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 ‘경기운영 개입’ 인정… “자율성 존중” 반쪽 사과

176 0 0 2023-01-11 05:18: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흥국생명이 ‘윗선 개입 및 감독 경질’ 논란에 따른 비판이 사그라지지 않자 “‘경기운영의 자율성’을 존중하겠다”는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권순찬 전 감독 경질 이후 8일 만이다. 하지만 선수들도 인정했던 윗선의 ‘선수기용’ 개입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신임 감독 공식발표 나흘 만에 이를 번복하면서 입길에 올랐다.

흥국생명은 10일 “구단의 경기운영 개입 논란, 감독 사퇴와 갑작스러운 교체로 배구와 핑크스파이더스를 아껴주신 팬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선수들과 코치진에게도 머리 숙여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지난 2일 흥국생명은 구단 윗선의 선수기용 개입과 이를 거부한 감독을 경질하는 등 일련의 사태로 비판받았다.

구단은 “최근 사태는 배구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경기운영 개입이라는 그릇된 방향으로 표현된 결과로, 용납될 수도 없고 되풀이돼서도 안 될 일”이라며 “경기운영에 대한 구단의 개입을 철저히 봉쇄하고 감독의 고유 권한을 전적으로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앞서 ‘개입’을 부인했던 신용준 신임 단장의 발언과 배치된다. 또 지난 2일 감독과 단장을 돌연 교체하며 “가고자 하는 방향과 부합하지 않아 헤어지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것과도 거리가 있다. 흥국생명은 “구단의 의지가 단순 구두에 그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경기운영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배구단 문화를 재정립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방안은 따로 밝히지 않았다.

사과문에는 선수 기용 문제에 대한 해명도 없었다. 앞서 구단은 선수 기용의 문제가 아니라 로테이션 등 운영에서 갈등이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선수들은 김여일 전 단장 체제에서 윗선의 선수기용 개입 시도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김연경은 “기용에 대해 얘기가 있었던 건 사실이다. 원하는 대로 경기하다가 지는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구단이 지난 6일 새 사령탑으로 발표했던 김기중 선명여고 감독도 감독직을 고사했다. 김 감독은 “배구계 안팎에서 신뢰를 받아도 어려운 자리가 감독직인데, 여러 가지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현 상황이 부담”이라며 “지금 감독직을 수행하는 것이 그동안 노력해 준 선수단과 배구 관계자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고 사유를 밝혔다. 구단은 “김 감독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며 “당분간은 김대경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지난 2일 이후 이날까지 불과 열흘도 안돼 감독 경질에 이어 감독대행 사퇴, 신임 감독 고사, 새 감독대행 임명이라는 극심한 혼란에 휩싸이고 있다. 이에 에이스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단의 사기 저하가 우려된다.

한편 흥국생명은 1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현대건설이 18승 2패(승점 51)로 1위, 흥국생명이 16승 4패(승점 47)로 2위를 달리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543
‘황희찬 2G 연속골 도전’ 울버햄튼, EFL컵 8강 선발 공개 픽샤워
23-01-12 04:35
18542
유럽 이적전문가가 밝힌 조규성 셀틱 오퍼, 300만유로+셀온 50% '파격' 픽도리
23-01-12 01:50
18541
첼시, '제2의 호날두' 펠릭스 임대 영입...잔여 시즌+등번호 11번 해골
23-01-11 23:22
18540
‘20분 만에 갈린 승부’ KGC인삼공사, 현대모비스 제압 소주반샷
23-01-11 21:44
18539
'오일머니'의 유혹은 끝이 없다...바르샤 전설에 연봉 173억 철구
23-01-11 20:17
18538
뮐러 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 "감독 국적? 모든 가능성 열어둬"(종합) 정해인
23-01-11 17:52
18537
"동료들 호통, 밤에 감독한테 문자도"...맨유 '열정맨' 상륙 임박 질주머신
23-01-11 16:18
18536
샤킬 오닐 소환한 니콜라 요키치, 美 매체 "그는 역사상 최고 패스 빅맨. 유례없는 유니크함 있다" 곰비서
23-01-11 15:18
18535
'피부가 쓸리도록 맹활약' 허웅, KCC 5할 승률 이끈 '헌신' 오타쿠
23-01-11 13:40
18534
‘완전체’ 필라델피아, 디트로이트 상대로 최대 41점 차 격파[NBA] 음바페
23-01-11 11:39
18533
즐거운 하루되세욧 ~! 크롬
23-01-11 10:06
18532
‘4368억→3931억→2496억’ 올스타 유격수, 왜 2차례 계약 취소되고 반토막 계약 됐나 뉴스보이
23-01-11 06:57
VIEW
흥국 ‘경기운영 개입’ 인정… “자율성 존중” 반쪽 사과 간빠이
23-01-11 05:18
18530
SF-NYM 계약 무산… 눈물 흘린 코레아, 미네소타와 6년 2억 달러 계약 노랑색옷사고시퐁
23-01-11 04:09
18529
충격' 아스널, '최악의 먹튀' 아자르 영입 추진 "레알과 협상 중" 불도저
23-01-11 02:50
18528
토트넘에 1조5000억 돈폭탄→손흥민 거취에도 영향줄 듯 섹시한황소
23-01-11 01:26
18527
맨시티, '중국 컬렉션' 유니폼 공개!...'제이드 레빗' 형상화 박과장
23-01-11 00:06
18526
토트넘 떠나 몸값 급상승, 공격 고장난 첼시 긴급 수혈 1순위로 사이타마
23-01-10 22:58
18525
죄다 싸우고 있는데 왜 신청을 참았을까… 스토브리그 진통, 끝까지 간다 이아이언
23-01-10 21:50
18524
구단주가 말려도...김기중 감독 흥국생명 지휘봉 고사 군주
23-01-10 21:17
18523
‘연봉협상 난항’ 키움, 조정신청 위기는 넘겼지만 미계약 다수 조폭최순실
23-01-10 20:03
18522
'SON과 설전' 대표팀서 영원히 아듀 '은퇴'... "토트넘에 집중한다" 타짜신정환
23-01-10 17:08
18521
체중 조절 끝났다…7개월 만에 선발 데뷔 임박 곰비서
23-01-10 15:51
18520
“리버풀, 몸집 작은 미나미노 잘 팔았어... EPL 복귀 가능” 英 전망 손예진
23-01-10 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