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공격수가 급하긴 하구나! ‘우리 팀으로 다시 올래?’ 재영입 추진 고려

162 0 0 2023-08-31 03:28: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첼시가 주앙 펠릭스 영입을 다시 노린다.

영국 매체 ‘90min’ 30일 “첼시는 펠릭스를 다시 영입하는 움직임을 고려하는 중이다”고 전했다.

펠릭스는 1,700억이 넘는 이적료를 기록하면서 벤피카를 떠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하지만, 펠릭스는 계륵으로 전락한 분위기다. 이번 시즌 기대 이하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면서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의 우선순위에서 밀려났다.

시메오네 감독과 관계도 틀어졌다는 분석까지 나왔다. 출전 시간에 불만을 표하면서 입고 있던 조끼를 땅에 패대기치기도 했다.




펠릭스는 지난 1월 임대생 신분으로 첼시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고 아틀레티코로 복귀했다.

펠릭스의 우울한 시간은 이어지고 있다. 아틀레티코에서 여전히 설 자리가 없는 분위기다.

시메오네 감독은 “어떤 선수도 팀보다 위대할 수는 없다”며 펠릭스를 기용할 뜻이 없음을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바르셀로나가 펠릭스 영입을 위해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스만 뎀벨레가 떠나는 분위기 속에서 공백을 메워줄 적임자로 낙점한 것이다.

하지만, 펠릭스의 바르셀로나 이적설은 소문만 있을 뿐. 이렇다 할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리그까지 펠릭스에게 관심을 보이는 상황에서 첼시도 움직일 조짐이다.

첼시는 공격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다. 로멜루 루카쿠,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떠났고 신입생 크리스토퍼 은쿤쿠는 부상으로 쓰러졌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체제의 시작을 알렸지만, 창이 무딘 상황이기에 공격수 영입을 추진 중이다.




첼시의 시선은 펠릭스로 흘렀다. 지난 시즌 임대생 신분으로 함께한 바 있기에 크게 적응할 필요가 없다는 점은 장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첼시의 러브콜을 보내는 상황에서 아틀레티코와 펠릭스는 어떤 선택을 내릴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첼시 공격수가 급하긴 하구나! ‘우리 팀으로 다시 올래?’ 재영입 추진 고려 손나은
23-08-31 03:28
20979
다이어가 케인 따라 뮌헨 가면 토트넘은?...'수뇌부 홀린 레스터 수비수와 접촉할 수도?' 가습기
23-08-31 02:17
20978
"PSG 갈 거야" 훈련장 이탈→파리 도착…소속팀 "너 그런 애였구나" 강경 대처 극혐
23-08-30 23:54
20977
"굿바이 은돔벨레" 토트넘, 제노아 임대 합의…최종 결정의 '먹튀의 몫' 음바페
23-08-30 22:26
20976
"너 로마로 합류하라!"…무리뉴가 직접 라모스에게 전화했다, 루카쿠 이어 두 번째 재회 미니언즈
23-08-30 20:38
20975
"김민재가 정상에 있기에" 주전 밀린 데 리흐트에 혹평 쇄도... "코너킥서 골 넣을 생각하지마" 비아냥 철구
23-08-30 16:47
20974
부산으로 연고지 옮기는 KCC... 체육관 신축 등 문제 불거져 애플
23-08-30 15:55
20973
‘한때 제2의 긱스였는데..’ 왕년 유망주, 사우디 프로 리그 타깃으로 급부상 오타쿠
23-08-30 14:11
20972
‘손흥민 후반 교체투입’ 토트넘, 리그컵 첫 경기서 탈락 손나은
23-08-30 12:10
20971
‘일본 최고 재능’ 쿠보, 3연속 교체 아웃→훈련 불참… 알고 보니 ‘부상 예방 차원’ 아이언맨
23-08-30 11:42
20970
“이제 그만 놓아주길” 또 공개적 어필…파리 생제르맹행 원해 ‘태업’ 돌입 전망 물음표
23-08-30 09:35
20969
“오타니 최고의 선수, 모두 좋아해…이도류 계속하길” 4358억원 슈퍼스타의 넉넉한 마음 불쌍한영자
23-08-30 06:01
20968
국대 승선’ 김지수, 첫 공식전 엔트리 합류…뉴포트전서 출전 기회 얻나? 불도저
23-08-30 04:55
20967
4연승 도전' 류현진, 1승 4패 ERA 7점대 '쿠어스필드' 넘어라 노랑색옷사고시퐁
23-08-30 03:00
20966
8년 만에 다시 잡은 자이언츠 지휘봉, 이종운 감독대행 “팀 원칙 어기면 동행 안할 것, 감독님 퇴진 선수들이 책임감 느껴야” 박과장
23-08-30 01:04
20965
해리 케인도 드디어 반바지 입었다, 레더호젠 착용→매너 다리 사이타마
23-08-29 23:24
20964
김민재 영입→뮌헨 철벽 듀오 시나리오, 180도 뒤집어져...좌절+인터뷰 거부까지 이아이언
23-08-29 22:26
20963
로마행 임박' 루카쿠, 무리뉴와 싸우고 푸는 방법 공개 "감독님 잘 지냈어?" 아침마다 인사한 사연 군주
23-08-29 21:19
20962
불합리한 결정, 이해할 수 없다" 예비일 두고 무리한 더블헤더 편성에 홍원기 감독 뿔났다 조폭최순실
23-08-29 20:16
20961
급해진' 맨유, 사우디 751억원 거절한 호이비에르 '깜짝' 영입 고려...토트넘, 협상 '오픈' 정해인
23-08-29 05:49
20960
울버햄튼 누네스, 맨시티 이적 원해 훈련 무단 불참…징계 예정 이영자
23-08-29 04:14
20959
더 이상 천적이 없다 순대국
23-08-29 02:11
20958
'대박' 토트넘이 움직인다…케인 이적료 절반 써서 01년생 공격수에 '비드' 픽도리
23-08-29 00:51
20957
선발 야구로 5위 탈환했는데... 외국인 승부수 이탈. 10승투수 AG 예정. 5강 필수조건 선발 야구 해법은 있나 해골
23-08-28 2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