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첫번째 손님은 누가?…오렌지군단 네덜란드 VS 남미복병 에콰도르

136 0 0 2022-11-24 17:12: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네덜란드, 공격은 학포 수비는 반 다이크 중심
에콰도르, 2골 기록한 최고 공격수 발렌시아 컨디션 변수

네덜란드 축구국가대표팀. AFP연합뉴스

오렌지군단 네덜란드냐, 남미의 복병 에콰도르냐.

네덜란드와 에콰도르 국가대표팀이 26일(한국시간) 카타르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A조 1위 자리를 두고 맞붙는다. 두 팀은 앞서 각각 1승씩을 거둬 승점 3점을 확보했다. 두 팀 중 승리하는 팀은 승점 6점을 기록, 사실상 16강행을 확정 짓는다. 무승부만 되지 않는다면 16강 첫 번째 진출 팀이 정해지는 것이다.

네덜란드 대표팀 공격수 코디 각포. AFP 연합뉴스

네덜란드는 이번 대회에서 권토중래에 나섰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본선 진출에 실패한 이후 8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았기 때문이다. 네덜란드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준우승, 2014년 브라질 월드컵 3위를 차지했다. 언제든지 ‘4강’에 들어갈 수 있는 전력을 갖춘 팀이다. 월드컵 출전 감독 중 최고령인 ‘명장’ 루이스 판 할 감독이 암 투병에도 지휘봉을 잡은 것도 그만큼 승리에 절실하기 때문이다.

네덜란드는 세네갈과의 A조 1차전에서도 승리했다. 후반 코디 학포(PSV 아이트호벤)와 데이비 클라선(아약스)의 연속골에 힘입어 2 대 0으로 이겼다. 다만 경기 막바지까지 세네갈과 0-0으로 팽팽한 균형을 이어가는 등 경기력에서 압도하진 못했다.

1999년생 미드필더 학포는 에콰도르전에서도 공격을 진두지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학포는 189cm의 장신이지만 스피드와 드리블이 뛰어나다. 학포는 2021-2022시즌 47경기에서 21골(15도움), 올 시즌 24경기에서 13골(17도움)을 기록 중이다. 학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스날, 레알 마드리드 등 빅 클럽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 축구 국가대표팀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센터백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주장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는 수비의 핵심이다. 반 다이크는 뛰어난 신체조건과 점프력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을 무력화해 ‘무결점 수비수’로 평가받는다. 세네갈과의 1차전에서도 견고한 수비를 보여줬다. 네덜란드는 다만 세계 정상급 최전방 공격수가 없다는 점이 ‘옥에 티’다.

에콰도르 축구 국가대표팀. 신화연합뉴스

에콰도르는 무시할 수 없는 남미의 ‘복병’이다. 월드컵 개막전에서 카타르를 2대 0으로 완파하면서 92년간 계속돼온 월드컵 개최국의 개막전 무패 전통도 깨버렸다. 세계 정상급의 폭발적인 역습과 끈끈한 수비력이 강점이다.

에콰도르 국가대표팀 공격수 에네르 발렌시아. AP연합뉴스

프리미어리그(EPL)를 경험한 주장 에네르 발렌시아는 카타르와의 경기에서도 2골을 기록했다. 한국 국가대표팀 간판 수비수 김민재(나폴리)와 지난 시즌 튀르키예 페네르바체에서 한솥밥을 먹은 인연도 있다. 발렌시아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에콰도르의 3골을 전부 책임지는 등 공격의 핵이다.

다만 발렌시아가 카타르전 2골을 몰아친 뒤 후반 무릎 부상으로 교체아웃된 점은 변수다. 외신들은 발렌시아의 출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지만, 부상 정도에 따라 경기력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

FIFA 랭킹에서는 네덜란드가 세계 8위, 에콰도르(44위)보다 훨씬 앞선다. 두 팀은 역대 두 차례 만났고, 네덜란드가 1승 1무로 우위에 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와 독일 등 강팀 등이 패하는 이변이 속출하고 있고, 에콰도르의 역습 능력을 고려하면 승패를 예단하기는 어렵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014
[카타르 현장] 부정 여론을 긍정으로… 나상호 "제가 잘했나요? 칭찬해 주시면 좋죠" 애플
22-11-25 14:17
18013
'퉁퉁 부은 발목에 눈물이' 네이마르, 8년 전처럼 부상 악령? 오타쿠
22-11-25 13:51
18012
벌써 나온 H조 경우의 수…가나전 잡아야 16강행 손나은
22-11-25 13:05
18011
부상 투혼 손흥민, BBC 선정 MVP…“한국이 전반전 주도” 극혐
22-11-25 11:47
18010
[카타르 현장] 김민재의 첫 월드컵 후기 "이렇게 긴장해 본 적이 없었어요" 크롬
22-11-25 10:12
18009
설마...'부상' 네이마르, 교체 후 '눈물' 불쌍한영자
22-11-25 07:28
18008
맨유가 포기했던 MF, 토트넘은 가능하다...연봉 138억 OK 불도저
22-11-25 02:02
18007
무승부 잘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24 23:57
18006
호날두 보냈으니 대체자 구해야지...맨유, '아르헨 국대' FW 관심 섹시한황소
22-11-24 22:26
18005
치킨 시켜라 박과장
22-11-24 20:43
VIEW
16강 첫번째 손님은 누가?…오렌지군단 네덜란드 VS 남미복병 에콰도르 철구
22-11-24 17:12
18003
[단독]김상수, 결국 삼성 떠나 KT로...FA 4년 계약 총액 29억원(종합) 애플
22-11-24 16:07
18002
‘서부 2위’ 유타, 마카넨·클락슨 판매 불가 선언[NBA] 손나은
22-11-24 14:39
18001
[NBA] ‘영 35점 7어시스트’ 애틀랜타, 새크라멘토 8연승 저지 가습기
22-11-24 13:53
18000
‘미첼 34득점 폭발’ 클리블랜드, 포틀랜드 잡고 4연승 수확[NBA] 미니언즈
22-11-24 12:12
1799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24 09:12
17998
권창훈·김문환·김승규 선발... 英매체가 예상한 벤투호 베스트11 가츠동
22-11-24 07:53
17997
독일, 日에 전반 선제골 넣고도 역전패…44년만의 굴육 군주
22-11-24 02:52
17996
맨유서 쫓겨난 호날두…루니 "환상적인 '하인'이었는데 안타깝다" 조폭최순실
22-11-23 22:44
17995
크로아티아가 못이기나 ? 해적
22-11-23 20:23
17994
롯데, 노진혁과 4년 총액 50억 FA 계약...유강남까지 130억 '화끈' [공식발표] 원빈해설위원
22-11-23 16:46
17993
사장도 점찍은 '20홈런 유격수'까지 품었다…롯데 130억으로 약점 모두 보강 오타쿠
22-11-23 14:40
17992
'4년 전 韓사령탑 후보' 르나르 예언적중, '히딩크급 매직'에 '우승후보' 침몰 손나은
22-11-23 13:40
17991
[오늘 밤 카타르] 일본, 독일전 시작으로 ‘죽음의 3연전’ 시작 극혐
22-11-23 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