.

KT 나도현 단장은 "김상수는 공-수-주를 두루 갖춘 내야수로, 센터 라인에서 중심을 잡아줄 수 있는 선수다. 또한, 중고참으로서 내야진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계약을 마친 김상수는 "좋은 대우를 해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지난해 우승 팀인 KT에 올 수 있어서 기쁘고, 주어진 역할에서 최선을 다해 팀의 두 번째 우승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삼성 동료들과 많은 응원을 해주신 삼성 팬분들에게는 죄송하고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15
[월드컵] FIFA, 성 소수자 지지의 상징 '무지개 모자' 착용 허용 철구
22-11-25 15:17
18014
[카타르 현장] 부정 여론을 긍정으로… 나상호 "제가 잘했나요? 칭찬해 주시면 좋죠" 애플
22-11-25 14:17
18013
'퉁퉁 부은 발목에 눈물이' 네이마르, 8년 전처럼 부상 악령? 오타쿠
22-11-25 13:51
18012
벌써 나온 H조 경우의 수…가나전 잡아야 16강행 손나은
22-11-25 13:05
18011
부상 투혼 손흥민, BBC 선정 MVP…“한국이 전반전 주도” 극혐
22-11-25 11:47
18010
[카타르 현장] 김민재의 첫 월드컵 후기 "이렇게 긴장해 본 적이 없었어요" 크롬
22-11-25 10:12
18009
설마...'부상' 네이마르, 교체 후 '눈물' 불쌍한영자
22-11-25 07:28
18008
맨유가 포기했던 MF, 토트넘은 가능하다...연봉 138억 OK 불도저
22-11-25 02:02
18007
무승부 잘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24 23:57
18006
호날두 보냈으니 대체자 구해야지...맨유, '아르헨 국대' FW 관심 섹시한황소
22-11-24 22:26
18005
치킨 시켜라 박과장
22-11-24 20:43
18004
16강 첫번째 손님은 누가?…오렌지군단 네덜란드 VS 남미복병 에콰도르 철구
22-11-24 17:12
VIEW
[단독]김상수, 결국 삼성 떠나 KT로...FA 4년 계약 총액 29억원(종합) 애플
22-11-24 16:07
18002
‘서부 2위’ 유타, 마카넨·클락슨 판매 불가 선언[NBA] 손나은
22-11-24 14:39
18001
[NBA] ‘영 35점 7어시스트’ 애틀랜타, 새크라멘토 8연승 저지 가습기
22-11-24 13:53
18000
‘미첼 34득점 폭발’ 클리블랜드, 포틀랜드 잡고 4연승 수확[NBA] 미니언즈
22-11-24 12:12
1799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24 09:12
17998
권창훈·김문환·김승규 선발... 英매체가 예상한 벤투호 베스트11 가츠동
22-11-24 07:53
17997
독일, 日에 전반 선제골 넣고도 역전패…44년만의 굴육 군주
22-11-24 02:52
17996
맨유서 쫓겨난 호날두…루니 "환상적인 '하인'이었는데 안타깝다" 조폭최순실
22-11-23 22:44
17995
크로아티아가 못이기나 ? 해적
22-11-23 20:23
17994
롯데, 노진혁과 4년 총액 50억 FA 계약...유강남까지 130억 '화끈' [공식발표] 원빈해설위원
22-11-23 16:46
17993
사장도 점찍은 '20홈런 유격수'까지 품었다…롯데 130억으로 약점 모두 보강 오타쿠
22-11-23 14:40
17992
'4년 전 韓사령탑 후보' 르나르 예언적중, '히딩크급 매직'에 '우승후보' 침몰 손나은
22-11-23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