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떠나 몸값 급상승, 공격 고장난 첼시 긴급 수혈 1순위로

111 0 0 2023-01-10 22:58: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등을 위해 애쓰고 있는 첼시가 토트넘 홋스퍼 유스 출신 공격수 노니 마두에케(22, PSV에인트호번)의 영입에 시동을 건 것으로 보인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 스타' 등 주요 매체는 10일(한국시간) '첼시가 겨울 이적 시장에서 마두에케의 이적을 고려 중인 것으로 보인다. 주앙 펠릭스 임대 이적에 이은 다른 영입 작업이다'라고 전했다.

첼시는 프리미어리그 10위로 미끄러져 있다. 전력과는 다른 행보다. 토마스 투엘 감독을 경질하고 그레이엄 포터 감독을 영입했지만, 상황에 반전은 보이지 않는다. 빅4 마지노선인 4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5점)와는 승점 10점 차이로 추격 여지는 있지만, 경쟁팀들의 전력이 만만치 않다.

매체는 '첼시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펠릭스 임대 영입 합의에 도달했다. 1월 말 이적 시장의 문이 닫히기 전에 마두에케 영입이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리그 17경기 20골로 13위 레스터시티(26골)보다도 득점이 적은 첼시다. 라힘 스털링,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이 있지만, 크리스티안 플리시치가 부상으로 이탈하는 등 화력에 불이 붙지 않고 있다.

마두에케는 이미 토트넘과 뉴캐슬 유나이티드, 리즈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자금력 있는 구단들이 노리는 잉글랜드 국적 공격수다.

토트넘 유스 아카데미 출신으로 잉글랜드 연령별 대표팀 경험이 있다. 토트넘 성인팀에서는 자리 잡기 어려워 일찌감치 네덜란드행을 택했다. PSV에인트호번에서는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유로파리그(UEL),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등을 누볐고 24경기 4골 4도움을 기록했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에서는 PSV에서만 50경기 11골 7도움이다.

골 냄새를 맡는 마두에케를 첼시도 노린다. 2025년까지 PSV와 계약된 상황이고 이적료만 1천3백만 파운드(196억 원) 이상이다. 몸값이 더 오르기 전에 겨울 이적 시장에서 마두에케를 노리는 것이 첼시의 전략이지만, PSV가 순순히 내줄지는 미지수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마르쿠스 튀람(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까지 수혈하겠다는 것이 첼시 전략이다. 튀람은 올 시즌 리그 15경기 13골로 고순도 득점력을 자랑한다. 맨유가 영입을 위해 움직이고 있어 첼시 경영진의 빠른 선택이 요구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533
‘4368억→3931억→2496억’ 올스타 유격수, 왜 2차례 계약 취소되고 반토막 계약 됐나 뉴스보이
23-01-11 06:57
18532
흥국 ‘경기운영 개입’ 인정… “자율성 존중” 반쪽 사과 간빠이
23-01-11 05:18
18531
SF-NYM 계약 무산… 눈물 흘린 코레아, 미네소타와 6년 2억 달러 계약 노랑색옷사고시퐁
23-01-11 04:09
18530
충격' 아스널, '최악의 먹튀' 아자르 영입 추진 "레알과 협상 중" 불도저
23-01-11 02:50
18529
토트넘에 1조5000억 돈폭탄→손흥민 거취에도 영향줄 듯 섹시한황소
23-01-11 01:26
18528
맨시티, '중국 컬렉션' 유니폼 공개!...'제이드 레빗' 형상화 박과장
23-01-11 00:06
VIEW
토트넘 떠나 몸값 급상승, 공격 고장난 첼시 긴급 수혈 1순위로 사이타마
23-01-10 22:58
18526
죄다 싸우고 있는데 왜 신청을 참았을까… 스토브리그 진통, 끝까지 간다 이아이언
23-01-10 21:50
18525
구단주가 말려도...김기중 감독 흥국생명 지휘봉 고사 군주
23-01-10 21:17
18524
‘연봉협상 난항’ 키움, 조정신청 위기는 넘겼지만 미계약 다수 조폭최순실
23-01-10 20:03
18523
'SON과 설전' 대표팀서 영원히 아듀 '은퇴'... "토트넘에 집중한다" 타짜신정환
23-01-10 17:08
18522
체중 조절 끝났다…7개월 만에 선발 데뷔 임박 곰비서
23-01-10 15:51
18521
“리버풀, 몸집 작은 미나미노 잘 팔았어... EPL 복귀 가능” 英 전망 손예진
23-01-10 14:36
18520
'2m 육박' 거인 ST, 맨유 가기 위해 보상금 사비로 낸다 호랑이
23-01-10 13:00
18519
'라스트 댄스' 박항서 감독 "베트남 정신으로 우승할 것" 가습기
23-01-10 11:20
18518
베일, 현역 은퇴…손흥민 "토트넘 레전드, 행운을 빈다" 미니언즈
23-01-10 10:15
18517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3-01-10 09:30
18516
PL 1위' 아스날, FA컵도 순항...3부팀 3-0 제압하고 4라운드 진출 순대국
23-01-10 07:42
18515
얼마나 못 했으면' 한물간 기대주 튀르키예에서도 방출 위기 원빈해설위원
23-01-10 06:02
18514
박항서 '라스트댄스' 계속…신태용 꺾고 미쓰비시컵 결승행 픽도리
23-01-10 04:12
18513
'SONNY'의 작별 인사 "스퍼스와 축구의 전설. 행운을 빈다" 질주머신
23-01-10 02:55
18512
베일, 은퇴 발표..."내 여정이 끝났다" 해골
23-01-10 01:48
18511
'맨유와 개인 합의 완료'…7번 유니폼 주인은 아니다 철구
23-01-10 00:51
18510
강민호or김태군 트레이드 정말 무산? 삼성의 자산, 진갑용·이지영도 공존했다 애플
23-01-09 2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