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만 나가줘’ 560억 맨유 실패작, 로리앙 임대 거부

260 0 0 2023-08-31 22:33: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방출조차 계획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31일(한국시간) “도니 판 더 비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허락에도 불구하고 로리앙 임대를 거부했다”라고 보도했다.

판 더 비크는 지난 2020년 아약스를 떠나 맨유에 입성했다. 맨유는 그의 영입에 3,900만 유로(약 560억 원)를 과감하게 투자하면서 차세대 중원 에이스로 낙점했다.

이적료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판 더 비크는 프리미어리그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첫 시즌에는 모든 대회를 통틀어 1골 2도움에 그쳤다.

지난 시즌도 부활 가능성을 증명하지는 못했다. 아약스에서 사제의 연을 맺은 에릭 텐 하흐 감독과의 재회에 기대감이 높아졌으나 또다시 부상을 당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올여름 방출이 유력했다. 맨유는 소피앙 암라바트와 같은 새로운 선수 영입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판 더 비크의 매각을 서둘렀다.

다행히 판 더 비크를 원하는 팀까지 나타났다. 프랑스 리그앙의 로리앙이 판 더 비크를 원했다. 자금력이 부족한 탓에 임대로 그를 데려오길 원했다.

임대 성사가 유력할 것이라는 당초 보도와 달리 협상은 결렬됐다. 이번 보도에 따르면 맨유는 로리앙의 판 더 비크 임대 제안을 수락했지만 판 더 비크가 리그앙 진출을 거부했다.

로리앙 임대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졌다. 이 매체는 “로리앙은 판 더 비크 임대에 실패한 이유 자유 계약 신분의 티에무에 바카요코 영입을 타진하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맨유의 속은 타들어가고 있다. 판 더 비크는 올여름 이적을 필수라고 생각하지 않은 채 로리앙 보다 더 좋은 구단의 제안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996
'한때 메시 후계자' 안수 파티, 브라이튼 임대 이적…완전 이적 옵션 X 장사꾼
23-09-01 23:55
20995
‘어제는 벤자민, 오늘은 태너’ 삼성, 이틀 연속 좌완 외인에 덜미…연승 후 연패 순대국
23-09-01 21:44
20994
7번 원했던 ‘맨유의 미래’ 가르나초, 결국 등번호 변경한다…그런데 7번이 아니라 ‘17번으로’ 픽샤워
23-09-01 20:08
20993
'SON과 찰칵 세리머니?' 끝내 못 한다…손흥민 절친, 맨유 메디컬 완료→임대 발표만 남아 곰비서
23-09-01 17:00
20992
'죽음의 조' 맞이한 이강인, 4년 만에 UCL 복귀전 임박→대회 첫 공격포인트 '기대감 UP' 애플
23-09-01 13:36
20991
이강인의 PSG, 챔스 '죽음의 조'…김민재는 맨유와 격돌 호랑이
23-09-01 12:23
20990
홍현석 속한 헨트, UECL 본선 진출!...조규성-이한범의 미트윌란 승부차기 끝에 탈락 가습기
23-09-01 11:22
20989
이강인의 PSG, 카타르 인수 후 역대 최악의 조편성...16강 진출 장담 못해 극혐
23-09-01 10:51
20988
위기의 다이어, 승격팀 번리가 임대 제안... '콤파니 감독이 원했지만' 토트넘, 단칼 거절 픽도리
23-09-01 04:16
20987
맨유 나가고 일자리가 없다…데 헤아가 어쩌다, 훈련 영상으로 공개 어필 곰비서
23-09-01 02:07
20986
‘최대 6명 쫓아낸다’ 토트넘, 마감 앞두고 창고 대방출 속도 와꾸대장봉준
23-09-01 00:21
VIEW
‘이제 그만 나가줘’ 560억 맨유 실패작, 로리앙 임대 거부 철구
23-08-31 22:33
20984
‘대한민국 초대형 유망주’ 배준호, 스토크 시티 입성 완료···4년 계약→EPL 승격 열쇠 될까 애플
23-08-31 20:40
20983
믿을 건 히샬리송뿐?…제2의 메시, 토트넘 아닌 브라이턴행 임박 철구
23-08-31 14:53
20982
'에이스 쓰러졌다' 다급한 맨유, '4700만 파운드 DF' 긴급 영입 고려 크롬
23-08-31 11:34
20981
"충격! 살라, 이번 주 알 이티하드 이적한다"…늦으면 다음 주도 가능, 어떻게? 사우디 이적 시장 마감은 9월 7일! 연봉 2912억↑ 거부 못 할 것 호랑이
23-08-31 07:25
20980
‘첼시 공격수가 급하긴 하구나! ‘우리 팀으로 다시 올래?’ 재영입 추진 고려 손나은
23-08-31 03:28
20979
다이어가 케인 따라 뮌헨 가면 토트넘은?...'수뇌부 홀린 레스터 수비수와 접촉할 수도?' 가습기
23-08-31 02:17
20978
"PSG 갈 거야" 훈련장 이탈→파리 도착…소속팀 "너 그런 애였구나" 강경 대처 극혐
23-08-30 23:54
20977
"굿바이 은돔벨레" 토트넘, 제노아 임대 합의…최종 결정의 '먹튀의 몫' 음바페
23-08-30 22:26
20976
"너 로마로 합류하라!"…무리뉴가 직접 라모스에게 전화했다, 루카쿠 이어 두 번째 재회 미니언즈
23-08-30 20:38
20975
"김민재가 정상에 있기에" 주전 밀린 데 리흐트에 혹평 쇄도... "코너킥서 골 넣을 생각하지마" 비아냥 철구
23-08-30 16:47
20974
부산으로 연고지 옮기는 KCC... 체육관 신축 등 문제 불거져 애플
23-08-30 15:55
20973
‘한때 제2의 긱스였는데..’ 왕년 유망주, 사우디 프로 리그 타깃으로 급부상 오타쿠
23-08-30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