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26득점 10도움' 소노, 스펠맨 돌아온 정관장 제압

126 0 0 2023-11-28 21:07: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앞 선 대결이 치열했다.

고양 소노는 28일 고양 소노 아레나(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홈경기에서 안양 정관장을 86-82로 이겼다.

직전 서울 SK전 승리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상위 팀들을 상대로 웃었다. 이정현을 막을 수 없었다. 26득점 5리바운드 10어시스트 3스틸로 공수에서 만점 활약을 펼쳤다. 김민욱은 12득점 4리바운드, 치나누 오누아쿠는 18득점 7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승리를 도왔다.

정관장은 3연패에 빠졌다. 원정 6연승은 끝이 났다. 순위는 5위에 머물렀다. 최성원이 18득점 8어시스트, 박지훈이 19득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복귀전을 치른 오마리 스펠맨은 3득점 4리바운드로 부진했다.

서로가 서로를 할 만하다고 생각했다. 소노는 오누아쿠 합류 후 수비와 리바운드에 안정감을 찾았다. 부상에서 돌아온 전성현과 이정현이 보이는 앞 선 공격력은 리그 최고였다.

정관장은 스펠맨이 정강이 피로골절에서 돌아왔다. 이번 시즌 첫 경기. 지난 두 경기에서 대릴 먼로 하나로 외국선수 대결을 가져간 정관장은 숨통이 트였다. 

예상대로 치열하게 경기가 흘러갔다. 소노는 이정현이 1쿼터부터 펄펄 날았다. 외국선수와 투맨 게임을 할 때 정관장이 핸들러를 압박하는 수비를 하자 적절한 타이밍에 골밑으로 들어가는 선수에게 패스를 했다. 1대1 개인기로 본인 득점력도 뽐냈다. 전반에만 18득점 7어시스트로 경기를 지배했다.

정관장은 따라갔다. 박지훈, 최성원으로 이뤄진 정관장 앞 선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에만 20점을 합작하며 이정현에 맞섰다. 다만 외국선수 대결에서 너무 밀렸다. 소노의 오누아쿠, 디욘테 데이비스가 18점을 합작한 반면 정관장은 먼로가 3득점, 스펠맨이 무득점이었다.

3쿼터 소노의 3점이 폭발했다. 이정현, 전성현부터 조쉬 토랄바, 김민욱의 외곽슛까지 터졌다. 정관장이 열심히 득점해도 실점이 줄지 않으니 격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정관장이 4쿼터 힘을 냈다. 벤치에서 나온 김경원이 내외곽을 오가며 점수를 쌓았다. 김경원은 4쿼터에만 100%의 야투, 자유투 성공률로 8점을 올렸다. 정관장은 79-80까지 추격했다.

시간은 소노 편이었다. 소노는 이정현이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구를 다 넣었다. 마지막 공격에선 정관장의 풀코스 프레스를 뚫어내고 득점하며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1873
'2-0→3-1→3-3' 프리킥 두 차례 얻어맞고 '멘탈 와르르'...골키퍼 장갑 팽개치기까지 애플
23-11-30 21:28
21872
"뮌헨의 영웅" 김민재 노고 인정받았다…부상 투혼도 조명 소주반샷
23-11-30 17:35
21871
LG 우승 기여한 FA 함덕주, 해외에서 깜짝 관심…MLB 사무국 '신분조회' 요청 손예진
23-11-30 16:53
21870
"젊은 선수들이…" 화수분은 옛말, 왜 두산은 '단독 입찰' 양석환에게 78억을 안겼을까 아이언맨
23-11-30 14:59
21869
[공식발표] '4+2년 총액 78억원!' FA 최대어 양석환 두산 잔류 "처음부터 남고 싶었다" 극혐
23-11-30 13:09
21868
‘전반에만 5골 폭격’ 아스널, 홈에서 골 잔치 벌이며 랑스 6-0 대파···조 1위 16강 진출 확정 오타쿠
23-11-30 07:53
21867
'금의환향' 이강인, 마요르카 홈경기 방문한다…PSG 이적 후 첫 재회 손나은
23-11-30 03:40
21866
‘공격P 0개’ 마운트 대신 ‘1700억’ 플레이메이커 원한다…뮌헨과 경쟁 예고 가습기
23-11-30 00:53
21865
"주장직 박탈하라!" 비판에 반박한 캡틴, 자기 입으로 "모든 사람이 내 리더십에 만족한다!" 자화자찬 가습기
23-11-29 22:18
21864
텐 하흐, ‘젊은피’ 수혈 원한다…포르투갈 신성 2명 영입 요청 극혐
23-11-29 20:21
21863
‘김민재 혹사 논란→훈련 불참’ 드디어 휴식? UCL 16강 확정인데 닭 잡는 데 소 잡는 칼 필요한가? 크롬
23-11-29 17:24
21862
국가대표 자격 정지' 황의조, 2G 연속골 '쾅'…왓퍼드전 중거리포→반스와 교체아웃 노랑색옷사고시퐁
23-11-29 06:36
21861
1루수 겸업 도전하는 이우성 “KIA 타이거즈 유니폼 입는 게 좋아서 같이 떠났습니다.” 애플
23-11-29 04:05
21860
형편없는 태클이 벤탄쿠르라는 최고의 선수를 다치게 했다"...클루셉스키도 분노+좌절 앗살라
23-11-29 01:30
21859
코리안 가이' 황희찬 180도 달라진 입지→"HWANG이 아스널로? 절대 안 돼! 팀에 큰 힘 될 것" 닥터최
23-11-28 23:52
21858
“황의조 국대 OUT, 선발 부적절” 클린스만도 ‘존중’…불법 촬영 혐의→당분간 태극 마크 못 단다 치타
23-11-28 22:29
VIEW
'이정현 26득점 10도움' 소노, 스펠맨 돌아온 정관장 제압 간빠이
23-11-28 21:07
21856
"이왕 계약할 거 빠르게"…122홈런 FA 최대어 협상, 두산 '속전속결' 행보다 불도저
23-11-28 20:15
21855
SON, 옵사트릭 이유가 있었다! 토트넘 공격력의 현실..."SON, PL 빅찬스 생성 3위 BUT 도움은 고작 1개" 음바페
23-11-28 10:14
21854
[PL 리뷰] '황희찬 PK골+크로스바 강타' 울버햄튼, '추가시간 골' 풀럼에 2-3 패배…'연승 실패→12위 위치' 물음표
23-11-28 09:02
21853
ML 포기 못한 박효준, 한국 복귀는 아직…오클랜드와 마이너 계약, 사실상 마지막 도전 이아이언
23-11-28 06:57
21852
3골 모두 오프사이드… 비운의 손흥민 군주
23-11-28 04:20
21851
대박' 터트린 카운셀…KBO리그 감독 연봉 사실상 '제자리' 조폭최순실
23-11-28 02:33
21850
클루셉 화났다! 맨시티에 경고.. 분노의 경기력 예고 "우리도 좋은 팀, 물론 자신있어" 타짜신정환
23-11-28 00:49